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421-20430 / 25,1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지애, 우승상금 2억 '보이네'

    국내 '1인자' 신지애(20·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사상 최고의 상금 8억원(우승상금 2억원)이 걸린 하이원컵 SBS채리티여자오픈에서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신지애는 28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CC... 3위에 올랐다. 4언더파 68타를 친 공동 선두 서희경(22·하이트) 김은희(24)와는 단 1타차다. 브리티시여자오픈을 마치고 지난 5일 귀국한 신지애는 국내 대회가 열리지 않는 동안 충분한 휴식을 취한 듯 쾌조의 샷 감각을 뽐냈다. ...

    한국경제 | 2008.08.28 00:00 | 김경수

  • LPGA 영어사용 의무화 논란…NYT "자멸 행위"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가 내년부터 모든 선수들에게 영어사용을 의무화하고 구술 평가를 실시하기로 한 것을 놓고 차별 문제에 대한 지적이 일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 'LPGA의 나쁜 아이디어'라는 ... 할 수 없는 장애를 가진 사람이라면 LPGA에 출전할 수 없다는 것이냐'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여자 운동 선수로서 LPGA의 차별적인 결정에 당혹스럽다면서 한국 선수들은 이에 바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는 독자의 ...

    연합뉴스 | 2008.08.28 00:00

  • LPGA 내년부터 골프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영어구술평가 통과 못하면 2년간 대회참가 정지 한국 선수들 타격 클 듯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는 내년부터 모든 선수들에게 영어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26일 보도했다. LPGA는 또 기존 멤버들에 대해선 영어 구술 평가를 실시, 이를 통과하지 못하면 2년 동안 참가를 정지시키기로 했다. 그동안 LPGA에 진출한 한국 여자 선수들은 언어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점에서 LPGA의 이번 결정은 한국 골프 선수들에게 적잖은 영향을 미칠 ...

    연합뉴스 | 2008.08.27 00:00

  • thumbnail
    美LPGA 영어 못하면 못뛴다…한국 겨냥 새 규칙 논란

    "영어를 못하면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협회)투어에서 뛸 수 없다. " 한국 선수들이 대거 진출한 미국 LPGA투어가 영어 사용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규칙을 마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LPGA투어는 "2009년부터 모든 선수는 영어를 사용해야 한다"며 "신인은 물론 기존 투어 멤버들도 영어 구술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하면 향후 2년간 투어 출전이 정지된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LPGA투어에는 26개국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한은구

  • KLPGA "당혹스럽지만 불가피"…박세리 "출전정지 대신 벌금으로"

    미국 LPGA투어의 영어 사용 의무화에 대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을 보였다. KLPGA 측은 "예전에도 영어 사용 의무화에 대한 소문이 나돌았으나 실제 이렇게 빨리 ... 위해 외국어 학원을 지정,선수들을 전담 지도토록 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한편 '맏언니' 박세리(31)는 미국 골프 전문 잡지 '골프위크'와 인터뷰를 통해 "기본적으로 LPGA의 규정에 동의는 하지만 징계 수위가 잘못됐다는 생각이다.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한은구

  • thumbnail
    [취재여록] 美 LPGA '영어유감'

    한국선수들이 많이 뛰는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협회)투어가 선수들의 영어 사용을 의무화한 데 대해 찬반논쟁이 뜨겁다. '말을 못하거나 듣지 못하는 선수는 앞으로 출전 금지인가' '다음에는 키나 머리색 등을 규정할 것인가','미국 ... 몰라도 겉으로는 찬성의사를 밝혔다. 일본LPGA투어도 올해부터 투어진입의 관문인 퀄리파잉토너먼트 때 일본어로 '골프규칙 테스트'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 프로골프의 '황금 시장'이랄 수 있는 미ㆍ일 투어에서 해당국의 언어를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김경수

  • 美LPGA "영어 못하면 출전정지"…'세리 키즈' 발등의 불

    ... 코스 주변에서 큰 소리로 언쟁을 해 갤러리·스폰서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이 많았다. 오죽하면 투어에서 몇몇 한국 선수 부모에 대해 대회장 출입금지 조치를 내렸을까. 한국 선수들은 또 프로암대회에서도 스폰서 및 그들의 고객들과 ... 제한하기 위해 올해부터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일본어로 된 규칙 테스트를 통과해야 투어 입회 자격을 주기로 했다. 한 골프 관계자는 "한국 선수들은 미국·일본 LPGA투어의 조치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중고골프연맹이나 대한골프협회는 ...

    한국경제 | 2008.08.27 00:00 | 김경수

  • 프로골프 "올림픽 방학 마치고 열전 속으로"

    베이징올림픽 기간 여름휴가를 즐겼던 남녀 프로골프가 하반기 열전에 나선다. 6월22일 에이스저축은행 몽베르오픈을 마친 뒤 2개월 동안 대회를 쉬었던 한국프로골프는 28일부터 나흘간 제주 라온골프장(파72.7천186야드)에서 SBS코리안투어 ... 황인춘(34.토마토저축은행)과 김형성(28.삼화저축은행)의 상금왕 경쟁으로 뜨겁다. 7월4일 끝난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이후 대회를 중단했던 여자프로골프도 28일부터 사흘 동안 강원도 정선의 하이원골프장에서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 ...

    연합뉴스 | 2008.08.26 00:00

  • thumbnail
    올림픽보다 재밌게~ 하반기 프로골프를 보는 세가지 포인트!

    ... 등으로 약 2개월의 여름 휴지기를 보낸 국내 프로골프가 이번 주 하반기 일정에 돌입한다. 남자는 28일 제주 라온골프장에서 열리는 SBS코리안투어 '조니워커블루라벨오픈'(총상금 3억원)으로 하반기 첫 테이프를 끊고,여자 역시 28일 ... 지금까지 총 17승을 올렸다. 이는 구옥희(20승) 고우순(17승)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승수다. 신지애가 하반기에 한국여자골프 통산 최다승 기록을 돌파할지 주목된다. ◆2억원,3억원의 주인공은? 하반기에는 우승상금이 큰 대회가 많다. ...

    한국경제 | 2008.08.26 00:00 | 김경수

  • 구옥희.신지애, 하이원컵에서 골프여제 대결

    한국여자골프의 전설 구옥희((52.김영주골프)와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하이원컵 SBS 채리티 여자오픈에서 대결을 펼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29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에서 개막하는 대회에서 구옥희, 신지애와 함께 US여자오픈 우승자 박인비(20.SK텔레콤)를 같은 조에 편성했다고 26일 밝혔다. 1978년 프로에 데뷔한 구옥희는 국내대회 20승, 국제대회 25승 등 통산 45승을 거둔 한국여자골프의 살아있는 전설로 통한다. 구옥희가 ...

    연합뉴스 | 2008.08.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