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401-20410 / 25,0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박세리 키즈' 돌풍, LPGA 접수

    ... 우승하는 모습을 보며 '나도 저렇게 되겠다'는 꿈을 키웠다" "1998년 6월 박세리 언니가 91홀 혈투 끝에 US여자오픈 정상에 오르던 장면을 TV로 지켜보고 이틀 뒤부터 골프채를 잡았다" 4일(이하 한국시간) 브리티시여자오픈을 ... 신지애(20.하이마트)와 지난 6월30일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20.SK텔레콤)이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힌 골프 입문 배경이다. 박세리(31)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뛰어든 1998년 가을 전국 골프 연습장이 초등학생 ...

    연합뉴스 | 2008.08.04 00:00

  • [LPGA] 브리티시여자오픈에 '일본' 돌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2연승에 도전장을 낸 '코리언 시스터스'가 일본에서 건너온 역풍을 만났다. 1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의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계속된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일본 선수들이 선두권을 점령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43승이나 쓸어담아 '일본여자프로골프의 소렌스탐'으로 불리는 후도 유리(일본)는 11시20분 현재 11번홀까지 4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로 ...

    연합뉴스 | 2008.08.02 00:00

  • [드림투어여자골프] 홍슬기, 생애 첫 우승

    홍슬기(20)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부투어인 그랜드-트레비스 KLPGA 드림투어 6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홍슬기는 1일 충북 청원 그랜드 골프장(파72.6천49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이븐파 72타를 쳐 최종합계 8언더파 136타로 우승상금 720만원을 손에 넣었다. "프로 데뷔 후 처음 선두로 시작한 경기라 긴장을 많이 했다"는 홍슬기는 "생애 첫 우승을 했으니 시즌 목표를 올려 잡아야겠다"고 말했다. 올해 점프투어에서 ...

    연합뉴스 | 2008.08.01 00:00

  • 부시 "이명박 대통령은 나의 친구"

    ... problems)'가 있었지만 나는 이 대통령이 편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마음 속으로 맞아들였다"고 말했다. = "한국 여자 프로골퍼 경이적"=
    0...부시 대통령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출신 여자 ... 미국에서 지도를 받은 것은 알지만, (꼭 그래서 잘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거듭 고개를 갸우뚱하면서도 "아마도 한국은 일찌감치 골프에 관심을 갖게 하는 매우 활성화된 `유소년' 프로그램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나름대로의 해석을 ...

    연합뉴스 | 2008.08.01 00:00

  • [LPGA] '박세리 키즈' 메이저 2연승 발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주역으로 등장한 '박세리 키즈'가 메이저대회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1일(한국시간) 영국 버크셔 서닝데일골프장(파72.6천408야드)에서 막을 올린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리코 ... 친구인 신지애와 오지영은 박세리가 LPGA 투어에 화려하게 데뷔하던 1998년 열살 꼬마였고 "나도 세리 언니처럼 골프로 세계를 제패하겠다"는 꿈을 키워왔다. 국내에서 '지존'으로 군림하며 틈틈이 미국, 일본여자프로골프, 그리고 호주까지 ...

    연합뉴스 | 2008.08.01 00:00

  • [여자시니어골프] 이오순, 11년 만에 우승컵

    한국여자프로골프 통산 5승을 거둔 노장 이오순(46)이 11년 만에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오순은 31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골프장(파72)에서 열린 강산배 한국여자프로골프 시니어투어 3차전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2라운드 합계 3언더파 141타로 우승했다. 시니어 무대 첫 우승과 함께 1997년 한국여자프로골프 한주엘레쎄여자오픈 우승 이후 무려 11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받은 이오순은 "정규 투어에서 첫 우승할 때 자동차 사고를 당했는데 ...

    연합뉴스 | 2008.07.31 00:00

  • 소렌스탐 "미셸 위, 이해 못하겠다"

    다시 남자골프대회에 출전하는 미셸 위(19.한국이름 위성미)를 놓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베테랑들이 쓴소리를 했다고 30일 AP통신이 전했다. 이번 주 개막될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 출전을 위해 잉글랜드 버크셔에 와 있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미셸이 왜 이런 일을 계속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여자)메이저대회에 출전하지 않으면서까지 남자들과 경기를 하려 하는가"라며 꼬집었다. 위성미는 31일 개막될 브리티시여자오픈 예선 ...

    연합뉴스 | 2008.07.30 00:00

  • `박세리 키즈' 열풍, 브리티시여자오픈골프까지

    박인비(20.SK텔레콤)는 한달 전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우승한 뒤 "1998년 이 대회에서 세리 언니가 정상에 오르는 모습을 보고 골프를 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했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주가를 올리고 있는 한국자매들의 우상이었던 박세리(31)는 1998년 맥도널드LPGA챔피언십과 US여자오픈을 제패하고 3년 뒤 LPGA 투어 진출 이후 세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들어 올렸다. 당시 박세리가 ...

    연합뉴스 | 2008.07.29 00:00

  • 미셸 위 "이번엔 명예회복"…남자대회 재도전

    ...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9.미국 이름 미셸 위)가 잃었던 자존심을 되찾을 수 있을까. 미셸 위는 1일(이하 한국시간) 네바다주 리노의 몬트루골프장(파72.7천472야드)에서 열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리노-타호오픈에 출전한다. ... 선수들을 제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양용은(36.테일러메이드), 나상욱(24.코브라골프), 박진(31.던롭스릭슨) 등 한국 선수 3명도 출전한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

    연합뉴스 | 2008.07.29 00:00

  • thumbnail
    물 건너가니 '물건'된 최나연

    "1등이라는 것을 알고 그때부터 바보같이 긴장했다. 눈물이 나올 것 같다. " 28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열린 에비앙 마스터스(총상금 325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세 차례의 연장 접전 끝에 헬렌 알프레드손(43.스웨덴)에게 ... '톱10'에 여덟 차례나 드는 발군의 기량을 보인 덕이다. 상금도 이미 94만1814달러를 획득해 랭킹 8위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박인비, 이선화에 이어 세 번째다. 2004년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 국내 프로대회 ADT-CAPS인비테이셔널에서 ...

    한국경제 | 2008.07.28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