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571-18580 / 20,5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소렌스탐, 투어 복귀전 우승 예약

    58년만에 남자 선수들과의 성(性)대결을 펼쳤던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전에서 우승을 눈앞에 뒀다. 소렌스탐은 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오로라의 스톤브릿지골프장(파72. 6천327야드)에서 ... 128타로 단독선두로 나섰다. 8타를 줄인 바리 맥케이(스코틀랜드. 130타)에 2타 앞선 소렌스탐은 이로써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출전하는 '외도'에서 돌아오자마자 우승컵을 챙길 기회를 맞았다. 11번홀에서 이날 3번째 버디를 ...

    연합뉴스 | 2003.06.01 00:00

  • [일본 요나고 팡팡트래블] 필드가득 '쾌감 질주'

    ... 대부분 고산 중턱에 위치해 여름에도 낮기온이 섭씨 20도 정도에 머문다. 봄 가을 같은 쾌적한 라운드가 가능하다. 다이센헤이겐GC는 코스 전체길이 6천4백20야드의 파72 코스. 1976년 개장 이후 산잉여자프로선수권, 간사이프로선수권, 시코쿠오픈, 일본시니어대회 등 다수의 프로대회를 개최했다. 34만평의 구릉지에 위치한 이 골프장에선 흰모래와 푸른 해송을 보며 플레이할 수 있다. 터프한 코스로 프로골퍼들에게도 절찬을 받고 있는 이곳의 코스 ...

    한국경제 | 2003.06.01 00:00

  • [LPGA] 소렌스탐, 코스레코드 수립

    58년만에 남자 선수들과의 성(性)대결을 펼친 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로 복귀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코스레코드를 세우며 펄펄 날았다. 소렌스탐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오로라의 스톤브릿지골프장(... 1라운드에서 자신이 세운 코스레코드(63타)를 1타 경신한 것. 7천야드가 넘는데다 단단하고 빠른 그린 등으로 무장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무대를 경험한 소렌스탐은 6천327야드의 스톤브릿지골프장을 손쉽게 공략했다. 400야드 짜리 파4홀에서도 ...

    연합뉴스 | 2003.05.31 00:00

  • [레이크사이드여자골프] 첫날 선두권 혼전

    한국여자프로골프 올시즌 3번째 대회인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총상금 2억원) 첫날 선두 다툼이 치열했다. 28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서코스(파72.6천376야드)에서 열린 대회1라운드에서 박소영(27.하이트), 나미... 이미나(23)가 공동19위에 머무는 등 강력한 우승후보들은 첫날 빛을 보지 못했다. 한편 대회 초대 챔피언이자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풀시드권자인 이선희(29)는 컨디션 난조속에 7오버파로 부진, 2년만의 복귀전 출발이 순탄치 않았다. ...

    연합뉴스 | 2003.05.28 00:00

  • 정일미·이미나·이선희 "양보없다"..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28일 개막

    ... 레이크사이드CC의 코스별 최소타 신기록은 △남코스 62타(2000년 현대모터 마스터스-양용은) △서코스 62타(2002년 LG레이디카드여자오픈-강수연) △동코스 68타(98년 한국여자프로골프선수권대회-이오순) 등이다. 대회 총상금은 2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천6백만원이다. 참가선수는 1백8명으로 국내 톱랭커들이 총출동한다. 국내 여자프로골프계를 양분하고 있는 정일미(31·한솔홈데코)와 이미나(23)의 라이벌 대결이 불꽃을 튀길 전망이다. 여기에 이 대회 ...

    한국경제 | 2003.05.27 00:00

  • 남녀 골프 '지존' 투어 복귀

    남녀 프로골프 세계 랭킹 1위 타이거 우즈(미국)와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이번 주말 각각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복귀한다. 마스터스에 출전한 이후 6개 대회를 건너 뛴 우즈는 오는 30일(한국시간) ...2. 7천224야드)에서 열리는 메모리얼토너먼트(총상금 450만달러)에 나선다. PGA 투어를 쉬는 동안 유럽프로골프투어 도이체방크SAP오픈에 잠깐 나들이를 했던 우즈는 3차례나 우승을 차지한 이 대회를 투어 복귀 무대로 골랐다. ...

    연합뉴스 | 2003.05.27 00:00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골프 28일 개막

    ...해 한국여자프로골프 시즌 3번째 대회인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총상금 2억원)이 28일부터 3일간 경기도 용인시 레이크사이드골프장서코스(파72.6천376야드)에서 열린다.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은 국내 대회 가운데 유일하게 골프장이 타이틀스폰서를맡아 치르는 대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과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매경오픈, 그리고 한국여자오픈 등을 개최했던 서코스는 까다로운 코스 설계와 미국 수준의 빠른 그린으로 정평이 나 있다. ...

    연합뉴스 | 2003.05.26 00:00

  • [LPGA] 강수연, 시즌 두번째 '톱10'

    강수연(27.아스트라)이 올들어 두번째 '톱10'에 입상, 미국 무대에 완전히 적응했음을 알렸다. 강수연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코닝의 코닝골프장(파72. 6천62야드)에서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닝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공동6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지난달 다케후지클래식 준우승 이후 두번째로 10위권 이내에 진입한 강수연은 새로운 강자로 자리 매김에 성공했다. ...

    연합뉴스 | 2003.05.26 00:00

  • [LPGA] 강수연, 이틀째 강세..공동7위

    강수연(27.아스트라)이 이틀째 강세를 유지하며 리더보드 상단을 지켰다. 강수연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코닝의 코닝골프장(파72. 6천62야드)에서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닝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보기없이 4개의 버디를 잡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전날 자신의 LPGA 진출 이후 18홀 최소타 신기록(64타)을 세우며 탈락위기에서 일약 우승후보로 급부상한 강수연은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로 공동8위에서 ...

    연합뉴스 | 2003.05.25 00:00

  • 위대한 도전‥ 아쉬운 눈물.. 'PGA소렌스탐' 결국 탈락

    세계에서 골프를 제일 잘치는 여자도 미국 PGA투어에서는 최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58년만에 PGA투어에 도전한 여자프로골프 1인자 애니카 소렌스탐(33·스웨덴)이 뱅크오브아메리카 콜로니얼(총상금 5백만달러)에서 커트를 통과하지 못했다. 소렌스탐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CC(파70)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4오버파 74타를 쳐 합계 5오버파 1백45타로 커트(1오버파)를 미스했다. 순위는 전체 1백11명 가운데 ...

    한국경제 | 2003.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