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941-19950 / 20,5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인사이드] 인간미가 낳은 김애숙의 13년만의 '우승'

    .8일 일본 LPGA투어 개막전 다이킨 오키드오픈에서의 김애숙(36) 우승은 한국여자프로골프사상 가장 큰 박수를 받을만하다. 그녀의 이번 우승은 "인간적측면에서" 가장 어려운 "성취"였다. 그녀는 지난 85년 23세의 나이에 ... 우승을 진정 기뻐하는 것은 그녀가 살아온 길이 너무도 착하고 "인간적"이었기 때문이다. 근년들어 일본으로 건너간 한국프로들중 그녀의 도움을 안받은 사람은 거의 없다. 그녀는 누구에게나 친절했고 누구에게나 "자기일 같이" 도움을 ...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서산여자오픈 부활한다 .. 중단 6년만에...5월초 대회 열어

    ... 스폰서들로부터 확약을 받은뒤 9일 귀국했다. 대회는 5월중 치르고, 상금은 1억원안팎이 될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산여자오픈 부활로 국내 여자프로골퍼들은 시즌 첫 대회를 상반기에 치를수 있게 됐다. 금년시즌 여자골프대회는 IMF여파로 톰보이오픈 한주엘레쎄오픈 대구매일여자오픈이 취소 또는 연기되면서 첫대회가 8월에 열리기로 예정돼있었다. 서산여자오픈은 지난 89년 일본에서 (주)일상서산을 경영하던 서산휘씨가 한국여자골프 발전을 위해 창설, 92년까지 4회가 열렸다. ...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골프] 여자골퍼 일본서 '산뜻한 출발' .. 다이킨오키드대회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일본 LPGA투어 98시즌개막전 첫날부터 대거 상위권에 포진, 우승다툼을 벌일 태세다. 반면 남자프로골퍼들은 오메가투어 개막전에서 인상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6일 일본 오키나와 류큐CC(파72)에서 열린 일본투어 다이킨오키드여자골프 토너먼트 1라운드에서 한국선수들은 김애숙이 공동 2위, 구옥희가 공동 5위, 원재숙이 공동 8위에 오르며 선전했다. 김애숙(35)은 이날 4언더파 ...

    한국경제 | 1998.03.07 00:00

  • [인터뷰] 박희정 <골프선수> .. 프로테스트 응시

    "아마추어로서 더이상 오를 곳이 없어서 프로를 지망했습니다. 올 하반기 한국대회와 호주대회에 참가해 데뷔년도 우승을 노리겠습니다" 98한국여자프로골프 프로테스트에 최연소자로 지망, 이론테스트를 통과한 박희정(18.호주 맥도널드칼리지3)의 ... 정상에 올랐다. 물론 지난해까지 호주국가대표로도 활약했다. 박은 지난2월 만18세가 되면서 자동적으로 호주여자프로골프멤버가 되었다. 아마추어시절 활약상으로 서류심사만으로 호주프로가 된 것이다. 한국테스트에도 통과하면 한국 ...

    한국경제 | 1998.03.06 00:00

  • 한희원/박희정 등 무서운 신예 프로무대 '노크'

    골프대회 개최환경이 크게 어려워진 것과는 달리 올시즌 여자프로골프 필드는 한층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김미현 정일미의 쌍두마차체제였으나 금년엔 한희원 박희정 등 무서운 신예들의 ''프로 도전''으로 예측불허의 ... 활약하며 이름을 날리고 있는 박희정(18.시드니 맥도널드칼리지)과 지난해 일본LPGA투어 자격증을 딴 장은경도 한국여자프로 골프협회에 프로테스트 지원서를 낸뒤 이론교육을 받고 있다. 협회는 올해 실시하는 프로테스트지원서 접수결과 ...

    한국경제 | 1998.03.04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202) IMF로 골프를 조인다

    역시 형식은 내용을 규제하는가 보다. 요즘 아시아무대에서 뛰고 있는 한국남녀프로들은 예년과 다르게 선전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그것은 상위권에 오르는 한국선수들 숫자가 부쩍 많아지고 있다는데서 드러난다. 종전엔 한두명의 ... 한타로 먹고 살아야 한다"는 프로들 입장을 생각할만하다. "궁지에 몰리면" 누구나 예상외의 능력을 발휘할수 있는 법. 우리들 주말골프도 실은 그같은 "IMF자세"가 절실히 요구된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일자).

    한국경제 | 1998.03.02 00:00

  • [골프] 박현순, 마지막날 분발 '공동2위' .. 호주매스터즈

    박현순(26.엘로드)과 김미현(22)의 희비가 최종일에 뒤바뀌었다. 98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호주매스터즈골프대회(총상금 73만7천달러) 에서 박현순이 예상외로 공동2위에 오른 반면 대회중반까지 상위권을 유지하던 김미현은 ... 2승을 올렸다. 지난해에는 우승은 없지만 세번이나 2위에 오르며 평균타수부문 3위, 상금랭킹부문 4위를 기록. 골프명문 공주금성여고 출신으로 박세리의 선배이며, 코리안특급 박찬호(LA다저스)의 사촌누나이기도 하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8.03.02 00:00

  • [골프] 고우순, 공동 2위 .. 호주여자매스터즈 1R

    한국여자프로골퍼들이 미국 LPGA투어의 하나인 호주여자매스터즈 골프대회 1라운드에서 좋은 출발을 했다. 26일 호주 골드코스트의 로열파인즈리조트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고우순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2위, 김미현은 3언더파 69타로 애니카 소렌스탐, 캐리 웹 등과 함께 공동 6위를 달리고 있다. 또 송채은 박현순 70타, 정일미 72타, 강수연 76타 순이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8.02.27 00:00

  • '한국여자골퍼 기댈언덕 없다'..여자프로골프협 대회축소 등

    ... 않게 됐다. 서울여자오픈 휠라여자오픈 SBS최강전은 대회개최 여부가 유동적이다. 현재까지 열리기로 확정된 대회는 KLPGA선수권 SK인비테이셔널 매일여자오픈 정도다. 이같은 상황변화로 여자프로 98시즌 첫 대회가 상반기에 전혀 열리지 못하고 8월 이후에나 열리게돼 여자프로골퍼들은 상반기에 할일이 없어져버렸다. 한 선수는 "대회가 없는데 전지훈련은 뭐하러 가느냐"고 말할 정도로 심각하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골프계] 호주매스터즈 '도전장' .. 김미현/강수연 등 6명

    김미현 정일미 고우순 강수연 박현순 송채은 등 여자프로골퍼 6명이 호주여자매스터즈대회(총상금 70만달러)에 출전한다. 호주 퀸즈랜드의 로얄파인즈리조트코스에서 이번주 26일부터 3월1일까지 4라운드로 치러지는 이 대회는 호주의 ... (41위)을 이번에는 만회할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현지에서 매니저 배석우씨의 조언을 받고있다. 지난해 11월 열린 호주여자오픈에서 단독3위에 오른 강수연(22)도 다크호스. 한국은 이밖에 박현순과 송채은이 초청받았으며, 일본LPGA투어 ...

    한국경제 | 1998.0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