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7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춤판 워크숍' 소공연 내부 갈등 장기화 조짐

    ... 결의는 무효라고 판단했다”며 “종전 결의는 효력이 없어 배 회장을 연합회 회장으로 보는 게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배 회장은 지난 4월 연합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4·15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최승재 전 회장의 잔여 임기인 올해 3월까지 회장직을 수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작년 6월 강원 평창에서 열린 소공연 워크숍에서 걸그룹을 초청해 음주와 가무를 벌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을 받았다. 소공연은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5.18 17:10 | 민경진

  • thumbnail
    확 달라진 野, 광주로 광주로…"헌법에 5·18 넣자" 주장도

    ... 국민의힘이 '호남 구애'의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호남 민심이 정권교체에도 필수라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띄운 '서진(西進) 정책'이 한층 탄력받는 모습이다. 일부 의원들이 5·18 관련 망언을 쏟아냈던 자유한국당 시절과도 크게 대비된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5·18 41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했다. 취임 후 첫 현장 일정이었던 지난 7일 광주 방문 이후 11일 만에 다시 광주를 찾은 것이다. 김 대표 ...

    한국경제 | 2021.05.18 12:05 | YONHAP

  • thumbnail
    "돈 준다는 공약에 안 속아" 與에 돌직구 날린 20대

    ...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겠다는 취지로 마련한 행사였다. 자신을 21학번이라고 소개한 김한미루 씨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예전에는 친구들끼리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을 지지하느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엔 민주당을 지지하느냐가 더 비하하는 이야기”라고 했다. 김씨는 “민주당은 다를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며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편내편 없이 ...

    한국경제 | 2021.05.17 17:36 | 조미현

  • thumbnail
    "돈 준다고 표 안준다" 20대 쓴소리…송영길 "가시방석"(종합)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20대 청년들과 만났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 날' 기념 20대 초청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민주당을 향해 거침없이 쓴소리를 내놨다. 21학번인 김한미루 씨는 "예전에는 친구들끼리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지지하느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엔 더불어민주당 지지하느냐가 더 비하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며 "청년들은 ...

    한국경제 | 2021.05.17 17:08 | YONHAP

  • thumbnail
    "5·18추모제에 상상 못한 일이"…국민의힘 손 맞잡은 유족들

    ... 방계인 형제·자매들이 유족회원 자격을 얻지 못하는 문제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는데, 이 문제 역시 정무위에서 법안 개정을 통해 해결했다. 이러한 야당의 긍정적 태도에 유족회원들은 추모제에 참석한 두 사람을 크게 환영했다. 자유한국당 시절 현직 의원들이 5·18에 대한 왜곡 발언을 한 것을 두고 크게 분노하던 1∼2년 전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였다. 유가족들은 추모식장으로 들어선 이들의 손을 꼭 마주 잡고선 "역사상 처음으로 하는 악수"라며 환한 웃음을 보였다. ...

    한국경제 | 2021.05.17 15:05 | YONHAP

  • thumbnail
    송영길 만난 20대들 "요즘엔 與 지지하냐가 비하 표현"

    ... 한사람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들은 송영길 대표 앞에서 민주당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올해 21학번 대학 신입생이라는 김한미루씨는 이날 간담회에서 "예전에는 친구끼리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은 안 한다"며 "'민주당 지지하냐'가 더 비하하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다를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며 "각종 ...

    한국경제 | 2021.05.17 14:38 | 김명일

  • thumbnail
    21학번 대학생, 與대표 면전서 "'1000만원 공약' 안속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주최한 성년의날 기념 20대 초청간담회에서 올해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의 쓴소리가 쏟아졌다. 자신을 21학번이라고 소개한 김한미루 씨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사에서 "예전에는 친구들끼리 자유한국당(옛 국민의힘) 지지하느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엔 더불어민주당 지지하느냐가 더 비하하는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은 ...

    한국경제 | 2021.05.17 13:12 | 조미현

  • thumbnail
    '돈 준다'는 공약 비판한 20대…송영길 "가시방석 같다"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20대 청년들과 만났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성년의 날' 기념 20대 초청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민주당을 향해 거침없이 쓴소리를 내놨다. 21학번인 김한미루 씨는 "예전에는 친구들끼리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지지하느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엔 더불어민주당 지지하느냐가 더 비하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며 "청년들은 ...

    한국경제 | 2021.05.17 11:56 | YONHAP

  • thumbnail
    윤석열·나경원에 귀 쫑긋…술렁이는 野당권주자들

    ... 맥락이다. 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당권 도전을 둘러싼 '영남당 논란'에 대해 "좀스러운 일"이라고 반박하며 "서울 당대표·서울 원내대표가 있을 때도 그렇게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특정인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시절 황교안-나경원 투톱 체제를 겨냥해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풀이된다. 김은혜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최근 서울시장 후보경선 결과를 상기하며 "돌려막기로 가면 안 된다"며 "출마설은 좀 안타깝다"고 나 전 의원을 직격했다. ...

    한국경제 | 2021.05.17 11:38 | YONHAP

  • thumbnail
    北, 출마도 안한 윤석열 견제…"별의 순간 아닌 별똥별의 순간"

    ... 담았다. 북한이 그동안 여러 차례 한국의 선거철에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특정 정당과 인물들을 비판해왔다. 앞서 2017년 대선을 앞두고는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자 안 후보를 맹비난하기도 했다.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후보와 유승민 당시 바른정당 후보도 타깃이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통일의 메아리 등 북한의 대남 인터넷 선전 매체는 우리 언론 보도 등을 인용하는 등 여러 형식으로 국내 사안에 대한 입장을 ...

    한국경제 | 2021.05.17 11:25 | 송영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