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31-18540 / 25,1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Wonderful Life] “나는야 삶을 리사이클링하는 생활의 달인”

    ... 컨테이너 하나 분량의 공을 치며 스윙을 익히고 또 익혔다. 그 결과 크고 작은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며 1989년 한국여자오픈 국제 골프주니어 대회에서 우승하며 선수로서의 화려한 방점을 찍었다. 열아홉의 나이에 최연소 KLPGA 투어 ... 생각했어요.(웃음)” 어딜 가나 “나이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이 제일 먼저 들어왔다. 나이를 공개하면 금세 '나이든 여자'라는 꼬리표가 달리기 일쑤였고, 티칭 프로로, 한국체대 대학원 강사로, 요리사로, 잡지 골프 칼럼니스트로 사는 그는 ...

    한국경제 | 2012.07.13 16:33

  • 고진영, 여자아마골프선수권 우승

    고진영(은광여고)이 제6회 KB금융그룹배 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국가대표 상비군인 고진영은 12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국가대표 백규정(현일고)은 고진영에 3타 뒤져 준우승(8언더파 208타)을 차지했다. 한국과 일본 프로대회 우승을 포함해 시즌 6승을 올린 김효주(대원외고)는 최종합계 3오버파 219타를 쳐 공동 16위에 ...

    연합뉴스 | 2012.07.12 00:00

  • thumbnail
    [SNS 포커싱]유소연,"US오픈 2연패 아쉽지만," 훈훈한 SNS 화제

    ... 유소연(21·한화)이 팬들과 나눈 훈훈한 SNS가 화제다. 지난8일(현지시간) 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이 미국 위스콘신주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954야드)에서 막을 내렸다. 우승컵의 주인공은 최나연. 이번 ... 축하하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자신의 2연패와 '태극낭자'의 선전을 기원하며 응원해준 팬들과 대선배 박세리 프로에 대한 감사의 말도 덧붙였다. 그는 "팬들께 감사드리고 LPGA 한국 선수들 완전 자랑스럽다"고 운을 땐 뒤 "특히 ...

    한국경제 | 2012.07.10 00:00 | seeyou

  • thumbnail
    US 女오픈 우승 최나연 귀국…"20년 전 제작한 퍼터 덕 톡톡히 봤어요"

    ... 똑같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해보니 느끼는 영광이나 감동, 행복감이 두 배로 다가오더라고요.” US여자오픈을 제패한 최나연(24)이 1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말 그대로 금의환향이었다. 해군 홍보대사를 맡은 ... 퍼터를 케빈 스멜츠 코치가 구해다 줬는데 이번에 그 퍼터 덕을 톡톡히 봤어요.” 최나연은 2016년 브라질올림픽에 골프 국가대표로 꼭 출전하고 싶다고 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것이 부담이 많이 되지만 국가 대항전에서 결과가 좋으면 기쁨이 ...

    한국경제 | 2012.07.10 00:00 | 한은구

  • US여자오픈 태극낭자 독무대…큰 코 다친 美 "한국서 배워라"

    “이제 한국 골프를 겸허하게 배울 때가 됐다.” 미국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내셔널 타이틀인 US여자오픈 우승컵을 한국 선수에게 빼앗기자 충격에 빠졌다. 한국이 최근 5년간 US여자오픈에서 2010년만 빼고 모두 우승했다는 ... 배워야 한다'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폴라 크리머는 “정말 어렵다. 내셔널대회에서 미국 국기를 휘날리고 싶었지만 한국 선수들이 우리보다 더 강했다. 이제 우리는 주니어 골프프로그램에 한국식 레슨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한은구

  • '세리 키즈' 최나연,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

    ... 삼아 골프를 시작한 세리 키즈 최나연은 14년 전 박세리가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우승한 같은 코스에서 메이저 대회 첫 승을 이루며 정상에 올라 의미가 컸다.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3개 메이저대회 중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유선영 우승)과 US여자오픈 등 2개 대회의 우승컵을 가져왔다. 최나연은 우승 퍼트를 한 뒤 선배 박세리를 비롯한 동료 선수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박세리는 마지막 날 1언더파 71타를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kmk

  • US여자오픈 챔프 최나연 "세리 언니, 고마워요"

    ... 때문에 나를 기다려 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대선배가 우승을 축하해줘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5승을 올린 최나연이지만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최나연은 "이번 대회는 ... 지난주 대회부터 함께 경기를 했는데 라인을 보는 눈이 뛰어나다. --향후 일정은. ▲시카고를 거쳐 10일 한국으로 간다. 잠시 쉬었다가 20일 열리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사만사 사바사 레이디스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thumbnail
    최나연, US여자오픈 우승…14년만에 박세리 영광 '재현'

    ...연(25·SK텔레콤)은 9일 박세리(35·KDB금융그룹)의 영광을 14년 만에 재현했다. 올해 제 67회 US여자오픈골프 챔피언십이 열린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은 1998년 박세리가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생애 ... 3라운드에서 이미 2위에 6타나 앞서며 비교적 여유 있게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는 점이다. 최나연은 최근 몇 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빼어난 성적을 내며 에이스로 자리매김한 선수다. 중학교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leesm

  • 최나연, US여자오픈 우승..첫 메이저대회 영예

    `미녀 골퍼` 최나연(25·SK텔레콤)이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최나연은 9일(한국시각)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G.C. 챔피언십코스(파72·698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에서 마지막 날 1타를 잃었지만 최종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우승컵을 거머쥐며 박세리(1998년), 김주연(2005년), 박인비(2008년), 지은희(2009년), 유소연(2011년)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6번째로 정상에 ...

    한국경제TV | 2012.07.09 00:00

  • thumbnail
    '메이저 퀸' 최나연, "땡큐, 세리~"

    ...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부활을 예고했고, 마침내 US오픈을 거머쥐며 'LPGA 메이저 퀸'에 화려하게 등극했다. 최나연은 "박세리 프로가 US오픈에서 우승하기 전까지 내 꿈은 단지 프로 골프선수였을 뿐"이었다며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우승을 차지하는 모습을 보고 LPGA 선수의 꿈을 키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설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는데 "한국 골프의 전설인 박세리 프로께 진심으로 감사하며 이 영광을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나연은 이번 US오픈 우승과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see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