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61-18570 / 20,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캐나다에서도 '코리언 돌풍' 재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몰아치고있는 '한국 돌풍'이 캐나다에서도 여전했다.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포인트그레이골프장(파72.6천410야드)에서 막을 올린 LPGA 투어 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첫날 박지은(24.나이키골프),장정(23)이 공동2위를 달리는 등 4명의 한국 선수가 10위권 이내에 포진했다. US여자오픈에서 나란히 '톱10'에 입상했던 박지은과 장정은 이날 나란히 4언더파 68타를 때려 오전 7시 현재 ...

    연합뉴스 | 2003.07.11 00:00

  • [LPGA] 캐나다에서도 '코리언 돌풍' 재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몰아치고있는 '한국 돌풍'이 캐나다에서도 여전했다.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포인트그레이골프장(파72.6천410야드)에서 막을 올린 LPGA 투어 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첫날 박지은(24.나이키골프),장정(23)이 공동2위를 달리는 등 5명의 한국 선수가 10위권 이내에 포진했다. US여자오픈에서 나란히 '톱10'에 입상했던 박지은과 장정은 이날도 약속이나 한듯 4언더파 68타를 때려 선두 ...

    연합뉴스 | 2003.07.11 00:00

  • [LPGA] 캐나다에서도 '코리언 돌풍' 재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몰아치고 있는 '한국 돌풍'이 캐나다에서도 여전했다.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포인트그레이골프장(파72. 6천410야드)에서 막을 올린 LPGA 투어 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첫날 박지은(24.나이키골프), 장정(23)이 공동2위를 달리는 등 5명의 한국 선수가 10위권 이내에 포진했다. US여자오픈에서 나란히 '톱10'에 입상했던 박지은과 장정은 이날도 약속이나 한듯 4언더파 68타를 때려 ...

    연합뉴스 | 2003.07.11 00:00

  • 미셸위-존 데일리 장타 性대결 .. 9월15일 스킨스게임 초청받아

    3백야드를 넘나드는 장타를 자랑하는 '골프 천재 소녀' 미셸 위(14·한국명 위성미)가 '장타자의 대명사' 존 데일리(37·미국)와 맞대결을 펼칠 기회가 생겼다. 위는 오는 9월15일 미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CC(파71)에서 ... 미PGA투어 최장타자로 군림해온 데일리(올해 평균 3백10.4야드)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있는 선수다. 미LPGA투어프로인 켈리 퀴니(26)의 오빠이기도 하다. 미셸 위는 지난주 US여자오픈에서 평균 드라이버샷 거리가 2백81.1야드로 ...

    한국경제 | 2003.07.10 00:00

  • 박세리, 캐나다오픈 디펜딩챔피언과 동반 플레이

    박세리(26.CJ)가 US여자오픈에서 부진했지만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급 스타 대접을 톡톡히 받았다. 오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포인트그레이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에 출전하는 박세리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멕 말론(미국)과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펼치게 됐다. 전년도 챔피언에게 가장 좋은 티오프 시간을 배정하는 대회 관행을 감안하면 박세리는 톱스타의 예우를 아낌없이 받은 셈이다. ...

    연합뉴스 | 2003.07.09 00:00

  • 소렌스탐, 남자 스킨스대회 출전 전망

    58년만에 '금녀의 벽'을 허물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도전했던 여자 골프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또하나의 남자 스킨스 게임에 나설 전망이다. 오는 11월말 열리는 코내그라푸드스킨스게임 대회조직위원회는 스폰서 초청 선수로 소렌스탐에게 출전을 요청할 지 여부를 검토중이라고 9일(한국시간) 밝혔다. US여자오픈 당시 스킨스 게임과 같은 특별 이벤트에는 출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던 소렌스탐은 이같은 소식에 대해 "PGA 투어 대회에 ...

    연합뉴스 | 2003.07.09 00:00

  • [US여자오픈골프] 런키, 생애 첫 우승

    힐러리 런키(24.미국)가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US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생애 첫 투어대회 우승의 기쁨을누렸다. 런키는 8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노스플레인스의 펌프킨릿지골프장 위치할로우코스(파71. 6천509야드)에서 열린 18홀 스트로크 방식의 대회 연장전에서 1언더파 70타를 쳐 이븐파 71타에 그친 안젤라 스탠퍼드, 2오버파 73타의 켈리 로빈스(이상 미국)를 따돌리고 감격의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지난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US여자오픈골프] 런키, 생애 첫 우승

    `루키' 힐러리 런키(24.미국)가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US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생애 첫 투어대회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런키는 8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노스플레인스의 펌프킨릿지골프장 위... 불과했던 런키는 이번 우승으로 단번에 56만달러라는 거액의 상금도 획득했다. 또 런키는 지난 2001년 8월 프로 전향후 2년간 투어 대회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잔류를 위해 재차 퀄리파잉스쿨(Q스쿨)을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최경주.박세리, "부진 털고 재도약"

    ...러메이드)와 박세리(26.CJ)가 부진했던 일주일 동안의 아픔을 털어내고 다시 정상에 도전한다. 3주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 복귀했다가 웨스턴오픈 컷오프에 걸린최경주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늘리면서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복안이다. 현재 PGA 투어에서 상금 100만달러를 넘어선 선수는 40명 뿐이다. US여자오픈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진출 이후 최악의 스코어(82타)를 내는 등 부진에 허덕였던 박세리(26.CJ)도 ...

    연합뉴스 | 2003.07.08 00:00

  • [US여자오픈골프] 장정.송아리, 공동 3위

    ... 4년만에 첫 우승을 노리는 장정(23)과 '아마추어 최강' 송아리(17)가 사흘째 `코리언파워'를 이끌며 나란히 우승 가능권에 진입했다. 장정은 6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노스플레인스의 펌프킨릿지골프장 위치할로우코스(파71. 6천50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총상금 31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로써 장정은 중간합계 2언더파 211타가 돼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면서 ...

    연합뉴스 | 2003.07.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