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31-20140 / 23,7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PGA] 이지영, 아쉬운 준우승….오초아 시즌 3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선수 시즌 10번째 우승에 도전했던 '장타자' 이지영(21.하이마트)이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 이지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타탄필즈골프장(파72. 6천51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웬디스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며 분전했지만 7타를 줄인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따라 잡지 못했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대회 최소타 기록이던 269타를 뛰어넘으며 제 ...

    연합뉴스 | 2006.08.28 00:00

  • 레이크힐스클래식 폭우로 연기‥우지연 4언더 단독선두 유지

    한국여자프로골프 레이크힐스클래식(총상금 4억원) 3라운드가 악천후로 인해 하루 연기됐다. 대회조직위원회는 27일 폭우와 짙은 안개가 걷히지 않자 경기를 중단시키고 "예비일인 28일 남은 경기를 샷건 방식으로 치른다"고 밝혔다. 예비일에도 악천후로 인해 경기가 속개되지 못하면 1,2라운드 합계 성적으로 우승자를 가린다. 전날까지 합계 4언더파 140타로 단독선두였던 우지연(19·하이마트)은 1,2번홀에서 파를 기록한 뒤 3번홀을 마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06.08.27 00:00 | 한은구

  • thumbnail
    '홀인원' 한 라운드에 두번이나… 미야자토, 美PGA투어서 51년만에 기록

    일본의 프로골퍼 미야자토 유사쿠(26)가 미국PGA투어 리노타호오픈에서 한 라운드에 2개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미야자토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몬트로GC(파72)에서 치러진 대회 2라운드에서 7번홀과 12번홀에서 ... 미야자토처럼 한 골퍼가 한 라운드에 홀인원을 두 번 할 확률을 6700만분의 1로 계산하고 있다. 미야자토 유사쿠는 일본여자골프의 '샛별' 미야자토 아이의 오빠다. 그의 형 미야자토 기요시와 함께 3남매 모두가 골프 선수로 유명하다. ...

    한국경제 | 2006.08.27 00:00 | 김경수

  • [LPGA] 이지영, 2타차 2위…오초아 추격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웬디스챔피언십에서 이틀 연속 공동 선두를 달렸던 `루키' 이지영(21.하이마트)이 3라운드에서 2타차 2위로 내려앉았다. 이지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타탄필즈골프장(파72. 6천517야드)에서 열린 대회 셋째날 4타를 줄였으나 합계 15언더파 201타로 `멕시코의 여걸' 로레나 오초아(199타)에 2타차로 역전을 당했다. 1,2라운드에서 선두 자리를 지켰던 이지영은 이날도 버디를 6개나 솎아내면서 ...

    연합뉴스 | 2006.08.27 00:00

  • thumbnail
    일본 골퍼, 하루 두차례 홀인원

    ... 상금이 걸린 '별들의 머니 파티'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사이 열려 'B급대회'로 팬들의 관심에서 멀어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리노타호오픈에서 연일 진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2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몽트로... 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미야자토는 "정말 짜릿한 경험"아라며 "오늘 성대한 파티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를 석권하고 올해부터 미국에서 뛰고 있는 미야자토 아이의 친 오빠인 미야자토는 형 기요시 미야자토와 더불어 ...

    연합뉴스 | 2006.08.26 00:00

  • [LPGA] 이지영, 이틀 연속 공동 선두

    장타자 이지영(21.하이마트)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웬디스챔피언십에서 이틀 내리 공동 선두를 달리며 생애 첫 우승을 향해 돌진했다. 이지영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타탄필즈골프장(파72. 6천51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고국 선배 강수연(30.삼성전자)과 공동 선두를 달린 이지영은 최근 3개 대회 연속 '톱5' ...

    연합뉴스 | 2006.08.26 00:00

  • [LPGA] 장타자 이지영, 첫날 공동 선두

    ...타자' 이지영(21.하이마트)의 상승세가 눈부시다. 작년 CJ나인브릿지클래식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해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입성한 새내기 이지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동부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타탄필즈골프장(파72. ... 김미현(29.KTF)은 허리가 3오버파 75타를 친 뒤 허리가 아프다며 기권했다. 곧바로 귀국길에 오른 김미현은 26일 한국에 도착해 20여일 치료와 휴식을 병행한 뒤 9월15일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다. ...

    연합뉴스 | 2006.08.25 00:00

  • "18홀 마치는데 7시간 걸리다니"…레이크힐스클래식1R

    "플레이가 너무 느려요." 한국여자프로골프 시즌 여섯 번째 대회인 '2006 레이크힐스클래식'(총상금 4억원) 첫날 선수들의 지연플레이로 한 라운드 소요시간이 무려 7시간이나 되는 등 차질을 빚었다. 25일 제주도 서귀포시 ... 김정아(20)는 3언더파 69타로 2위 우지연(19·하이마트) 손민지(25)에 2타 앞선 단독선두에 나섰다. 프로 2년차인 김정아는 정규대회에서 '톱10'에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 한희원은 이븐파 72타로 박희영(19·이수건설) ...

    한국경제 | 2006.08.25 00:00 | 한은구

  • thumbnail
    와! 286야드…이지영 '파워샷' 폭발 ‥ 웬디스챔피언십 1R

    ... 공동선두에 나섰다. 작년 CJ나인브릿지클래식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해 올해 미LPGA투어에 입성한 이지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타탄필즈GC(파72·길이 651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 김미현(29·KTF)은 3오버파 75타를 친 뒤 허리가 아프다며 기권했다. 귀국길에 오른 김미현은 다음 달 15일 개막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 SK솔룩스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다. 박세리와 아니카 소렌스탐은 불참했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

    한국경제 | 2006.08.25 00:00 | 김경수

  • 여자프로골프투어 재개…해외파-국내파 격돌

    ... 관심을 끈다. 한희원은 지난 5월 코닝클래식, 이미나는 지난 2월 필즈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무대에서 '코리언 파워'를 이끌고 있는 선수들. 작년 10월 LPGA 투어 CJ나인브릿지대회 ... 대회 첫 우승을 노린다. 국내 선수 중 가장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선수는 루키 신지애다. 지난 5월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신지애는 상반기 5개 대회에서 모두 '톱10' 안에 들며 현재 상금랭킹 1위(1억4천400만원)를 ...

    연합뉴스 | 2006.08.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