전체뉴스 2721-2730 / 2,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1면 톱 > 남북총리회담 3박4일간 공식일정 들어가

    ... 흐르고 아무리 서로 갈라져 살아도 피는 진하고 민족은 영원하다는 것을 재삼 실감케 된다"며 "앞으로도 계속 체육과 문화 학술등 여러분야에서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총리는 특히 "우리에게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과제는 오랫동안 헤어졌던 이산가족들의 혈육을 찾아주는 일"이라면서 "이산가족들의 전면적인 고향방문이 당장 어렵다면 우선 60세이상 연로한 분들만이라도 서로 고향과 핏줄을 찾을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90.10.16 00:00

  • >>> 석간신문 하이라이트 (24일) <<<

    ... 살해 경 향 신 문 # 1면 톱 : 페만 군의료진 파견 검토 - 정부 "상징적 의미 관련국협의 결정" -2억2천만달러규모 지원 - 현금 5천만달러는 연내 지급 # 경제면 : "석유사업기금" 전면 개편 - 당국 검토, 유가 완충가능 못해 - 자금조성 기업부담만 - 에너지 소비증가도 못막아 # 사회면 : 징/북치며 "한핏줄" 확인 - 북경하늘에 메아리진 남북공동 응원 - 음식점서도 동포의 정 가득 - TV보는 시민도 가슴 뿌듯

    한국경제 | 1990.09.24 00:00

  • <한경사설> 통일도 경제힘 있어야

    지난주에는 온국민의 시선이 남북총리회담에 쏠려 있었다. 남북대표의 언동에서는 우리가 한핏줄 한겨레이며 통일을 이루어야 한다는 점을 직접 간접으로 강하게 나타냈고 이를 듣고 보는 국민들은 통일이라는 말이 주는 마력과 매력때문인지 상당히 들떠 있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가 통일을 대비하기 이해 정작 주력해야할 일은 경제발전이다. 경제력 향상이야말로 가장 확실한 통일의 밑거름이다. 남북한총리회담이 열리고 있는 기간중에 발표된 제 7차 ...

    한국경제 | 1990.09.09 00:00

  • 연총리 "북한 남침의사없다"답사..서울시장 북측대표단 초청만찬

    ... 정작 가깝고도 가까와야할 평양과는 아직 교류가 없음을 안타깝게 생 각해 왔다"면서 "이번의 만남이 서울과 평양의 교류를 다시 잇는 역사의 큰 장을 여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고 밝혔다. 답사에 나선 연총리는 핏줄도 같고 말도 같고 얼굴 생김새도 같은 한 민족끼리 모여 앉아 이야기를 하나 통일에 대한 열망이 더욱 뜨거워진다"고 말하고 "서로 달라진 제도의 사상에 앞서 생겨난 민족의 넋과 혈육의 정이 살아있는한 조국은 하나"라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1990.09.06 00:00

  • >>> 석간신문하이라이트 (5일) <<<

    ... 호텔종업원과 거리낌없이 농담 "잘 먹었습네다" 꼬박꼬박 인사 경향신문 # 1 면톱 : 남북 불가침선언 동시제의 양국총리 "군축/교류" 협의 군고위당국 직통전화 설치도 # 경제면 : 임금과도인상기업 여신관리 강화키로 은행감독원, 제조업 자금지원 확대 물가자극...실질소득 감소 UR 협상 타결 대비책도 강구 # 사회면 : 뜨거운 동포애 "우린 역시 한핏줄" 북한대표 서울서 첫밤, 성숙 화해 분위기 싹터 대결, 불신 이젠 훌훌 털자

    한국경제 | 1990.09.05 00:00

  • 북한방송 북측대표단 입경 상세보도..."환영인파로 인산인해"

    ... 내외통신이 이날 전했다. 북한의 중앙방송 및 평양방송은 이날 하오 4시 뉴스를 통해 북측 대표단 이 12시에 서울에 도착했다고 전하면서 "문산으로부터 서울에 이르는 근 2백리 구간은 우리대표단을 통일의 사절로, 수천년 한 강토에서 한 핏줄로 이어오며 살아온 한겨레 한형제로 맞이하고 환영하기 위해 떨쳐나선 수많은 남녘동포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고 소개했다. 북한방송들은 이어 "남녘동포들은 길가에서 우리대표단 일행이 탄 자동차 행렬을 향하여 손을 흔들고 박수를 ...

    한국경제 | 1990.09.05 00:00

  • 일본 민자-사회당 합동 대표단, 평양 도착

    ... 숭례문이 오늘저녁 신행길 잔치집처럼 불을 훤하게 밝 히고 기쁨에 설레이면서 여러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남과 북으로 갈라진지 꼭 45년만에 처음으로 남북총리일행의 역사적 만남이 우리 서울에서 이루어짐으로써 한겨레 한핏줄의 뜨거운 감격이 천만시민 우리들 가슴속에 걷잡을수 없이 물결치고 있습니다. 이곳 서울은 이제 몇해후 1천9백94년에는 조선왕조가 한양에 도읍을 정한지 꼭 6백주년을 맞이하게 됩니다. 오늘의 서울은 인구 1천50만명을 포용하는 세계에서 ...

    한국경제 | 1990.09.05 00:00

  • 북측대표단 판문점통과성명

    ... 발표했다. 다음은 북측 대표단의 성명전문. "북남고위급회담 북측대표단은 지금 군사분계선을 통과해 남녁땅에 도착했다. 홍성철선생을 비롯한 남측대표단 여러분과 내외기자여러분에게 사의를 표한다. 아울러 남녘땅을 처음 밟은 이기회에 한핏줄을 나눈 동포들에게 공화국 북반부 인민들의 뜨거운 혈육의 인사를 전한다. 우리는 분계선을 넘으며 내나라 내땅인 판문점이 불신과 반목과 대결을 상징하 는 비극의 땅이 된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며 지난해 하나된 조국에서 다시 만나자며 ...

    한국경제 | 1990.09.04 00:00

  • 북한 임수경양 석방투쟁 선동

    ... 점을 내세워 평양연극영화 대학생들의 이름으로 한국외국어대학생들에게 보낸다는 편지를 발표, 임양 석방투쟁을 적극 전개할 것을 선동했었다. 북한은 이날 평양방송을 통해 발표된 이 편지에서 "임수경학생은 통일 위업에 이바지하려는 애국충정을 안고 한 핏줄을 나눈 겨레가 사는 북녘을 방문하여 나라의 통일을 위해 훌륭한 일을 하고 돌아간 통일의 꽃이며 민족의 자랑스러운 딸"이라고 찬양하고 임양은 반드시 석방돼 교정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경제 | 1989.10.27 00:00

  • 남북통일 64.8%가 가능성...한민족체전 참가동포 여론조사

    ... 가능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공부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 지난 9월26일부터 10일간 세계한민족 체육대회에 참가한 해외동포 1,326명중 6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5.2%가 한국인의 핏줄을 이어 받았다는 사실에 대해 매우 높은 자부심 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85.1%는 자녀들의 배우자도 한국인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영구이주희망 유럽 82, 소련 29.8% *** 이들의 대부분은 ...

    한국경제 | 1989.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