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멘토 만나기

    스승의 날이 다가오니 중학교 2학년 때의 담임선생님이 생각난다. 굉장한 열의가 있으셔서 늘 긴 회초리를 들고 다니며 훈육하시는 엄한 분이셨는데, 2학기 어느 날인가 집을 마련하시면서 “반장 집 근처에서 살아야지”라고 농담처럼 말씀하시더니 정말로 우리 집 골목 건너편으로 이사를 오셨다. 학교에서뿐만 아니라 하교 후에도 선생님께 ‘반장’ 역할을 해드려야 할 판이었다. 학년이 올라가 그 뒤로는 담임 또는 ...

    한국경제 | 2021.05.12 17:27

  • thumbnail
    [한경에세이] 한국 펜과 국민 팬

    나는 지난달 1일부터 국제PEN한국본부 제36대 이사장으로 새 업무를 시작했다. 희망PEN, 한글문학 세계 도약의 발판을 굳게 다진다는 의지를 힘껏 표방했다. 그런데 참 안타까운 의문들이 내 몸에 직접 달라붙어 때아닌 땀을 흘리기도 했다. 펜이냐 팬이냐, 펜이 무슨 단체냐, 펜클럽이 본명 아니냐, 연예계와 관련이 있는 것이냐, 국제적으로 노는 거냐, 월급도 많겠다, 회관은 어디 있느냐, 상대하는 사람 많으니 건강 조심해야겠다 등의 내용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5.11 18:05

  • thumbnail
    [한경에세이] 진로탐색

    우리는 모두 꿈을 꾸며 살아가고, 자신의 꿈을 실현하는 하나의 방편으로 대학에 진학한다. 약 70%의 고교 졸업생이 대학에 진학하는 우리 현실에서, 대학은 자신의 꿈을 실현하는 가장 일반적인 선택이 됐다. 그러나 대학 진학이 우리 인생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자신의 꿈을 실현할 기회를 주는 것은 아니다. 2017년 교육부 조사에 의하면 대학생 10명 중 6명은 졸업 후 진로, 3명은 학업에 대한 고민이 크다. 10명 중 5명은 전공 관련 진...

    한국경제 | 2021.05.10 17:31

  • thumbnail
    [한경에세이] 새로운 시공간 경험

    사람은 시간과 공간, 그리고 그 시공간에서의 생각과 행위에 따라 일차적으로 자기 존재가 규정된다. 그래서 인생은 이것들의 연속적 총합이고, 인생의 풍부함은 다양한 시공간의 경험에서 싹을 틔워낸다. 코로나가 우리의 일상을 흩트려 놓은 지 1년이 훌쩍 지났다. 만남이 줄어들고 동선은 단순해졌다. 답답함이 늘어나고 생활은 움츠러들었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자기 삶의 한 부분이 어디론가 싹둑 베어져 버린 듯한 느낌을 갖지 않을 수 없다. 그리...

    한국경제 | 2021.05.09 18:07

  • thumbnail
    [한경에세이] '빅데이터'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내가 다니는 회사는 빅데이터 관련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개발해 판매한다. 요즘 정부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기업에서 데이터라는 말을 앞다퉈 사용하면서 데이터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게 됐지만, 여기에 빅(big)이란 단어가 더해지면서 이것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선뜻 입에 올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는 매일 빅데이터에 둘러싸여 있다. 오늘 아침 포털사이트에 검색한 단어, 출근길에 산 커피 한 잔, 친구와 주고받은 메시지 등 일상에서...

    한국경제 | 2021.05.06 18:32

  • thumbnail
    [한경에세이] 발명 감각 키우기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한다. 사회를 구성하고 그 속에서 다른 사람과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살아가는 인간의 속성을 가리키는 말일 것이다. 오늘날 인간사회에서 일어나는 활동의 주요 부분은 경제적인 동기에서 시작되고 경제적인 목적을 위해 추진되고 있으므로 인간은 경제적 활동을 하는 사회적 동물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듯 인간은 경제활동을 하면서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어야 살아갈 수 있고, 사회와 나라도 인간의 경제활동이 활발해야 유...

    한국경제 | 2021.05.05 17:22

  • thumbnail
    [한경에세이]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주말이면 아이들이 온다. 큰아들한테는 서현이와 준범이가 딸려있고 작은아들한테는 이은이가 딸려있다. 우리 내외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된 지 10여 년이 지났어도 아이들이 오면 마냥 즐겁기만 하다. 아직 귀찮다는 생각을 한 적은 한 번도 없다. 먼저 손주놈들 이야기 한 토막씩 옮겨 본다. 단골이 된 낙지집으로 저녁을 먹으러 가는 길이었다. 집을 나와 네거리 건널목을 건너면 법원 앞 은행나무 가로수길을 걷게 된다. 서현이가 갑자기 이 길을 갈 수 없...

    한국경제 | 2021.05.04 17:11

  • thumbnail
    [한경에세이] 동기부여

    요즘 언론에서 가장 쉽게 들을 수 있는 단어 중 하나가 빅데이터다. 빅데이터란 숫자나 문자로 구성된 방대한 양의 자료를 포괄하는 것은 물론 문장, 그림, 사진, 소리, 영상 등 비정형 구조의 자료를 포함하는 대규모 데이터 전부를 일컫는다. 이처럼 다양한 구조를 가진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기술, 분석하고 시각화하는 기술들이 생겨나고 있으며, 관련 산업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필자가 처음 통계학 공부를 시작한 1980년대만 해도 통계학은 그...

    한국경제 | 2021.05.03 17:33

  • thumbnail
    짙어가는 초록내음…위안을 배달합니다

    한경에세이가 5~6월 새로운 필진을 모십니다. 두 달 동안 독자 여러분께 새 에세이를 전해드릴 필진은 요일 순서대로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박상규 중앙대 총장, 김용재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 ... 교육, 산업,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명사들이 겪은 삶의 이야기를 진솔한 글로 전합니다. 지난 3~4월 두 달 동안 한경에세이를 맡아 주신 다섯 분의 필진께도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월) △1962년생 ...

    한국경제 | 2021.05.02 17:27 | 배태웅

  • thumbnail
    [한경에세이] 메타버노믹스

    어렸을 적 학교 운동장은 다양한 놀이를 즐기는 아이들로 가득했다. 축구 골대 앞에는 사내 녀석들이 바람 빠진 공을 쫓아다니고, 여자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고무줄이나 공기놀이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가끔은 말싸움이 일거나 다치는 경우가 발생했어도 그 시절 운동장은 아이들을 성장시키는 밑거름이 됐다. 요즘 그런 모습을 찾아보기란 무척 어렵다. 아이들이 노는 운동장은 온라인으로 바뀌었고, 그곳에 만들어진 가상의 세계에서 친구들과 함께한다. 가상으...

    한국경제 | 2021.05.02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