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51-18560 / 25,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나연, US여자오픈골프 메이저 왕관에 성큼

    3라운드서 2위 양희영과 6타차 단독 선두 질주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최나연(25·SK텔레콤)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최나연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 양희영(23·KB금융그룹)과의 타수 차를 무려 6타로 벌리며 이 대회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 최나연은 지금까지 다섯 차례 우승했지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서지는 못했다. 최나연이 ...

    연합뉴스 | 2012.07.08 00:00

  • 65타, 거침없이 몰아쳤다…최나연, US여자오픈 3R 2위에 6타 앞선 단독 선두

    ... “90타 정도 치던 실력이었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14년 뒤 박세리가 우승했던 바로 그 현장인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챔피언십코스(파72·6954야드)에서 8일(한국시간)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최나연은 7언더파 65타를 쳤다. 프로 대회에서 65타는 컨디션이 좋은 날 종종 나오는 기록이다. 그러나 '오버파 우승자' 배출을 목표로 하는 USGA(미국골프협회) 주관 대회에서 65타는 경이로운 스코어다. 이날 선수들의 18홀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한은구

  • 최나연, US오픈 3라운드 6타차 선두…우승 성큼

    한국여자골프의 에이스 최나연(25·SK텔레콤)이 US여자오픈 대회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최나연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954야드)에서 열린 제67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 2위에 오른 양희영(23·KB금융그룹)과의 타수 차를 6타로 벌리며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 최나연은 지금까지 다섯 차례 우승했지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서지는 못했다. 최나연이 ...

    한국경제 | 2012.07.08 00:00 | chs8790

  • [US여자오픈골프] 위성미, 2R 공동 2위 '번쩍'

    박인비 공동 4위.. 박세리 공동 17위로 컷 통과 재미교포 위성미(22·나이키골프)가 제67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 2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위성미는 7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콜러의 블랙울프런 골프장(파72·6천95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는 1개로 막아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전날 2오버파의 부진에 빠졌던 위성미는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 크리스티 커(미국)와 동타를 ...

    연합뉴스 | 2012.07.07 00:00

  • 여자골프 유망주 김효주, 일본 진출 포기

    에비앙 마스터스 등 출전한 뒤 9월 프로 전향 한국여자골프의 유망주 김효주(17·대원외고)가 일본프로골프 진출을 접고 국내에서 프로로 전향한다. 지난 6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우승한 뒤 러브콜을 받아온 김효주는 ... 출전한다. 이어 8월에는 US여자아마추어 선수권대회, 한국여자오픈, 9월에는 세계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 차례로 나간 뒤 프로로 전향할 예정이다. 김효주는 지난 4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마트 여자오픈과 6월 JLPGA 투어 ...

    연합뉴스 | 2012.07.05 00:00

  • 박세리와 맞대결한 추아시리폰, 간호사로 변신

    ... 특히 연장 18번 홀에서는 아직도 한국 팬들의 뇌리에 생생한 박세리의 '연못 샷'으로 눈앞에 뒀던 우승이 날아간 추아시리폰이었다. 대접전 끝에 갈린 승부였지만 14년이 지난 지금 골프계에서 둘의 위상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벌어져 있다. 박세리는 골프 명예의 전당에 올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의 '롤 모델'로 추앙받고 있지만 추아시리폰은 일찌감치 골프에서 은퇴, 지금은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에서 가족 임상 ...

    연합뉴스 | 2012.07.05 00:00

  • thumbnail
    "14년전 박세리 꺾었다면…지금도 가끔 상상"

    1998년 US여자오픈 연장전에서 박세리(37)와 우승을 다퉜던 제니 추아시리폰(34·사진 오른쪽). 박세리는 골프 명예의 전당에 올라 미국 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의 '롤 모델'이 됐지만 추아시리폰은 간호사로 변신해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5일(한국시간)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두 선수가 우승경쟁을 벌였던 위스콘신주 콜러 블랙울프런의 챔피언십코스에서 US여자오픈이 14년 만에 다시 열리는 것을 계기로 추아시리폰의 근황을 ...

    한국경제 | 2012.07.05 00:00 | 한은구

  • 서울 동부권 프리미엄 레지던스호텔 `펜타즈` 오픈

    ... 편의 시설도 논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비즈니스센터, 건국대학교 병원과 연계한 운동처방과 개인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메디컬 피트니스, PGA프로골퍼들의 1대1 맞춤식 트레이닝을 받을 수 있는 스크린골프장과 골프연습장, ... 서비스, 메디컬 서비스 등 토탈 라이프 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잘 들어요~" 말하는 소변기 방취제 생생영상 ㆍ야구장 난입한 17세 일탈소녀, 선수들 엉덩이 ...

    한국경제TV | 2012.07.04 00:00

  • 전미정, 일본여자골프 니치-이코 레이디스 우승

    전미정(30·진로재팬)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니치-이코 레이디스(총상금 6천만엔) 정상에 올랐다. 전미정은 1일 일본 도야마현 야스오 골프장(파72·6천50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 같은 성적을 유지하면 상금왕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올해 열린 JLPGA 투어 17개 대회 가운데 한국 선수가 9승을 거두는 강세가 이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2.07.02 00:00

  • thumbnail
    올림픽 알고봅시다…복싱

    ... 종목 가운데 유일하게 '금녀(禁女)'의 원칙을 유지하던 복싱이 2012 런던 올림픽에서 마침내 문을 활짝 연다. 여자 복싱이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것은 2012 런던 올림픽이 처음이다. 근대 올림픽 1회 대회인 1896년 ... 한국은 남자 복싱에서 라이트플라이급의 신종훈(23)과 라이트급의 한순철(28) 등 2명이 출전한다. 하지만 여자 복싱에서는 출전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한국 남자복싱 24년 만에 금메달 도전 = 1980년대 이후 복싱 종목은 ...

    연합뉴스 | 2012.07.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