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51-19160 / 24,5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상식 앞둔 신지애 '하루가 짧다'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를 앞두고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신지애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밤부터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 골프장(파72.6천6백50야드)에서 시작되는 LPGA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을 앞두고 거의 연습을 하지 못했다. 연습 라운드가 열린 18일에도 신지애는 그야말로 하루가 짧게 느껴질 정도로 바쁘게 보냈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미국 방송국들과 인터뷰가 ...

    연합뉴스 | 2009.11.18 00:00

  • 결국 미셸 위는 키 크고 예뻐서 좋아했던 거야?

    ... 안에서 스타가 됐을 때의 얘긴데 미셸 위는 당시 나이키를 비롯한 세계적 브랜드들이 주목하는 상품성 높은 스타였어. 우선 골프를 아주 잘했어. 미셸 위가 한국에서 엄청나게 인기를 끌던 2006년은 최초로 여자골프 세계랭킹 시스템이 도입됐던 해이기도 해. 흔히 롤렉스 랭킹이라고 하는데 처음으로 공개된 이 세계랭킹에서 미셸 위는 3위를 기록했어. 1위는 당시 여자골프의 절대적 존재였던 아니카 소렌스탐이 차지했고, 2위는 포스트 소렌스탐의 선두 주자로 꼽히던 폴라 크리머였지. 물론 ...

    텐아시아 | 2009.11.17 08:03 | 편집국

  • 파고다어학원, 여자프로골퍼에 무료 영어교육…해외진출에 도움

    ... 아카데미 부문 카테고리 독점권을 획득함에 따라 KLPGA로고를 사용할 수 있는 공식 외국어교육 아카데미로 인정받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의 미국 진출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지난해 미국 LPGA는 투어 참가자들의 영어 사용 의무화를 추진했다가 인종차별적이라는 반발에 철회하기도 했지만 당시 '한국 선수들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파고다교육그룹 박경실 회장은 “골프 강국인 우리나라에서 국제적인 골프 인재 양성에 ...

    한국경제 | 2009.11.17 00:00 | 정태웅

  • thumbnail
    '골프 여제'는 하나…이번주말 끝장본다

    올 시즌 한국과 미국의 '골프 퀸'은 누구일까. 세계 여자프로골프 '2강'인 한국과 미국의 여자골프투어 상금 및 올해의 선수상 경쟁이 막판까지 뜨겁다. 두 투어 모두 이번 주말 열리는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주인공이 가려진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다음 달 9일 여는 '한국여자프로골프 대상 시상식'에서 무대에 오를 세 부문의 주인공은 이미 가려졌다. 국내 · 해외 대상 수상자는 각각 서희경(23 · 하이트) 신지애(19 · 미래에셋)로 결정났고 ...

    한국경제 | 2009.11.17 00:00 | 김진수

  • thumbnail
    [블로그 뉴스] 누가 미셸위 LPGA 첫 우승을 기뻐할까?

    ... 등과 1천만달러의 후원 계약을 체결해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으나 잇따른 구설수로 '미운오리새끼'로 전락했던 한국계 미국국적의 미셸 위 선수가 마침내 이름값을 했네요. 미셸 위 선수는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처음 우승컵과 입맞춤했습니다. 언론에서 이와 관련한 뉴스를 집중 보도하고 있어 경기 결과나 위 선수의 그동안 행적은 이해가 깊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오랜 기간 마음 ...

    한국경제 | 2009.11.17 00:00 | mina76

  • 신지애-오초아 '올해의 선수 결판 내자'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와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올해의 선수 자리를 놓고 정면 충돌한다. 둘은 20일(한국시간)부터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 골프장(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리는 LPGA 투어 챔피언십에 나란히 출전한다. 상금왕과 신인왕을 확보한 신지애는 이 대회를 통해 올해의 선수, 최저타수, 다승왕까지 5관왕 도전에 나서고 오초아 역시 상금왕은 ...

    연합뉴스 | 2009.11.17 00:00

  • 신지애, 한국인 최초 LPGA 투어 상금왕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상금왕에 올랐다. 16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3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쳐 공동 3위에 오른 신지애는 상금 6만5천936달러를 받았다. 시즌 상금을 177만5천104달러로 끌어올린 신지애는 2위 크리스티 커(미국)의 149만5천812달러를 28만달러 가까이 ...

    연합뉴스 | 2009.11.16 00:00

  • thumbnail
    첫승 부담 턴 천재소녀…"그동안 맥주 세리머니 부러웠어요"

    재미교포 프로골퍼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가 마침내 첫승 관문을 통과했다. 미셸 위는 16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CC(파72)에서 끝난 미국LPGA프로골프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그토록 고대하던 ... '성(性)벽'을 뛰어넘지 못했다. 2006년 11월 일본 남자대회인 카시오 오픈에서 17타 차,2007년 1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14타 차로 커트 탈락하면서 비난은 거세졌고 손목 부상까지 겹치며 2007년을 최악의 ...

    한국경제 | 2009.11.16 00:00 | 김진수

  • [LPGA] '미운 오리' 위성미, '백조'로 변신하나

    ... 전락했던 재미교포 골프 선수 위성미(20.나이키골프)가 마침내 무거운 족쇄를 벗어던졌다. 위성미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3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 '성(性)벽'을 뛰어넘지 못했다. 2006년 11월 일본 남자대회인 카시오 오픈에서 17타 차, 2007년 1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14타 차로 컷 탈락하면서 그 비난은 더 거세졌고 위성미는 손목 부상까지 겹치며 2007년을 ...

    연합뉴스 | 2009.11.16 00:00

  • thumbnail
    꿈 꾸는듯…미셸 위 첫 우승

    재미교포 여자프로골퍼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가 16일(한국시간) 미국LPGA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 트로피를 끌어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 대회에서 신지애(21 · 미래에셋)는 공동 3위를 기록,한국선수로는 최초로 미LPGA투어 시즌 상금왕에 올랐다.

    한국경제 | 2009.11.16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