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0,8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진영, 세계 랭킹에서는 2위 유지…1위 코다와 0.13점 차이

    고진영(26)이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는 2위 자리를 지켰다. 고진영은 22일 자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와 같은 2위를 유지했다. 다만 1위 넬리 코다(미국)와 간격은 불과 0.13점 차이로 줄었다. 지난주에는 0.95점 차이였다. 고진영은 22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LPGA 투어 2021시즌 올해의 선수와 상금 부문 2위였던 고진영은 이 우승으로 ...

    한국경제 | 2021.11.23 06:02 | YONHAP

  • thumbnail
    올해의 선수·상금왕…'피날레의 여왕' 고진영, 다 휩쓸었다

    ... 환하게 웃었다. 막판 질주로 올 시즌 대역전극을 완성하면서 올해의 주인공으로 우뚝 섰기 때문이다. 그는 이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 이번 대회 직전까지 넬리 코다(23·미국)를 근소한 차이로 추격하던 그가 대역전극을 이룬 것이다. 한국 골프 역사도 새로 썼다. 한국인이 올해의 선수를 두 번 수상한 것은 고진영이 처음이다. 올해 누적 상금 350만2161달러(약 ...

    한국경제 | 2021.11.22 17:21 | 조수영

  • thumbnail
    [연합시론] BTS의 AMA 대상 수상 쾌거에 박수를 보내며…

    ... 그룹'과 '페이보릿 팝송' 등 3개 부문을 석권했다. 노미네이트된 세 부문의 트로피를 모두 거머쥔 것이다.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 아티스트가 AMA에서 대상을 받은 것은 BTS가 처음이다. 2013년 데뷔 이후 8년 만에 최고 ... 1882년 산업혁명으로 인한 '대분기'(Great Divergence) 이후 후진국이 선진국의 반열에 올라선 것은 한국이 처음이라는 평가가 무성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을 휩쓴 고진영(26)의 ...

    한국경제 | 2021.11.22 15:01 | YONHAP

  • thumbnail
    깔끔하게 인정한 코다 "오늘은 '고진영 쇼'…놀라운 골프했다"

    고진영에 각종 타이틀 내줬지만, 올해 메이저·올림픽 제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각종 개인 타이틀 부문에서 1위를 달리다 마지막 대회에서 고진영(26)에게 자리를 내준 넬리 코다(23·미국)는 상대가 더 잘한 것을 깨끗이 인정했다. 코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치러진 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마치고 현지 인터뷰를 통해 "솔직히 얘기하면 오늘은 분명 '고진영 쇼'였다. ...

    한국경제 | 2021.11.22 10:13 | YONHAP

  • thumbnail
    최다승국 불발·메이저 무승…고진영이 지켜낸 LPGA 한국 위상

    미국 코다 앞세워 지배력 강화·동남아 돌풍도 거세…한국은 고진영 분투 여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한국 군단'에는 최강의 위상이 흔들린 시즌이었다. ... 이어지며 선수들이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고 국내에서 미국으로 넘어오는 선수도 많지 않았던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한국 여자골프의 '부진'으로 평가할 만한 이번 시즌 자존심을 세운 건 결국 고진영이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

    한국경제 | 2021.11.22 09:16 | YONHAP

  • thumbnail
    손목 통증에도 커리어 베스트 63타 고진영 "2년 전보다 더 기뻐"(종합)

    "연습량도 부족…손목 안 아팠으면 더 우승할 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을 휩쓴 고진영(26)이 "(손목 통증 때문에)연습을 많이 못 해서 지금 결과가 어떻게 나온 것인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열린 LPGA 투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시즌 최종전으로 열린 이번 대회 전까지 ...

    한국경제 | 2021.11.22 08:54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LPGA투어 최종전 우승…한국인 첫 올해의 선수 2회 수상(종합3보)

    상금왕 역시 한국인 최초 3연패, 다승·CME 글로브 레이스도 고진영 차지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부문을 석권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 상금왕 3연패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LPGA 투어에서 13년 만에 나왔고,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150만 달러는 역대 여자 골프 대회 사상 최대 규모다. LPGA ...

    한국경제 | 2021.11.22 08:11 | YONHAP

  • thumbnail
    골프 사춘기·올림픽 아쉬움 씻고 최강 입증…고진영의 2021시즌

    7월 시즌 첫 승, 올림픽서는 메달 불발…9월부터 4승 쓸어 담으며 타이틀 석권 "'골프 사춘기'였던 것 같아요. " 7월 초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 준비하면서 너무 우느라 하루 3∼4시간밖에 못 잤다.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여기서 뭐 하고 있는 건가'라는 생각에 골프에 대한 회의감도 들었다"고 표현했을 정도다. '사춘기'엔 '시간이 약'이라고 믿은 고진영은 연습에 집중하며 골프에 ...

    한국경제 | 2021.11.22 07:35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LPGA 투어 최종전 우승…올해의 선수·상금 1위

    고진영(26)과 넬리 코다(23·미국)의 2021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주요 부문 경쟁은 고진영의 완벽한 역전승으로 끝났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끝난 LPGA 투어 2021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코다는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5위다. 이 대회 전까지 고진영과 코다는 LPGA 투어 2021시즌 주요 부문에서 치열한 ...

    한국경제TV | 2021.11.22 07:09

  • thumbnail
    고진영, LPGA 투어 시즌 최종전 우승…한국인 첫 상금왕 3연패(종합2보)

    올해의 선수도 2년 만에 탈환, 다승·CME 글로브 레이스도 고진영 차지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부문을 석권했다. 고진영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 상금왕 3연패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LPGA 투어에서 13년 만에 나왔고, 한국 선수로는 고진영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150만 달러는 역대 여자 골프 대회 사상 최대 규모다. LPGA ...

    한국경제 | 2021.11.22 07: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