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411-15420 / 16,4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베트남 HIV보균자 4만명 육박, 3천여명 사망

    ... 있는데도 올들어 전체 보균자의 15%인 5천955명의 보균자가 늘어났고 768명이 양성반응을 보였으며 415명이 사망한 것은 에이즈 확산이 규제범위를 벗어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트남의 에이즈 확산은 역시 수도 하노이와 호치민시가 주도하고 있고 최대관광지인 하롱베이가 있는 쾅닌성과 하이퐁시도 만만찮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 4월 제 9차 전당대회에서 농득만 공산당서기장이 취임하면서 매춘.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

    연합뉴스 | 2001.10.15 10:34

  • 워싱턴 상공에 B-52 폭격기

    ... 11일 테러리스트들의 국방부 청사에 대한 항공기 자살테러로 숨진 로버트 힘멜 예비역 중령을 추모하기 위한 것. 힘멜 예비역 중령은 베트남전 참전용사로 당시 B-52기를 비행했던 조종사중 한사람. 그는 지난 베트남전 폭격작전 수행중 하노이 상공에서 B-52기가 격추돼 심한부상을 입고 살아남아 72년에 결국 조종사로서 군복을 벗었다. 퇴역후 그는 미 국방부 본부에서 민간관리분석가로 근무해오다 테러참사가 발생한 날 항공기 자살테러로 희생됐다. 힘멜 예비역 중령 가족들은 ...

    연합뉴스 | 2001.10.15 07:09

  • [2001년 10월 15일(월) 주요 경제 일정]

    ... 외화차입 여건 (오전 6시) ▷ 산업자원부, 8월중 에너지수급동향 ▷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 (오전 10시) ▷ 전경련, 미 한국상공회의소 벤처자문단 초청 간담회 ▷ 서울 에어쇼 개막식 (오전 10시 30분, 서울공항) ▷ 한국은행, 9월중 가공단계별 물가동향 (정오) ▷ 금융감독원, 기업신용위험 상시평가 추진현황 ▷ 대한상의, 베트남 하노이시 투자환경 설명회 (오후 3시) 한경닷컴 이기석기자 han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0.14 11:05

  • 아부사야프,對테러전속 인질 2명살해

    ... 미국대사관은 아부사야프가 살해한 미국인 인질 길레르모 소배로의 유해를 확인하기도했다. 아부사야프는 지금도 2명의 미국인 인질과 14명의 필리핀인 인질을 잡아놓고 있다. 필리핀 군과 경찰은 1천여명으로 추산되는 아부사야프반군을 격멸하기 위해 강력한 작전을 계속하고 있으나 바실란섬의 정글이 깊고 산세가 험한데다 대부분 이슬람교도들인 현지 주민들이 아부사야프를 돕고있어 어려움을 겪고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14 10:33

  • 아로요대통령,'APEC서 테러문제논의' 제의

    ... 경제안보문제'라고 아로요대통령의 주장을 거듭 확인했다. 20일 개막되는 APEC정상회담은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의 대통령 취임후 첫 아시아 방문인 것은 물론 대테러전쟁이 시작된후 첫 해외여행이라는 중요한 의미를 갖고있으며 金大中 대통령을 비롯한 한.중.일 정상들은 부시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통해 대테러전쟁에 대한 협의와 앞으로의 경제협력문제 등을 광범위하게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고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14 10:24

  • "美, 대테러전 관련 베트남과 군사동맹 가능성"

    ... 지리적 위치만으로 보아서는 인도와 미얀마가 그 대안으로 꼽힐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이 이번 기회를 다른 나라들로부터 지원을 끌어내는데 이용할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국은 아프간이라는 수렁에 빠져드는 것을 두려워 하고 있기 때문에 주로 공군을 이용할 것"이라면서 아프간에서의 전쟁은 종교와 증오라는 요인 때문에 코소보 전쟁보다 더 길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13 16:10

  • 比서도 테러공격 후 첫 대규모 반미시위

    ... 위세가 꺾였었다. 그러나 전체인구의 5%에 불과한 이슬람 교도들은 집단거주지인 민다나오섬을 중심으로 세력을 규합하고 인근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서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틈을 타 이날 시위를 시작했다. 시위대는 이날 시위에서 `지하드'를 촉구했다. 미국은 최근 내놓은 세계테러단체 명단에서 필리핀의 이슬람 강경반군인 아부사야프를 아시아에서 가장 극렬한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10 09:31

  • 베트남 메콩델타홍수 사망자 222명 집계

    ... 피해액은 4천550만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이번 홍수의 지원을 위해 2만4천550가구를 다른곳으로 이주시켰으며 4만3천300가구에 비상식량을 제공하고있다. 메콩델타는 해마다 8월에서 10월까지 연례행사처럼 홍수피해를 입는 곳으로 지난해에는 수십년만의 큰 피해를 당해 사망자가 80여명에 이르렀으며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계속되는 홍수로 주민들을 더욱 어렵게하고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09 07:28

  • 베트남, "美 아프간공격 신중해야"

    ... 반응을 보이지 않은베트남은 미국의 공격에 앞서 미 대사관과 아랍권 대사관의 경계를 강화하는 등 나름대로의 준비를 함으로써 미국으로부터 공격에 대한 언급을 받은 것으로 추측되고있다. 한편 대부분의 베트남인들은 미국의 아프간공격이 새벽에 단행된 탓에 8일 오전일찍까지 공격사실을 모르고 있었으며 방송도 7시대에 간단하게 외신을 인용해 공격사실을 전했을 뿐 거의 무관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08 10:27

  • 필리핀軍도 이슬람叛軍 소탕작전..15명 이상 사살

    ... 남부 바실란섬을 중심으로 각종 인질과 테러행위를 일삼고 있는 이슬람분리주의 반군단체로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쫓고 있는 오스마 빈 라덴으로부터 훈련을 받은 적이 있으며 최근에는 자금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필리핀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그동안 대테러전에 미국을 돕겠다고 가장 먼저 나선 필리핀은 이번 미국의 아프간공격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으나 국내에서 대테러전쟁을 시작한 셈이 됐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1.10.08 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