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971-19980 / 20,8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여자골프 '빅' 대결..맥도널드 LPGA챔피언십 24일 열려

    이번주에 세계여자골프 "별들의 전쟁"이 펼쳐진다.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이 24~27일 미국 델라웨어주 의 듀퐁CC(파71.전장 6천3백86야드)에서 열리는 것. 이 대회에는 모두 1백43명의 프로들이 ... 대회에서 팻 브래들리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고 있다. 그는 나비스코(84, 89년) US여자오픈(99년) 뒤모리에클래식(84년)에서는 모두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만 우승하면 여자골프 4개 메이저대회를 ...

    한국경제 | 1999.06.22 00:00

  • '네버컴프로마이즈 퍼터'..US여자오픈 출전 톱10중 5명 사용

    미국 LPGA투어에서의 "네버 컴프로마이즈 퍼터" 사용률이 크게 늘고 있다. 골프클럽 사용률 통계회사인 다렐 세베이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일 끝난 99US여자오픈에서는 톱10중 무려 5명이 네버컴프로마이즈 베타모델 퍼터를 ... 키니나 박지은 역시 같은 퍼터였다. 전체적으로는 1백50명의 US여자오픈 참가자중 35명(23%)이 사용했다. 한국에서는 SK텔레콤우승자 박남신을 비롯 김종덕 박노석등 남자프로들과 서아람 정일미 송채은등 여자프로들이 사용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9.06.15 00:00

  • [E메일 Q&A] 국내언론, '최경주 활약' 너무 소홀히 다뤄

    ... 보기에 너무 이상스럽고 대개 블랙이나 화이트로 입는 박세리의 패션은 "북한"을 연상시킵니다. 혹시라도 미국인들이 "한국에는 여성 예스퍼 파니빅(패션이 특이한 스웨덴 남자프로)이 많은가 보다"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그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는 생각에 이런 의견까지 보냅니다. 뉴욕에서 K씨. 답) 파니빅이 "그렇게 입어 골프가 잘된다"고 하면 할말이 없지요. 프로의 요건중 하나가 멋진 패션인 것은 분명합니다. -----------...

    한국경제 | 1999.06.09 00:00

  • [골프 인사이드] '대회를 마치고'

    ... 등 스타들을 보기위해 몰려든 수만의 관중들. 그 세계최고의 무대에서 플레이를 해 봤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그의 골프는 발전적으로 변할수 있다. 그런데 경쟁력까지 입증했으니 더 바랄게 뭐 있는가. 미국땅에 한국남자골프의 존재를 ... 아마무대에서의 명성에 전혀 흠을 주지 않은 증명. 선언후 첫대회가 이정도면 대성공이다. 박이 밑바닥(퓨처스투어-여자프로 2부리그격)부터 뛰겠다고 하는 것도 좋다. 박의 이름이라면 올해 남은 투어대회에 초청케이스로 얼마든지 참가할수 ...

    한국경제 | 1999.06.07 00:00

  • [골프] 최경주 3언더 공동9위 투혼..미 메모리얼토너먼트 1R

    최경주(29)의 행보가 US여자오픈이상으로 흥미롭다. 어니 엘스(남아공), 필 미켈슨(미국)등과 함께 공동 9위. 첫날 스코어가 이정도면 대단한 선전으로 평가할수 있다. 잭 니클로스 주최대회인 99메모리얼 토너먼트 첫날 최경주는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세계톱프로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버디5개에 보기2개는 25년만에 태평양을 건너 참가한 "무명의 한국선수" 입장에서 더 바랄것 없는 내용. 선두는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리 잰슨으로 ...

    한국경제 | 1999.06.04 00:00

  • [US 여자 오픈] 박세리 '2연패' 잔치는 시작됐다..공동 4위

    예상대로 한국여자골프는 강했다. 두 간판인 박세리 박지은은 우승경쟁에 합류할수 있는 위치에 올랐고 고교생 강지민은 첫날 "깜짝 놀랄만한" 스코어를 냈다. 3일(현지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웨스트포인트의 올드웨이벌리GC(파72)에서 열린 제54회 US여자오픈골프대회 첫날 경기에서 지난해 챔피언 박세리(22. 아스트라)는 4언더파 68타로 공동4위를 기록했다. 선두 켈리 키니(22.미)와는 4타 간격이다. 아마추어로 출전한 박지은(20)과 ...

    한국경제 | 1999.06.04 00:00

  • [US 여자 오픈] '4개의 파5홀' 승부처 될 듯

    메이저의 꿈. 지난해의 영광은 재현될 것인가. 8명의 한국선수들은 3일 밤10시30분(한국시간) 강수연을 스타트로 드디어 첫샷을 날리기 시작했다. 지난 88년 개장후 첫 메이저 대회를 치르는 올드 웨이벌리코스를 섭렵하기 ... 코스의 특성은 연못 개울이 9개홀을 끼고 돈다는 점. 정확한 샷이 아니면 한 홀 건너 "퐁당"을 각오해야 한다. 프로들의 승부처는 파5홀. 4개의 파5홀 가운데 2번홀(4백75야드)과 15번홀(4백47야드)은 투온이 가능하다.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초대석] 미국 LPGA 투어 술렁케 하는 '박지은씨'

    "아마추어신분으로는 마지막대회인 이번 대회에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습니다. 프로로 전향한 뒤에도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정상에 오를 준비를 해나갈 생각이에요"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가 술렁이고 있다. ... 시니어투어에 비해 열세였던 인기를 만회할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 물론 박지은이 가세함으로써 LPGA투어가 한국선수들 판이 되지 않을까 하는 시각도 있다. 만 스무살의 한국여성이 세계골프계의 주목을 받는 것은 이유가 있다. ...

    한국경제 | 1999.06.03 00:00

  • [US 여자 오픈] 박세리/박지은...'한국열풍 고조'

    . 제54회 US여자오픈은 역대 어느대회보다도 한국바람이 거세게 일고 있다. 한국선수가 8명이나 출전한 것은 대회사상 처음이다. 이는 미국 다음으로 많은 숫자로 영국과 같다. 골프강국 스웨덴은 6명, 일본은 4명이다. 지난해 챔피언 박세리와 프로활동을 선언한 미국 아마최강 박지은 등이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한국열풍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클럽하우스앞에 게양된 12개국 국기중 태극기가 한 가운데에 자리잡고 있다. . 올드 ...

    한국경제 | 1999.06.02 00:00

  • 박지은 31일 '프로' 선언 .. 미국 LPGA 한국 돌풍에 가세

    ... 프로전향을 선언할 예정이다. 박지은에 관한 소식을 국내에 전해주는 김유설씨(삼원가든 전무)는 30일 "박지은이 US여자오픈을 앞두고 프로전향을 공식선언할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른 소식통은 "박은 31일(한국시간) 거주지인 ... 넘나드는 호쾌한 드라이버샷에다가 미모까지 겸비하고 있어 그의 상품가치는 어느선수 못지않게 높게 평가돼왔다. 한국여자골프는 기존의 박세리 김미현 펄신에 박지은이 가세함으로써 미국LPGA투어에서 스웨덴 못지않은 위세를 떨칠 것으로 ...

    한국경제 | 1999.05.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