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로힝야 학살 3주년…송환은 기약 없고 코로나19 위험도 확산

    ... 자문위원회' 권고 사항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이끈 '라카인 자문위원회'는 2017년 최종 보고서에서 로힝야족에게 시민권을 부여하고 기본권을 보장하라고 권고했다. 방글라데시 난민 캠프의 셰루 하투는 HRW에 "우리도 고향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원하지만, 정의를 찾을 수 없기 때문에 그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11월 8일 문민정부 이후 처음 총선을 치르는 상황에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여당이 국민의 절대다수인 불교도들이 ...

    한국경제 | 2020.08.25 10:50 | YONHAP

  • 현대기아車 한숨 돌렸지만…車·조선 본격 `하투`

    ... 업계 전반으로 돌려보면 상황은 다릅니다. 한국GM 노조는 성과금과 격려금 지급, 신설법인 단협 승계 등을 이유로 어제부터 이틀간 부분파업 중입니다. 올해 임단협 협상을 진행 중인 완성차 4사 중 첫 파업입니다. 조선업계도 `하투(夏鬪)`의 깃발을 들어올렸습니다. 조선업종 노조연대는 오는 28일 총파업 상경투쟁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에 반대하고 나선 것입니다. 오늘은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현대중공업 노조와 한국GM 노조 등이 ...

    한국경제TV | 2019.08.21 17:23

  • thumbnail
    자동차 노조, 눈치보며 하투 준비 돌입

    현대차·기아차·르노삼성·한국GM 노조가 파업 준비에 돌입하면서 국내 자동차 업계에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1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한국GM노조는 이미 파업 수순에 들어갔다. 노조는 지난 14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에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 각오를 다졌다. 노조가 기본급 12만3526원(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

    한국경제 | 2019.08.19 10:14 | 오세성

  • 여론 악화 부담됐나…파업 유보한 현대·기아차 노조

    현대·기아자동차 등 ‘강성’ 노동조합들이 ‘꼬리’를 내리고 있다. 여름휴가를 마친 주요 회사 노조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과 관련해 이번주 본격 ‘투쟁 깃발’을 들어올리려던 계획을 접으면서다. 미·중 무역분쟁, 한·일 경제전쟁 등 악재가 쏟아지는 와중에 “돈을 더 달라고 파업할 때냐”는 비판이 거세지자 노조가 일단 &...

    한국경제 | 2019.08.13 17:47 | 장창민

  • [사설] 일자리 정책 쇄신, 더이상 외면해선 안 된다

    ... 경제전쟁 등 대형 악재가 일시에 덮친 가운데 주력산업 노조들이 줄줄이 파업수순에 돌입했다. “이 판국에 웬 파업이냐”는 안팎의 거센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동차 조선 철강 등 강성 노조들이 일제히 ‘하투(夏鬪)’ 깃발을 들어올렸다. 강성으로 유명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주력부대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 노조가 파업대오의 선봉에 선 점이 걱정을 더한다. 이들은 ‘임금·성과급 ...

    한국경제 | 2019.08.12 17:34

  • thumbnail
    악재 쏟아지는데…'차·철·조' 노조 "돈 더 달라" 파업 깃발 드나

    한국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차(車)·철(鐵)·조(造)산업’이 하투(夏鬪)에 휩싸일 판이다. 여름휴가를 마친 주요 회사 노동조합마다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과 관련해 이번주 본격 ‘투쟁 깃발’을 들어 올릴 태세다. 미·중 무역분쟁, 한·일 경제전쟁 등 악재가 쏟아지는 와중에 “노조가 돈을 더 달라고 파업할 때냐”는 비판이 거세지고 ...

    한국경제 | 2019.08.11 15:10 | 장창민/김보형

  • [사설] 노조도 국난 극복에 합심해 박수 받을 기회 놓치지 말라

    ... 동시에 터지면서 우리 경제가 전례없는 절체절명의 복합 위기에 봉착했다. 그런 와중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은 주력부대인 금속노조 소속 삼성전자서비스지회의 지난 5일 ‘재벌규탄 문화제’를 시작으로 ‘하투(夏鬪)’에 돌입했다. 이달 중순부터는 민노총 핵심인 자동차·조선산업 노조가 가세해 정년 연장과 임금 인상, 구조조정 반대 등의 요구를 내걸고 ‘릴레이 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건설노조와 ...

    한국경제 | 2019.08.08 17:42

  • thumbnail
    韓·日 갈등 와중에…車·조선 이어 철강도 '夏鬪' 예고

    자동차와 조선에 이어 철강업계 노동조합도 줄줄이 하투(夏鬪)에 돌입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 여파로 전자, 자동차, 조선 등 철강 수요산업 위축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강성 노조의 하투까지 겹치면서 산업계에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노조는 지난 1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상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포항·광양제철소 ...

    한국경제 | 2019.08.05 17:29 | 김보형

  • thumbnail
    한일 경제전쟁 와중에…車·조선 이어 철강도 줄줄이 파업 돌입

    자동차와 조선에 이어 철강업계 노동조합도 줄줄이 하투(夏鬪)에 돌입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 여파로 전자와 자동차와 조선 등 철강 수요산업 위축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강성 노조의 하투까지 겹치면서 산업계에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노조는 지난 1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상 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포항·광양제철소 ...

    한국경제 | 2019.08.05 15:38 | 김보형

  • thumbnail
    기아차 노조, 파업 찬반투표 가결…車 업계 `하투` 시동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과 관련해 진행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파업을 가결했다. 기아차 노조는 30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재적 대비 73.6%가 찬성해 파업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노조 역시 파업 찬반투표에서 과반 찬성을 얻음에 따라 두 노조는 노동위원회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 합법적으로 파업을 할 수 있다. 파업 시기는 다음달 중순으로 전망된다. 임동진기자 djlim@wow...

    한국경제TV | 2019.07.31 0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