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271-19280 / 25,0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명현ㆍ구옥희ㆍ고우순ㆍ배경은ㆍ김미현ㆍ전미정 걸출한 女골퍼들 배출

    KLPGA 챔피언십(옛 선수권대회)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설립된 1978년 개최된 유일한 여자골프대회였다. 1978년 9월 경기도 고양 한양CC에서 열린 1회 대회에서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6오버파 78타를 친 한명현이 구옥희를 ... 선수는 강춘자 배성순 등 6명이었다. 1979년 제2회 대회에서는 안종현이 우승컵을 들었다. KLPGA 챔피언십에는 여자골프의 역사가 고스란히 배어 있다. 1980년부터 '구옥희 시대'가 활짝 열렸다. 구옥희는 그해 열린 KLPGA챔피언십뿐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진수

  • thumbnail
    자동차부터 홍삼세트까지…4억 경품 쏟아진다

    '한가위만큼 풍성한 경품이 쏟아지는 여자골프 최대 잔치 마당.' 16~19일 88CC(경기 용인)에서 열리는 '메트라이프 · 한국경제 KLPGA챔피언십'에서는 국내 여자프로골프 메이저 대회답게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지고 실속 있는 ... 쏟아진다. 추석 바로 전주에 열리기 때문에 한가위 선물로 제격인 경품이 많다. 자동차를 비롯해 화장품 · 가전기기 · 골프용품 등 2만여개,4억원어치의 경품이 마련됐다. 우선 출전 선수가 15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하면 기아자동차의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경수

  • 여자 선수들의 드라이버샷 거리는

    여자 선수들의 드라이버샷 거리는 얼마나 될까. 12일 현재 KLPGA 투어에서 루키 이미림이 260야드로 선두다. 지난달까지 263야드로 1위를 달리던 서희경은 최근 잇단 대회 출전에 따른 체력적인 부담으로 인해 256야드로 줄었다. ... 투어에서는 미셸 위가 275.7야드로 선두이고 브리타니 린시컴,로라 데이비스,청야니 등도 260야드 이상 날린다. 프로선수들의 드라이버샷 거리가 남자 아마추어 장타자들이 보내는 거리와 엇비슷해 보인다. 하지만 이 거리를 얕잡아 봐서는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진수

  • thumbnail
    홍민 88CC 대표 "코스 만만치 않습니다…대회 성공 확신"

    "국내여자골프 최고의 장(場)인데 성공적으로 치러져야지요. " 홍민 88CC 대표(63)는 공군 장성 출신답게 맺고 끊는 것이 분명했다. 3년 만에 유치한 대회인만큼 수도권 명문골프장으로서 대회가 원만하게 치러지도록 최선을 다해 ... 코스 레이아웃과 코스 셋업이야말로 선수들의 기량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잣대이기 때문이다. "한 달 전부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경기위원들이 와서 우리 골프장 경기팀원들과 코스 셋업에 대해 논의했지요. 그린 스피드는 스팀프미터 기준으로 3m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경수

  • thumbnail
    글로벌 스타의 산실 88CC를 접수하라

    ... 대회를 많이 개최했다. 1989년 쾌남오픈 남녀대회부터 2007년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까지 총 36회 오픈대회 및 프로골프대회를 열었다. 이 가운데 여자가 20개,남자 대회가 16개다. 올해 개장 23년째이므로 연평균 1.5개 대회를 ... 시절부터 골프대회를 많이 유치해 한국 골프 대중화와 골프 발전에 이바지해왔다는 평가다. 88CC를 거쳐간 선수들은 한국골프의 '간판'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박세리는 2003년 열린 엑스캔버스여자오픈 챔피언이고 최경주는 1995년과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경수

  • thumbnail
    그린 빠른 9번홀…15ㆍ16번홀서 승부 갈린다

    ... 느낌의 감성적 코스다. 여성스러우면서도 세밀한 주의를 요하는 서코스는 18홀 곳곳에 83개의 벙커가 도사리고 있어 골프의 묘미를 더해준다. 세계 여자프로골프계의 장타자인 로라 데이비스(영국)가 "한국적 지형에 맞게 설계된,참 재미있는 ... 88CC에서 거리가 가장 길고 벙커도 많은 홀.2온이 거의 불가능하므로 세컨드샷은 벙커에 못미친 지점에 떨어뜨려야 함.어프로치샷은 짧게 하는 것이 좋음. ◆5번홀= 티샷을 왼쪽 벙커 오른편에 떨구는 것이 다음 샷을 하는 데 유리함.포대그린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경수

  • LPGA, 청야니 급부상…1인자 전쟁 안갯속

    최태용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인자 경쟁이 청야니(대만)까지 가세하며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청야니는 13일(한국시간) 끝난 LPGA 투어 아칸소챔피언십에서 위성미(21.나이키골프)의 ... 뛰어 올랐다. 지난주 세계랭킹 5위였던 청야니는 이번 주 발표될 순위에서도 대폭 상승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여자골프의 1인자 경쟁은 미야자토, 크리스티 커(미국), 신지애,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최나연(23.SK텔레콤)에 ...

    연합뉴스 | 2010.09.13 00:00

  • '나홀로' 선수들 "우승만 한번 하면 스폰서는 물론이고…"

    김자영(19)이 최근 넵스 마스터피스와 현대건설 여자오픈에서 각각 4위,8위를 기록하며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김자영은 지산CC에서 함께 연습하던 남영우 프로 덕에 스폰서를 구하게 됐다. 열심히 훈련하던 김자영을 눈여겨 ... 17위를 기록한 김자영은 올 시즌 동아오츠카 로고가 달린 모자를 쓰고 있다. 17명으로 이뤄진 거대구단 하이마트여자골프단과 달리 '나홀로 계약 선수'도 많다. 김보경(24 · 던롭스릭슨) 조윤지(19 · 한솔) 이수지(20 · 르꼬끄골프) ...

    한국경제 | 2010.09.13 00:00 | 김진수

  • [LPGA-] 위성미, 연속 우승 무산 … 청야니에 역전패

    재미교포 위성미(21.나이키골프)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이 무산됐다. 위성미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골프장(파71.6천284야드)에서 열린 P&G NW 아칸소챔피언십 ... 줄이며 맹추격한 청야니의 기세를 꺾지 못했다. 청야니는 올해 두개의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과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제패한데 이어 1승을 보태면서 여자골프의 강자로 거듭났다. 3타차 단독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섰던 위성미가 ...

    연합뉴스 | 2010.09.13 00:00

  • thumbnail
    신지애 "맹장수술이 전화위복…2년만의 국내 대회 꼭 우승할 거예요"

    ... 불린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저에게 '신지애 키드'라는 단어는 너무 무겁게 느껴집니다. 어렸을 때 골프채를 잡으면서 '열심히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고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았어요. 지금은 골프의 즐거움을 알게 되니 더 좋은 성과가 나오는 것 같아요. 꿈나무들이 골프를 사랑하고 열심히 한다면 한국 골프의 미래는 지금보다 더 밝지 않을까요(웃음)." ▼앞으로 투어 생활(프로 선수)은 얼마나 더 할 계획인가요. "제가 작년 인터뷰에서 앞으로 골프는 딱 10년만 ...

    한국경제 | 2010.09.12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