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431-20440 / 25,0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한국 자매, 크리머를 잡아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단일대회 최다 우승에 도전하는 박세리(31)와 4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한국 자매들 앞에 미국의 자존심 폴라 크리머가 높은 벽을 만들었다. 크리머는 11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우스 골프장(파71.6천428야드)에서 열린 제이미파 오웬스 코닝클래식 1라운드에서 `꿈의 타수' 59타에 1타 모자라는 11언더파 60타를 치는 불꽃타로 단독 선두에 나서 한국자매들을 위협했다. 보기없이 버디 11개를 ...

    연합뉴스 | 2008.07.11 00:00

  • US여자오픈골프 챔프 박인비, 골프 발전기금 전달

    US여자오픈골프대회 챔피언 박인비(20)가 9일 강남구 삼성동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를 방문해 발전기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박인비는 "이번 우승을 통해 어린 나이에는 감당하기 벅찰 정도의 큰 상금(약 5억8천만원)을 받았다. 우리나라 골프 발전을 위해 꼭 좋은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홍석규 KLPGA 회장은 박인비에게 선전을 당부하며 LG생활건강에 특별히 부탁해 제작한 자외선 차단제를 선물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8.07.09 00:00

  • US여자오픈 챔피언 박인비 "메이저 1승 더 하겠다"

    ... 같다"며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주고 많이 도와주셨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었다"고 주위에 공을 돌렸다. 최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3주 연속 한국 선수가 우승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자신감을 들었다. 박인비는 "처음에는 '누가 ... 한국에 있을 때 맛이 안 났는데 일단 오늘 집에 가서 자장면부터 시켜 먹겠다"며 활짝 웃었다. 박인비는 9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10일 대한골프협회(KGA), 11일 재학 중인 광운대를 찾아 도와준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할 ...

    연합뉴스 | 2008.07.09 00:00

  • 한.미 정상, 3개월만에 `아쉬운 재회'

    ... 처리될 때 (한미FTA 비준을) 같이 처리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밖에 부시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서 우승한 박인비(20) 선수를 화제에 올리며 "한국 여자선수들이 너무 ... 끝부분을 공개해 배경을 놓고 관심이 모아졌다. 이와 관련, 한때 부시 대통령이 회담을 마치면서 쇠고기 문제와 관련해 한국 국민에게 메시지를 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배석한 정부 관계자도 ...

    연합뉴스 | 2008.07.09 00:00

  • 심의영, 여자골프 시니어 2차전 우승

    심의영(48)이 2008 강산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시니어 투어 2차전에서 우승했다. 심의영은 8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골프장(파72.5천90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타를 줄여 1,2라운드 합계 8언더파 136타로 2위 박성자(43.2언더파 142타)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3위는 이븐파 144타를 친 김명이(42)가 차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8.07.08 00:00

  • 여자골프 이선화, 세계랭킹 8위

    한국여자프로골프의 리더로 떠오른 이선화(22.CJ)가 세계랭킹 톱10에 진입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P&G뷰티 NW아칸소챔피언십 우승으로 시즌 2승을 달성한 이선화는 8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 주보다 6계단 오른 8위에 올라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꾸준한 성적을 내고 있는 장정(28.기업은행)이 9위, 신지애(20.하이마트)가 10위에 올라 한국선수 3명이 톱10안에 들었다. 1위는 로레나 ...

    연합뉴스 | 2008.07.08 00:00

  • 박세리, LPGA 단일대회 최다우승 도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명예의 전당 회원 박세리(31)가 단일 대회 최다 우승기록에 도전한다. 10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 하일랜드 메도우스 골프장에서 개막하는 제이미 파 오웬스 코닝클래식은 말 그대로 박세리의 ... 비롯해 박희영(21.하나금융), 오지영(20.에머슨퍼시픽) 등도 출사표를 던졌다. 또한 미셸 위(19.나이키골프)도 초청장을 받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같은 기간 일리노이주 실비스 디어런TPC에서는 미국프로골프(PGA) ...

    연합뉴스 | 2008.07.08 00:00

  • thumbnail
    [태극기 휘날리는 美그린] 이선화, '돌부처'가 웃었다

    ... 침착함…. '돌부처'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이선화(22·CJ)가 다시 한번 진가를 발휘했다. 이선화는 7일(한국시간) 미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CC(파 72·길이 6238야드)에서 끝난 미국 LPGA투어 P&G뷰티... 시절부터 선배들을 만나도 전혀 주눅들지 않았다. 2000년 천안서여중 재학 중이던 만 14세 때 최연소의 나이로 프로테스트에 합격했는가 하면 프로테스트에 합격한 지 한 달도 안돼 여자프로골프 2부투어인 미사일 드림투어 1차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08.07.07 00:00 | 한은구

  • [LPGA] 한국자매간 우승 경쟁…3주 연속 우승 눈앞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P&G뷰티 NW아칸소 챔피언십이 한국자매들끼리 우승 경쟁을 펼치는 대회가 됐다. 6일(한국시간) 아칸소주 로저스 피너클 골프장(파72.6천2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미나(27.KTF)가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선두로 나선 가운데 브라질 교포 안젤라 박(20.LG전자) 등 한국자매들이 대거 상위권에 포진했다.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이미나(27.KTF)는 중간합계 12언더파 132타로 ...

    연합뉴스 | 2008.07.06 00:00

  • 소렌스탐, 스킨스게임에서 오초아 제압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스킨스골프대회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계랭킹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제압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소렌스탐은 6일(한국시간) 멕시코 익스타파에서 열린 스킨스게임에서 11개의 스킨을 따내 16만5천달러를 가져갔다. 오초아는 10만5천달러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소렌스탐은 응원해준 멕시코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고 오초아는 "소렌스탐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다"며 화답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7.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