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71-18580 / 25,1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셸 위, 5년 만에 졸업

    재미교포 프로골퍼 미셸 위(한국명 위성미·22)가 18일 미국 스탠퍼드대를 5년 만에 졸업했다. 2007년 스탠퍼드대 커뮤니케이션학과에 입학한 미셸 위는 골프와 학업을 병행하면서 최근 논문과 과제 준비로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저조한 성적을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5년 LPGA에 입성한 그는 2009년 로레나오초아인비테이셔널대회에서 첫 LPGA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2.06.18 00:00 | 백승현

  • 신현주, 일본여자골프 투어 2년 만에 우승

    신현주(3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2년 만에 우승했다. 신현주는 17일 일본 지바현의 소데가우라 골프장(파72·6천548야드)에서 열린 니치레이 레이디스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 등 3명의 2위 그룹을 1타 차로 따돌렸다. 2008년 무릎 수술 뒤 고전했던 신현주는 2010년 7월 니치코 여자오픈 이후 2년 만에 JLPGA 투어 통산 6승째를 기록했다. 신현주의 우승으로 한국선수들은 올 시즌 JLPGA ...

    연합뉴스 | 2012.06.17 00:00

  • [에쓰오일여자골프] 양수진·안송이 우승 경쟁

    양수진(21·넵스)과 안송이(22·KB금융그룹)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Oil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 우승컵을 놓고 샷 대결을 벌인다. 양수진은 16일 제주 엘리시안 골프장(파72·6천44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곁들여 4언더파 68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 선두 안송이에 3타 뒤졌던 양수진은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적어내 1타를 줄이는데 그친 안송이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

    연합뉴스 | 2012.06.16 00:00

  • [에쓰오일여자골프] 안송이 1R 단독 선두

    안송이(22·KB금융그룹)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Oil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 첫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안송이는 15일 제주 엘리시안 골프장(파72·6천44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로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3언더파 69타를 친 2위 양수진(21·넵스)을 3타 차로 따돌린 안송이는 KLPGA 투어 첫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2008년 KLPGA에 ...

    연합뉴스 | 2012.06.15 00:00

  • thumbnail
    확 달라겼다! 2012 화장품 업계 모델발탁 트렌드

    ... 전까지만 해도 화장품 브랜드의 모델은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인 '여배우', '여가수'들이 주를 이뤘다. 그 시대 여자 연예인들의 인기 척도를 알려주는 것이 화장품 모델이라 할 만큼 화장품 모델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사랑을 ... 좀 더 친근한 스포츠 스타 모델을 발탁하여 가깝고 친근한 브랜드의 이미지를 어필하고 있다. 또한, 한류와 함께 한국 뷰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에 착안하여 남자 한류 스타를 모델로 기용해 국내외 소비자들을 동시에 공략하고 ...

    키즈맘 | 2012.06.13 00:00

  • 골프 최나연 세계랭킹 3위로 1계단 하락

    최나연(25·SK텔레콤)의 세계랭킹이 17주 만에 1계단 떨어졌다. 반면에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웨그먼스 챔피언십에서 중국인 최초로 우승한 펑샨샨(23·중국)은 10위에서 5위로 뛰어올랐다. 11일 ... 바람에 웨그먼스에 출전하지 않은 신지애는 10위로 2계단 내려앉았다. 2006년 2월 도입된 롤렉스 랭킹은 미국, 한국, 유럽, 일본, 호주 등 5개 여자프로골프 투어가 공동으로 매주의 대회 성적을 점수화해 발표한다. ◇롤렉스 여자골프 ...

    연합뉴스 | 2012.06.12 00:00

  • thumbnail
    김효주 "꿈의 61타 또 칠 수 있냐고요?⋯문제없어요"

    ... 버디를 너무 많이 해서 몇 개 했는지도 몰랐거든요. 버디 계산하고 칠 여유도 없었어요”라고 했다. 그는 일본 프로골프대회의 플레이 속도가 매우 빠른 데 놀랐다고 했다. “한 샷에 30초밖에 안 줘요. 파4홀의 경우 120초에다 ... 좋아한다”고 받았다. 그는 뜻밖에도 '축구 마니아'다. 보는 것보다 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 “코치님인 한연희 프로가 운영하는 아카데미에서 함께 골프를 배우는 오빠들과 쉬는 날이면 축구를 해요. 여자는 저 혼자예요. 축구를 시작하면 ...

    한국경제 | 2012.06.12 00:00 | 한은구

  • LPGA 지은희, 웨그먼스 챔피언십 준우승

    펑샨샨, 중국 선수 최초로 LPGA 메이저 대회 우승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웨그먼스 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들의 시즌 2승째 달성이 무산됐다.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 골프장(파72)에서 ... 5년 만에 첫 승을 달성하면서 중국에 최초의 LPGA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안긴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대회인 메이지컵에서 우승하는 등 일본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펑샨샨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

    연합뉴스 | 2012.06.11 00:00

  • thumbnail
    '거물' 김효주 모셔오기 경쟁 불붙었다

    박세리는 연간 20억원, 신지애는 10억원, 김효주는? 두 달 사이 국내와 일본 프로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한 '대형 신인' 김효주(17·대원외고2)를 잡기 위한 기업들의 후원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역대 최고 계약 경신할까 ... 신지애처럼 높은 금액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한 기업이 거액의 베팅을 한다면 이를 넘어설 수도 있다. ◆한국이냐, 일본이냐 오는 9월 말 터키에서 열리는 월드아마추어골프팀챔피언십을 마치고 프로로 전향하는 김효주는 일본 LPGA투어 ...

    한국경제 | 2012.06.11 00:00 | 한은구

  • 지은희, LPGA 웨그먼스 챔피언십 우승 좌절···공동 2위

    지은희(26·팬코리아)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 챔피언십에서 선두에 2타 차로 뒤져 공동 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지은희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이븐파에 그쳐 최종 합계 4언더파 284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2위인 카리 웹(호주)에 1타차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지은희는 9번홀과 10번홀, 12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다. 대회 우승컵은 ...

    한국경제 | 2012.06.11 00:00 | jh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