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01-18510 / 19,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A 타임스, "박세리 '홀로서기'에 성공"

    "박세리는 홀로서기에 성공했다" 미국 서부 유력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6년째를 맞는 박세리(25.삼성전자)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때마침 로스앤젤레스 근교에서 벌어진 오피스디포-에이미 ... 더욱 열심히하고 있다"면서 "우승을 많이 하고 어렸을 때는 이런 감정을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말했다. 세리는 "한국의 어떤 여자선수도 98년의 나처럼 인기를 얻은 적이 없었지만 영원한 목표인 최고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가 서 있다"고 ...

    연합뉴스 | 2002.04.08 00:00

  • [LPGA] 박세리, 3타차 단독선두 질주

    박세리(25.삼성전자)가 시즌 첫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박세리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타자나의 엘카발레로골프장(파72. 6천39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디포-에이미 알콧(총상금100만달러)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단독선두를질주했다. 2위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138타)을 3타 앞선 박세리는 지난해 아플락챔피언십 제패 이후 6개월만에 LPGA 투어 정상 복귀를 ...

    연합뉴스 | 2002.04.07 00:00

  • thumbnail
    박세리의 멋진 폼

    박세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타자나의 엘카발레로골프장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디포-에이미 알콧(총상금 100만달러) 첫날 단독선두로 나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06 10:07

  • -LPGA- 박세리, 단독 1위로 출발

    박세리(25.삼성전자)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디포-에이미 알콧(총상금 100만달러) 첫날 단독선두로 나섰다. 박세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타자나의 엘카발레로골프장(파72.6천39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박세리는 오전 6시 현재 웬디 둘란, 토냐 질 등을 1타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를 달려 시즌 첫 우승의 기대를 부풀렸다. 버디를 7개나 뽑아냈으나 보기1개와 더블보기 1개를 곁들인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LPGA- 박세리, 1라운드 단독선두

    박세리(25.삼성전자)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오피스디포-에이미 알콧(총상금 100만달러) 첫날 단독선두로 나섰다. 박세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타자나의 엘카발레로골프장(파72. 6천39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박세리는 웬디 둘란(호주), 토냐 질(미국) 등을 1타차로 제치고 단독 선두를달려 시즌 첫 우승의 기대를 부풀렸다. 10번홀에서 경기를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구옥희, 통산 42승 '이름값' .. 마주앙 女오픈 5언더 우승

    '프로 통산 42승' 국내 여자골프계의 '맏언니' 구옥희(46)가 시즌 개막전인 제3회 마주앙여자오픈(총상금 1억5천만원)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최상호(42승)가 보유하고 있던 한국골프 사상 최다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구옥희는 4일 전남 순천 승주CC(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5언더파 2백11타로 아마추어 송보배(16·제주 삼성여고2)를 2타차로 제치고 7년만에 국내 무대에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

    한국경제 | 2002.04.04 17:25

  • [마주앙여자골프] 구옥희, 개막전서 7년만의 우승

    일본 무대에서 활약해온 구옥희(4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개막전에서 7년만에 정상에 복귀하며 통산 20승 고지를 밟았다. 구옥희는 4일 전남 승주골프장(파72)에서 열린 마주앙오픈(총상금 1억5천만원)마지막 ... 8,9번홀서 1m짜리 버디기회를 잇따라 놓치면서 추격의 실마리를 잃었다. 그러나 좋은 체격조건과 안정된 스윙을 바탕으로 골프 입문 4년만에 기대주로 떠오른 송보배는 "(구)옥희 언니와 함께 라운드하며 프로근성과 집중력을 배웠다"며"(박)세리나 ...

    연합뉴스 | 2002.04.04 00:00

  • 구옥희, 4언더 1위 점프 .. 마주앙 여자오픈 2R

    국내여자골프의 '맏언니' 구옥희(사진)가 제3회 마주앙여자오픈(총상금 1억5천만원)에서 아마추어 송보배(16·제주 삼성여고2)의 돌풍을 잠재우고 선두에 나섰다. 구옥희는 3일 전남 승주CC(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 2타 앞서 있던 송보배는 단숨에 1타차로 역전당했고 다음홀에서 보기가 겹치며 2타 간격이 되고 말았다. 구옥희는 한국여자골프사상 최다승(41승)을 올린 선수. 남녀 통틀어서도 최상호(42승)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우승컵을 지닌 베테랑이다. ...

    한국경제 | 2002.04.03 17:13

  • [마주앙여자골프] 구옥희, 2타차 단독 선두

    구옥희(4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시즌 개막전 마주앙오픈(총상금 1억5천만원) 2라운드에서 단독선두로 나서 7년만에 국내 대회우승 기회를 맞았다. 구옥희는 3일 전남 승주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여고생 아마추어 송보배(제주 삼성여고2년)를 2타차로 제치고 단독선두가 됐다. 구옥희가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하면 지난 95년 동일레나운클래식 우승 ...

    연합뉴스 | 2002.04.03 00:00

  • 박세리.김미현, 소렌스탐에 도전장

    ... 김미현(25.KTF)이 '1인천하'를 누리고 있는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게 다시 한번 도전장을 던진다. 무대는 6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근교 타자나의 엘카발레로골프장(파72. 6천394야드)에서 3일간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디포-에이미 알콧(총상금 100만달러)대회. 퍼트 난조로 최연소 그랜드슬램의 꿈을 내년으로 미룬 박세리는 더이상 소렌스탐의 독주를 지켜볼 수만은 없다는 각오로 출사표를 냈다. ...

    연합뉴스 | 2002.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