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491-20500 / 23,4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US여자오픈골프] 위성미, 공동 선두

    '장타소녀' 위성미(15.미셸 위)가 올해로 60회를 맞은 US여자오픈(총상금 310만달러)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위성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 체리힐스빌리지의 체리힐스골프장(파71.6천749야드)에서 ... 214타로 카렌 스터플스(잉글랜드), 모건 프리셀(미국)과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서 2번이나 준우승을 차지했던 위성미는 마지막 4라운드만을 남겨두고 공동 1위로 나서 ...

    연합뉴스 | 2005.06.26 00:00

  • thumbnail
    캐디와 함께 퍼팅라인 살피는 한희원

    한희원이 23일(한국시간) 밤 미국 콜로라도주 체리 힐스 빌리지 골프장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 출전, 8번홀에서 캐디와 함께 퍼팅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06.24 11:56

  • thumbnail
    이야기 하며 웃는 한희원과 박지은

    한희원(왼쪽)과 박지은이 23일(한국시간) 밤 미국 콜로라도주 체리 힐스 빌리지 골프장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골프대회에 출전, 이야기를 나누며 웃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6.24 11:53

  • [US여자오픈골프]위성미, 첫날 선두권 돌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를 강타한 '미셸 돌풍'이 태풍급으로 강도가 더해질 전망이다.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맥도널드LPGA챔피언십 준우승으로 세상을 놀라게 했던 장타소녀' 위성미(15.미셸 위)는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골프(총상금 310만달러) 첫날 한층 업그레이드된 쇼트게임 능력을 발휘하며 선두권에 올랐다. 24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 체리힐스빌리지의 체리힐스골프장(파71.6천749 야드)에서 열린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US여자오픈골프] 18번홀 '노버디'로 악명

    ... 대회 18번홀이 승부의 변수로 떠올랐다. 이 홀은 이 대회 60년 역사상 가장 긴 파 4홀이다. 24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1라운드에서 18번홀에서 경기를 한 132명의 선수들 중 버디를 낚은 선수는 단 1명도 없었다. 57명이 ... 랭, 가을에 프로 전향= ○…2언더파로 1라운드 공동 선두에 나선 브리타니 랭(19.미국)이 이번 여름 이후 프로로 전향한다. 올해 미국대학골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랭은 "23일 연습라운드 이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는 느낌을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미셸 위 돌풍 '태풍급' 격상‥US여자오픈 첫날, 선두에 1타차 공동4위

    미셸 위(16)가 제60회 US여자오픈(총상금 310만달러)에서 아니카 소렌스탐(35·스웨덴)의 '메이저 3연승'을 저지할 것인가. 위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 체리힐스빌리지의 체리힐스CC(파71·길이 6749야드)에서 ... 15번홀까지 버디 4개,보기 3개로 1언더파를 기록하며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 가을 프로로 전향할 예정인 브리태니 랭(20·미국)과 안젤라 스탠퍼드(28·미국)가 2언더파 69타를 쳐 공동선두를 달리고 ...

    한국경제 | 2005.06.24 00:00 | 한은구

  • 위성미 "정교한 샷으로 승부걸겠다"

    23일(한국시간) 밤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US오픈에 출전하는 위성미가 장타보다는 정교한 샷으로 승부를 걸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위성미는 23일 공식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의 코스가 좁고 러프가 길어 정확한 샷을 ... "(드라이브샷)거리를 10-15야드 정도 줄였고 그 작전이 주효했다"고 말한 뒤 ""이번 대회도 그린이 거칠고 깊은 러프로 둘러싸여 있어 볼을 똑바로 치지 않는다면 (목표에) 정확히 보내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위성미는 강한 ...

    연합뉴스 | 2005.06.23 00:00

  • 프로골프선수 출신 1호 박사 탄생

    국내 여자프로골프 사상 첫 박사가 탄생했다. 지난 98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프로 선수로 입문해 2003년까지 투어 생활을 한 이연정(28)이 그 주인공. 2003년 3월 명지대 대학원 박사과정에 들어간 이연정은 2년반만에 ... 경기력 향상 방안'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최종 심사를 통과했다. 이로써 8월25일 대학원을 졸업하는 이연정은 '여자프로골퍼 출신 1호 박사'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 명지대 경기지도학과를 2001년에 졸업한 이연정은 같은 해 석사과정에 ...

    연합뉴스 | 2005.06.22 00:00

  • 국내 여자프로골퍼 첫 박사 ‥ 이연정씨, 명지대 논문 통과

    국내 여자프로골퍼 출신 첫 박사가 탄생했다. 1998년 프로에 입문해 2003년까지 투어 생활을 한 이연정씨(28)가 그 주인공.2003년 3월 명지대 대학원 박사과정에 들어간 이씨는 2년반 만에 '한국 엘리트 골프선수들의 훈련 ... 준비중인데 선배를 추월해 학위를 받아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키 1m71cm에 몸무게 65kg의 체격을 갖춘 이 프로는 "올 가을 미국 LPGA투어 티칭프로 테스트인 '클래스A'에 응시한 뒤 국내 여자프로 시드전에도 참가해 내년 투어활동을 ...

    한국경제 | 2005.06.22 00:00 | 한은구

  • 여자골퍼들, 스포츠보급프로그램 참가

    한국여자프로골퍼들이 문화관광부, 교육인적자원부,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학교스포츠보급프로그램'에 참가한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상반기 정규투어 우승자인 송보배, 최나연, 이지영은 24일 오전 10시 안양 신성중학교에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경험담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5.06.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