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41-18550 / 25,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리 키즈' 최나연,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우승

    ... 삼아 골프를 시작한 세리 키즈 최나연은 14년 전 박세리가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우승한 같은 코스에서 메이저 대회 첫 승을 이루며 정상에 올라 의미가 컸다.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3개 메이저대회 중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유선영 우승)과 US여자오픈 등 2개 대회의 우승컵을 가져왔다. 최나연은 우승 퍼트를 한 뒤 선배 박세리를 비롯한 동료 선수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박세리는 마지막 날 1언더파 71타를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kmk

  • thumbnail
    최나연, US여자오픈 우승…14년만에 박세리 영광 '재현'

    ...연(25·SK텔레콤)은 9일 박세리(35·KDB금융그룹)의 영광을 14년 만에 재현했다. 올해 제 67회 US여자오픈골프 챔피언십이 열린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은 1998년 박세리가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생애 ... 3라운드에서 이미 2위에 6타나 앞서며 비교적 여유 있게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는 점이다. 최나연은 최근 몇 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빼어난 성적을 내며 에이스로 자리매김한 선수다. 중학교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leesm

  • US여자오픈 챔프 최나연 "세리 언니, 고마워요"

    ... 때문에 나를 기다려 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대선배가 우승을 축하해줘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5승을 올린 최나연이지만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최나연은 "이번 대회는 ... 지난주 대회부터 함께 경기를 했는데 라인을 보는 눈이 뛰어나다. --향후 일정은. ▲시카고를 거쳐 10일 한국으로 간다. 잠시 쉬었다가 20일 열리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사만사 사바사 레이디스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최나연, US여자오픈 우승..첫 메이저대회 영예

    `미녀 골퍼` 최나연(25·SK텔레콤)이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최나연은 9일(한국시각)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G.C. 챔피언십코스(파72·698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에서 마지막 날 1타를 잃었지만 최종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우승컵을 거머쥐며 박세리(1998년), 김주연(2005년), 박인비(2008년), 지은희(2009년), 유소연(2011년)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6번째로 정상에 ...

    한국경제TV | 2012.07.09 00:00

  • thumbnail
    '메이저 퀸' 최나연, "땡큐, 세리~"

    ...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부활을 예고했고, 마침내 US오픈을 거머쥐며 'LPGA 메이저 퀸'에 화려하게 등극했다. 최나연은 "박세리 프로가 US오픈에서 우승하기 전까지 내 꿈은 단지 프로 골프선수였을 뿐"이었다며 "맨발 투혼을 발휘하며 우승을 차지하는 모습을 보고 LPGA 선수의 꿈을 키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설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는데 "한국 골프의 전설인 박세리 프로께 진심으로 감사하며 이 영광을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나연은 이번 US오픈 우승과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seeyou

  • '1998년 박세리 우승' 감동 재현한 최나연

    '세리 키즈' 대표 주자..한국선수 100번째 LPGA 대회 우승컵 주인공 최나연(25·SK텔레콤)이 9일 박세리(35·KDB금융그룹)의 영광을 14년 만에 재현하면서 한국 여자골프 에이스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올해 ... 3라운드에서 이미 2위에 6타나 앞서며 비교적 여유 있게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는 것 정도다. 최나연은 최근 몇 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빼어난 성적을 내며 에이스로 자리매김한 선수다. 중학교 ...

    연합뉴스 | 2012.07.09 00:00

  • 최나연, US여자오픈골프 메이저 왕관에 성큼

    3라운드서 2위 양희영과 6타차 단독 선두 질주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최나연(25·SK텔레콤)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최나연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 양희영(23·KB금융그룹)과의 타수 차를 무려 6타로 벌리며 이 대회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 최나연은 지금까지 다섯 차례 우승했지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서지는 못했다. 최나연이 ...

    연합뉴스 | 2012.07.08 00:00

  • 65타, 거침없이 몰아쳤다…최나연, US여자오픈 3R 2위에 6타 앞선 단독 선두

    ... “90타 정도 치던 실력이었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14년 뒤 박세리가 우승했던 바로 그 현장인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챔피언십코스(파72·6954야드)에서 8일(한국시간)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최나연은 7언더파 65타를 쳤다. 프로 대회에서 65타는 컨디션이 좋은 날 종종 나오는 기록이다. 그러나 '오버파 우승자' 배출을 목표로 하는 USGA(미국골프협회) 주관 대회에서 65타는 경이로운 스코어다. 이날 선수들의 18홀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한은구

  • 최나연, US오픈 3라운드 6타차 선두…우승 성큼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최나연(25·SK텔레콤)이 US여자오픈 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최나연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 2위에 오른 양희영(23·KB금융그룹)과의 타수 차를 6타로 벌리며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 최나연은 지금까지 다섯 차례 우승했지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서지는 못했다. 최나연이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chs8790

  • [US여자오픈골프] 위성미, 2R 공동 2위 '번쩍'

    박인비 공동 4위.. 박세리 공동 17위로 컷 통과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제67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 2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위성미는 7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는 1개로 막아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전날 2오버파의 부진에 빠졌던 위성미는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 크리스티 커(미국)와 동타를 ...

    연합뉴스 | 2012.07.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