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831-5840 / 5,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칼럼] 우리의 좁은 국토 .. 이건영 건설부 차관

    우리국토는 남북한을 합쳐봐야 22만평방km,남한만은 9만9천평방km이다. 현재 남한의 인구는 약4천4백만명이다. 따라서 1인당 국토면적은 고작 6백90평. 게다가 66%가 산지다. 땅이 좁으므로 인구밀도가 높을수 밖에 없다. 서양의 선진국을 돌아보면 교외의 한적한 전원도시를 볼수있어 매료당하게 된다. 왜 우리는 교외에 자꾸만 고층아파트를 짓고 있는가. 땅이 좁은 탓이다. 국토에 비해 도시용도로 쓰는 지역의 면적은 우리나라가 4.4%...

    한국경제 | 1993.05.19 00:00

  • [천자칼럼] 서울과 수이

    ... 앞서말한 "기리시탄(귀리사단)" 에 대한 저주스런 판독이나 "전뇌"가 주는 으스스한 어감등이 바로 표의 문자의 위력인지도 모르겠다. 우리나라의 수도 "서울"의 한자표기문제가 아직도 결말이 나지않고 있는 모양이다. 며칠전의 "한경" 월요수상에 의하면 서울시는 "서울"을 수이란 한자로 표기할 작정이라 한다. 외대의 박성래교수(과학사)가 집필한 이 수상에 대해 독자들의 반응이 예상외로 컸다. 한자어표기의 당위론도 없지 않았으나 서울의 이름이 이미 국제사회에 ...

    한국경제 | 1993.05.18 00:00

  • [한경칼럼] 신 교육관을 찾아서 .. 이강숙 예술종합학교장

    어느 집에 쌍둥이가 태어났다. 자라는 환경이 같았다. 같은 국민학교에 들어갔고,같은 날 음악을 배우기 시작했다. 음악 선생도 같았고 피아노 연습 시간도 같았다. 결국 같은 음대에 들어갔다. 그런데 결과는 같지 않고 달랐다. 쌍둥이중 한 사람은 피아니스트로 대성했고 다른 한 사람은 실패했다. 실패한 사람은 처음부터 피아니스트가 되는 길을 밟지 말아야 했었다. 다른 길을 택했더라면 훌륭한 직업인이 되었을 사람이 길을 잘못 들어 실패한 피...

    한국경제 | 1993.05.14 00:00

  • [한경칼럼] 이강숙 예술종합학교 교장 .. 신교육관 찾아서

    어느 집에 쌍둥이가 태어났다. 자라는 환경이 같았다. 같은 국민학교에 들어갔고,같은 날 음악을 배우기 시작했다. 음악 선생도 같았고 피아노 연습 시간도 같았다. 결국 같은 음대에 들어갔다. 그런데 결과는 같지 않고 달랐다. 쌍둥이중 한 사람은 피아니스트로 대성했고 다른 한 사람은 실패했다. 실패한 사람은 처음부터 피아니스트가 되는 길을 밟지 말아야 했었다. 다른 길을 택했더라면 훌륭한 직업인이 되었을 사람이 길을 잘못 들어 실패한 피...

    한국경제 | 1993.05.14 00:00

  • [한경칼럼] 룩 이스트 정책 .. 박상은 리스산업협회장

    우리 경제가 ''60년대의 개발연대로부터 30년의 한 세대를 넘기면서 경험 한 경제기복과 순환과정에서 행운의 신은 어려울 때마다 우리 편에 서곤 했다. 60년대초 월남파병에서 시작된 외풍은 세계시장으로 나가는 길목을 열어주었고,''70년대 석유파동때의 고동뒤에는 오히려 한국건설업의 중동특수가 연결되었다. ''80년대의 격변기뒤에 온 삼저현상에 이르러서는 고성장과 더불어 물가와 국제수지흑자까지 세마리의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 기적을 이...

    한국경제 | 1993.05.13 00:00

  • [한경칼럼] 토지에대한 깊은 집착..이건영 건설부 차관

    언젠가 미국체류중 미국인 친구의 집으로 초대를 받았다. 집이 크고 마음에 들어서 대지와 건물 크기가 얼마나 되는가고 물어 보았다. 친구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대지는 아마 1에이커 정도이고 집크기는 방이 네개라고 했다. 영국에서도 비슷한 질문을 해보았다. 비슷한 답이었다. 도무지 그들에게 집이란 살기 편하고 마음에 들면 되는듯 했다. 그러나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질문해 보라. 대개 대지가 몇평 몇흡이고 건평이 몇평이라고 정확히 기억한다. ...

    한국경제 | 1993.05.12 00:00

  • [한경칼럼] 21세기 신귀족 .. 경주현 삼성중공업 부회장

    ... 사실이지만 피아트는 GE와,GE는 히타치와,히타치는 IBM과,IBM은 지멘스와 연결되어있고 또 GM은 신기술개발을 목적으로 포드- 크라이슬러와 협력관계를 맺기도 했다. 물론 거대기업간의 합작-제휴는 끝을 알수 없는 21세기 무한경쟁시대에서 효과적으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기도 하다. 그러나 일류 기업들의 제휴에 대해 우리가 경계의 끈을 늦출수 없는 이유는 그것이 곧바로 세계시장의 과점화로 이어진다는 데에 있다. 이미 학자들간에는 입증이 됐지만 앞으로 전자나 ...

    한국경제 | 1993.05.11 00:00

  • [한경칼럼] 말 구실하는 말 .. 이강숙 예술종합학교장

    김은 이에게 말한다. "큰 일이야. 직원들이 내 말을 통 안들어" 이는 김을 위로 한다. 위로는 소용이 없다. 김은 탄식조로 "나 정말 손 들었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할지 알수가 없어" 김의 말을 듣고 있던 정 은 "김사장,당신 정말로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에 대해서 알고 싶소"라 고 말한다. 김은 "정회장님,지금 농담을 하고 있는줄 아십니까. 알수 있으면 왜 알려고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한다. "당신이 참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이...

    한국경제 | 1993.05.07 00:00

  • [한경칼럼] 작은 차가 아름답다 .. 이건영 건설부 차관

    영국에 미니라는 자동차가 있다. 영국의 국민차다. 1956년 수에즈전쟁 때 석유수송이 힘들자 에너지를 적게 쓰는 차로 개발된 것이다. 6백50~8백50cc 짜리로 우리의 프라이드보다 훨씬 작다. 세계 최초의 전륜구동차다. 고풍스런 디자인으로 앙증맞은 스타일인데 매년 변치 않는 모습으로 만들어 낸다. 덩치 큰 영국인들이 조그만 미니에 앉아 있는 모습은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다. 영국 뿐만 아니라 유럽 여러나라는 저마다 작은 국민차가 인기...

    한국경제 | 1993.05.06 00:00

  • [한경칼럼] 굶어죽은 방어 .. 경주현 삼성중 부회장

    바닷고기 가운데 거칠고 힘이 좋은 방어에 대해 흥미있는 실험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물통의 중간을 투명한 유리판으로 막고 방어와 먹이 물고기를 양편으로 갈라넣으면 방어는 건너편의 작은 물고기를 먹기위해 맹렬하게 덤벼든다. 가로막은 판에 부딪쳐 번번이 무산되지만 방어는 주둥이가 피투성이가 되고 탈진할때까지 공격을 멈추지않는다. 그러나 결국 뜻을 이룰수 없음을 알게되고는 가만히 바닥에 엎드려있게 된다. 한편 먹이 물고기들도 처음에는 방...

    한국경제 | 1993.05.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