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형규 칼럼] 어디까지 운이고, 어디까지 실력일까

    ...(가재·붕어·개구리)’ 청년들이 언제 결과의 평등을 요구했나. 자신의 노력과 실력으로 겨뤄볼 기회라도 달라는 것뿐이다. 지난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뜻밖에 우승한 임진희를 보자. 초등학교 ‘방과후 수업’으로 처음 골프를 접한 그는 빠듯한 가정형편에 고교 때에야 비로소 본격 시작했다. 2부투어를 전전해 작년 상금랭킹이 85위(1986만원)에 ...

    한국경제 | 2021.06.30 17:27 | 오형규

  • thumbnail
    조국, '조선일보 성매매 기사 삽화'에 10억원 손배소

    ... 미국 법원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해당 삽화는 당초 조선일보 2월 27일자에 실린 서민 단국대 교수의 칼럼 '조민 추적은 스토킹이 아니다,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에 사용됐다. 삽화에는 가방을 멘 조 전 장관 ... 성매매를 원하는 50대 남성 등을 모텔로 유인해 금품을 훔친 사건으로 조 전 장관 사건과는 무관하다. 논란이 일자 조선일보는 관리·감독 소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30 14:28 | 안혜원

  • thumbnail
    [박대석칼럼] 비정상적인 경제·금융 메커니즘, 이대로는 안 된다

    ... 집단이다. 실제 필자가 금융 현역 시절 그런 당찬 모습의 사무관들을 보며 부러워했다. 그런데 최근 수년간 그런 모습을 보지 못한다. 지금부터라도 좋은 머리와 우국충정의 열정으로 옷 벗을 각오하고 소신껏 나라 위한 일을 해야 한다. 실력을 보여주기를 부탁한다. <한경닷컴 The Lifeist> 박대석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m

    The pen | 2021.06.30 11:11 | 박대석

  • thumbnail
    메타버스에 대해 나와 당신이 알고 싶은 7가지 [김민구의 메타버스 세상]

    연일 메타버스 관련 기사와 칼럼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최근 메타버스 담론은 ‘실제 비즈니스 현장에서의 활용 방안’에 대한 관심으로 흘러가고 있다. 비즈니스 현장에서 미래 유망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구체화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필자 또한 메타버스 관련 트렌드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실제 비즈니스에서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에 주목하고 있다. 메타버스에 관한 질문 일곱 개를 던져봤다.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리서치하며 생각한 내용을 ...

    한국경제 | 2021.06.29 17:54

  • thumbnail
    [한경JOB아라] 올해 로스쿨 합격자 출신학교 살펴봤더니...

    ... 더 늘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업들의 반응은 뭘까요? > 자세히 보기 전문가 칼럼 : 채용 면접 채용 면접시 금기어 4가지 채용 면접장에서 하지말아야 할 '금기어'가 있습니다. ... 대기업, 공무원, 공기업 면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박선규 마이더스HR 대표가 '면접장의 금기어'를 칼럼으로 보내왔습니다. > 자세히 보기 한경 JOB아라 기자단이 간다 : 마케터 직무탐구 > 자세히 보기 ...

    한국경제 | 2021.06.29 13:23 | 강홍민

  • thumbnail
    면접 금기어 1위…"저는 이번이 00번째 도전입니다"

    “왜 저런 말을 하지?” “이력서는 잘 준비돼 있는 것 같은데 안타깝네요” 면접관들이 면접을 마치고 나오면서 종종 하는 이야기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채용시장이 급격히 위축되면서 많은 기업에서 채용을 보류하거나 채용인원을 대폭 축소하고 있고, 좁아진 취업 기회는 많은 취업준비생들과 이직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심각한 경쟁 상황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열심히 준비했는데도 막상 최종 관문인...

    한국경제 | 2021.06.28 19:33 | 공태윤

  • thumbnail
    [박성완 칼럼] '여성 할당제'에 대한 오해

    ...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맞벌이가 늘면서 육아도 공동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여전히 여성이 가사업무에 쏟는 시간이 길긴 하지만, 젊은 세대의 양성 평등에 대한 인식은 확실히 높아졌다. 그런데 한편에선 젠더 갈등이 커지고 있다. 한경이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를 보면 20~30대 남녀 모두 “우리가 더 차별받는다”고 생각한다. 젠더 갈등이 실재하긴 하지만 과거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던 ‘극단적 성향의 남녀 전투’가 마치 일반적인 ...

    한국경제 | 2021.06.28 17:30 | 박성완

  • thumbnail
    [PR 성공전략] 구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캠페인 'Get back to what you love'

    ...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서로를 이해시키기 위한 ‘설득’이란 수단이 필요한 것이다. 이번 칼럼의 소재는 모두가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행동한다면 바라던 것을 이루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던져주는 한 &lsq... 광고인이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코웨이, 정관장, 쎌바이오텍을 비롯해 국내외 유수 기업의 영상, 인쇄, 디지털 등 다양한 광고 마케팅을 수행했다. *이 글은 <한경바이오인사이트> 매거진 2021년 6월호에 실렸습니다.

    바이오인사이트 | 2021.06.28 10:41 | 이도희

  • thumbnail
    [영어, 한자를 만나다] '생일'에 관한 영어 표현들

    ... [Queen]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I was born to love you]를 띄워드리며 오늘 칼럼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I was born to love you 나 그대를 사랑하기 위해 태어났어요. With ... me 그대는 나를 위한 여인 I am the man for you 나는 그대를 위한 남자랍니다. <한경닷컴 The Lifeist> 배시원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The pen | 2021.06.28 09:09 | 배시원

  • thumbnail
    [박영실 칼럼] 퍼스널이미지브랜딩 고수들의 클럽하우스 에피소드-이미지선입견

    ... 재능은 네모 세모 동그라미처럼 모두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이 참 중요하다. 이렇게 다양성을 인정하다보면 특정 사람들에 대해 생기는 자신의 이미지 선입견을 분명히 줄일 수 있을 것이다. <한경닷컴 The Lifeist> 퍼스널이미지브랜딩LAB & PSPA 대표 박영실박사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독자 문의 : thepen@hankyung.co

    The pen | 2021.06.25 16:20 | 박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