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951-19960 / 20,5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단신] 김미현 등 9명 '호주여자오픈 골프대회' 참가

    .김미현 강수연 박현순 등 9명의 한국 여자프로골퍼들이 13~16일 호주 야리야리GC에서 열릴 호주여자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출국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한국경제 | 1997.11.07 00:00

  • [골프] 최상호-서아람조 '우승' .. 혼성스킨스게임

    ... 잡으면 승자가 될수 있었다. 최상호(엘로드)-서아람(아스트라)조가 그랬다. 후반 2개홀에서 승자가 되며 최다상금을 획득했다. 이 조는 또 프로들 경기에서 보기드문 행운도 따라주었다. "파"로써 거금 1천9백만원을 손에 쥔것. 5일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에서 얼터너티브방식으로 열린 "원샷 018 스킨스골프대회" (총상금 1억원)에서 최-서조는 후반에 기세를 올리며 최다상금인 4천1백만원을 획득했다. 김종덕(아스트라)-정일미(휠라코리아)조보다 ...

    한국경제 | 1997.11.06 00:00

  • [장미섬우화] (262) 제9부 : 안나푸르나는 너무 높다 <1>

    ... 열두시부터 새벽 여섯시까지는 같이 있었다. 그들은 부부같이 지냈지만 영신은 낮동안 아버지 회사에 나가 있었고 지영웅은 프로를 따기 위해 매일 골프장에서 살았다. 세미프로의 자격증만 가지고 있던 지영웅은 최근에야 피지에이를 땄고 그것도 하늘의별을 따는 것 처럼 어려운 경쟁을 뚫고 천신만고끝에 따낼 수 있었다. 이제 프로를 따는 것만 남았다. 그러나 3천대1이 넘는 어마어마한 경쟁을 뚫어야 한다. 영신은 매일 최고로 맛있고 영양가 넘치는 음식을 ...

    한국경제 | 1997.11.06 00:00

  • 올 LPGA 상금왕 '소렌스탐' .. 최고 장타자는 '메라'

    97 미국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은 애니카 소렌스탐 (스웨덴), 최고 장타자는 스미리티 메라로 나타났다.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 (LPGA)가 5일 집계한 97시즌 각 부문별 랭킹에 따르면 소렌스탐은 총 1백7만6천7백89달러를 ... 14개, 버디 3백60개를 잡아내 두부문에서 모두 1위에 랭크됐다. 라운드당 평균퍼팅수는 리셀로테 노이먼이 29.19개를 기록, 그린에서 가장 안정된 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5일자).

    한국경제 | 1997.11.04 00:00

  • [골프단신] 여자프로골프협회, 양로원 등에 800만원 전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 성하현)는 지난달 30일 프라자CC에서 프로 33명, 아마추어 94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9회 자선골프대회를 열었다. 협회는 이 대회에서 모금된 8백만원중 4백만원을 수원중앙양로원에 지원했고, 나머지 4백만원도 타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11.03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67) 월드컵축구와 박세리

    ... "기대"는 제삼자의 몫일 뿐이며 선수들은 "항상 이길수 없는 진실"의 당사자가 된다. 그런데 박세리(21.아스트라) 만큼은 보기 드물게 "기대만큼의 충족"을 골프팬들에게 선사했다. 미 여자프로테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고 오랫만에 출전한 국내 2개 대회에서도 모두 우승했다. 골프우승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골퍼라면 박세리의 선전이 너무 대견할 수 밖에 없다. 사실은 한국월드컵축구팀도 마찬가지다. 본선 진출에 성공한 것은 "100% 기대충족"이다. ...

    한국경제 | 1997.11.03 00:00

  • 스킨스게임 조편성 확정 .. '박남신-김미현' 등

    국내 최초의 남녀혼성 스킨스게임인 "원샷 018스킨스골프대회"의 조편성이 완료됐다. 3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남녀 8명의 프로골퍼들이 참가한 가운데 실시된 조추첨결과 박남신-김미현 김종덕-정일미 최상호-서아람 박노석-박현순이 ... 1조가 돼 얼터너티브방식으로 총 1억원의 상금을 놓고 승부를 가린다. 얼터너티브 방식은 같은조 선수끼리 티샷-어프로치샷-퍼팅을 번갈아 하는 방식이다. 남자선수는 홀수홀에서,여자선수는 짝수홀에서 각각 티샷을 하게 된다. 1억원의 ...

    한국경제 | 1997.11.03 00:00

  • 박남신-김미현 한조 이룰땐 최강 .. 모던골프 조사

    ... 오는 5일 레이크사이드CC에서 열릴 원샷018스킨스 게임을 앞두고 국내 골퍼 3백24명을 대상으로 월간 모던골프가 실시한 앙케트조사 결과 이상적인 혼성조로 박남신(38.휠라) 김미현(21.프로메이트) 커플이 꼽혔다. 이 대회는 ... 박노석-김미현 등은 각각 7.5%를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아이언샷의 귀재인 박남신의 세기와 김미현의 과감한 공격 골프가 매치될 경우 타의 추종을 불허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은 박세리가 빠진 여자프로에서 3승을 기록하며 올시즌 상금랭킹 ...

    한국경제 | 1997.10.31 00:00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자선골프대회 열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30일(목) 프라자CC 신코스에서 자선골프대회를 연다. 상금랭킹 상위 40명의 여자프로골퍼와 그들이 초청하는 아마추어골퍼가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는 수익금 일부를 자선기금으로 내놓을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골프] 고교 2학년 장정 '우승퍼팅' .. 한국여자오픈

    올시즌 마지막 여자골프대회 정상은 아마추어가 차지했다. 고교2년생인 장정(17)이 김미현 박현순 등 기라성같은 선배 프로들을 제치고 LG패션컵 제11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우승컵을 안았다. 장정은 26일 한양CC 신코스(파72, ... 때문에 우승상금을 김이 받은 것. 이로써 김미현은 올시즌 총1억8천3백만원의 상금을 획득, 상금왕에 오르면서 한국여자골프의 1인자임을 확인했다. 강풍이 불고 그린이 까다로운 가운데 벌어진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17번홀. ...

    한국경제 | 1997.10.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