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11-18520 / 24,6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신지애, 아쉬웠던 결정타 한방

    '컴퓨터 퍼트' 산드라 갈에 덜미 잡혀 골프는 '멘탈 게임'이라는 말이 있듯이 결정적인 샷이나 퍼트 하나가 승패를 좌우한다. 28일(한국시간)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신지애(23·미래에셋)는 후반부터 경기를 주도하며 시즌 첫 우승을 노렸지만 결정적인 한 방이 터져주질 않았다. 전반에 퍼트 난조로 산드라 갈(독일)에 2타 뒤졌던 신지애는 13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 갈과 공동 선두를 만들었다. 하지만 '역전 ...

    연합뉴스 | 2011.03.28 00:00

  • 신지애, 시즌 첫 우승 보인다

    KIA클래식 3라운드에서 1타차 선두 '지존' 신지애(23·미래애셋)가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눈앞에 뒀다. 신지애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티 오브 인더스트리의 인더스트리 힐스 골프장(파73·6천700야드)에서 열린 KIA 클래식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2개를 곁들여 3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5언더파 204타를 적어낸 신지애는 이틀째 선두를 지키며 올 시즌 첫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

    연합뉴스 | 2011.03.27 00:00

  • -LPGA- 신지애, KIA클래식 2라운드 '단독 선두'

    세계랭킹 2위 신지애(23·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무려 9타를 줄이고 단독 선두에 올라 시즌 첫 승 달성에 바짝 다가섰다. 신지애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티 오브 인더스트리의 인더스트리 힐스 골프장(파73·6천700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전날 3언더파 70타로 공동 4위였던 신지애는 ...

    연합뉴스 | 2011.03.26 00:00

  • thumbnail
    '오락가락' KLPGA, 새 회장에 구옥희 씨

    ... 된다. 한명현 부회장을 회장 직무 대행으로 선출한 전날 긴급 이사회 결의사항은 정족수 미달로 무효가 됐다. 한 부회장은 KLPGA투어를 운영하는 자회사인 한국프로골프투어(KLPGT) 대표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1978년 KLPGA투어에 입문한 창립 멤버 중 한 사람이다. 한국 최초의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진출,미국LPGA투어(터콰이어즈클래식) 우승,한 · 미 · 일 3개국 프로투어 우승 등 30여년간 화려한 투어 경력을 쌓은 ...

    한국경제 | 2011.03.25 00:00 | 김진수

  • [LPGA] 신지애 KIA클래식 첫날 4타 차 공동 4위

    아만다 블루먼허스트 7언더파로 단독 선두 신지애(23·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시티 오브 인더스트리의 인더스트리 힐스 골프장(파73·6천70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김인경(23·하나금융), 미야자토 미카(일본)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오른 ...

    연합뉴스 | 2011.03.25 00:00

  • thumbnail
    탐앤탐스, 미국 LPGA KIA 클래식 스폰서 참여

    ... 브랜드가 이번 행사와 같이 LPGA 스폰서 광고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제훈 탐앤탐스 마케팅 팀장은 "전세계 골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번 LPGA 대회 스폰서 참여로 탐앤탐스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 KIA클래식은 3월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 간 진행된다. 특히 지난 해 이 대회에서 깜짝 우승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한국 여자 프로골프의 스타 서희경이 이번 대회에서도 디펜딩 챔피언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신지애, 최나연, 박인비, ...

    bntnews | 2011.03.25 00:00

  • thumbnail
    KLPGA 회장 직무대행에 한명현 씨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1년간 회장 직무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KLPGA는 24일 서울 대치동 협회 사무국에서 긴급이사회를 열고 한명현 수석부회장(57 · 사진)을 회장 직무 대행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한 회장 ... 사의를 표명한 선종구 전 회장의 잔여 임기 기간인 2012년 정기총회 전까지 KLPGA를 이끌게 된다. 자회사인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의 대표이사 역할도 함께 수행한다. 한 회장 대행은 강춘자 구옥희 안종현과 함께 국내 첫 여자프로로 ...

    한국경제 | 2011.03.24 00:00 | 한은구

  • thumbnail
    [취재여록] 무산 위기 맞은 KLPGA 개막전

    선종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의 갑작스런 사퇴를 두고 골프업계에 뒷말이 무성하다. 하이마트 사장을 맡고 있는 그가 KLPGA 이사회와의 충돌로 회장직을 그만둔 바람에 KLPGA투어 개막전(하이마트 여자오픈) 개최 ... 불투명해졌다. 투어가 파행을 맞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지난해까지 KLPGA투어 개막전은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이었다. 김영주골프는 3년간 이 대회를 후원해왔고,장기적으로는 골프의류업체가 후원하는 상징적인 대회로 키워갈 ...

    한국경제 | 2011.03.23 00:00 | 김진수

  • 선종구 여자프로골프협회장 사의 표명

    선종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회장이 일신상의 이유를 들어 사의를 표명했다고 KLPGA 사무국이 22일 밝혔다. 선 회장은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KLPGA가 수익 창출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 '한국여자프로... 대표 자리를 놓고 선수 출신 이사진과 마찰을 빚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KLPGA가 회원인 선수들을 관리하는 여자프로골프의 상징적인 단체라면 KLPGT는 대회를 창설하고 운영하면서 수익 창출을 목표로 하는 주식회사다. KLPGA ...

    연합뉴스 | 2011.03.22 00:00

  • 서희경, LPGA KIA 클래식 '타이틀 방어' 나선다

    24일 개막..한국군단 올 시즌 첫우승 여부 관심 '필드의 슈퍼모델'로 불리는 서희경(25·하이트)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 클래식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서희경은 24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 1위 탈환을 노리는 신지애(23·미래에셋)와 지난해 LPGA 상금왕 최나연(24·SK텔레콤) 및 위성미(22·나이키골프)도 한국 군단에 첫 우승을 안겨줄 강력한 후보다. 직전 대회인 LPGA 파운더스컵에서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연합뉴스 | 2011.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