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01-20510 / 23,4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렌스탐, US여자오픈에서 메이저 3연승 도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3번째 메이저 대회이자 세계 여자골프 최고 권위와 전통의 무대 US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310만달러)가 23일(이하 한국시간) 밤 개막한다. US여자오픈은 1949년 창설돼 올해 꼭 60회째를 ... 한결 편하게 그린을 공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렌스탐의 유력한 '대항마'로 등장했다. 이와 함께 위성미와 일본의 골프스타 미야자토 아이와의 재대결도 흥미롭다. 일본여자프로골프 작년 상금 2위 자격으로 초청받은 미야자토는 내년 LPGA ...

    연합뉴스 | 2005.06.21 00:00

  • 소렌스탐 메이저 3연승? ‥ US여자오픈 23일 티샷

    ... 56만달러,2위 상금도 33만5000달러. 미국LPGA투어 일반 대회의 2∼3배에 달하는 상금규모를 자랑하는 '제60회 US여자오픈'이 23일 오후(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체리힐스CC에서 시작된다. 이 코스는 파71로는 역대 최장인 6731야드로 ... 오초아(24·멕시코),'디펜딩 챔피언' 메그 맬런(42·미국),올해 유력한 신인상 수상자 폴라 크리머(19·미국) 정도다. 한국선수 중엔 슬럼프에 빠진 박세리(28·CJ)와 허리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박지은(26·나이키골프)이 어떤 성적을 ...

    한국경제 | 2005.06.21 00:00 | 한은구

  • [올시즌 실수.해프닝.진기록] 우즈도 '뒤땅'…세리는 85타 등

    ... 251야드를 남기고 2번아이언으로 세컨드 샷을 해 파를 세이브했다. △우즈의 생애 첫 페널티:우즈는 기량도 출중하지만 골프규칙 지식도 유달리 해박하다. 그러나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고 했던가. 우즈가 프로데뷔 후 처음으로 ... 신고식을 치른 셈.그런가 하면 톰 카이트는 MCI헤리티지 2라운드 8번홀 스코어가 보기였는데 파로 적어내 지난 72년 프로데뷔 후 첫 실격을 당했다. △안시현(사진)의 OB말뚝 뽑기:지난해 미국LPGA투어 '신인왕' 안시현은 한국여자오픈 ...

    한국경제 | 2005.06.20 00:00 | 김경수

  • [LPGA] 오초아, 시즌 첫 우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003년 신인왕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최종일 짜릿한 역전극을 펼치며 시즌 첫 우승을 거뒀다. 오초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골프장(파72.6천221야드)에서 열린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5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의 맹타를 휘둘러 4라운드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정상에 올랐다. 올해 신인왕을 사실상 예약한 폴라 크리머(미국)에 2타 뒤진 2위로 최종 라운드에 ...

    연합뉴스 | 2005.06.20 00:00

  • 여자 시니어골프 경쟁도 `후끈'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노장이 득세하는 가운데 여자 시니어 프로골퍼들도 팔을 걷어 붙이고 나섰다. `女노장'들의 격전지는 오는 20일부터 이틀간 2005 이동수골프시니어여자오픈 2차전(총상금 3천만원)이 펼쳐지는 강원도 원주 센추리21골프장(파72.5천836야드). 특히 2차전에는 92년 한국여자오픈 등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통산 5승의 기록을 보유, 일본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오순(44)이 가세해 흥미를 더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5.06.19 00:00

  • 노환순·이오순 우승경쟁 .. 이동수 시니어여자오픈 2차전

    한국여자프로골프 '2005 이동수골프시니어여자오픈 2차전(총상금 3000만원)'이 20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원주 센추리21CC(파72·5836야드)에서 열린다. 2차전에는 한국여자프로골프 통산 5승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이오순(44)이 가세했다. 1차전 챔피언 노환순(46)과 지난해 상금여왕 남정숙(43) 등의 치열한 우승다툼이 예상된다.

    한국경제 | 2005.06.19 00:00 | 한은구

  • 구옥희, 2년만에 일본그린 정복 ‥ 49세로 대회 최고령 우승

    한국여자골프의 '맏언니' 구옥희(49)가 2년여 만에 일본 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구옥희는 19일 일본 기후현 유그린나카쓰카와GC(파72·6347야드)에서 열린 '아피타 서클K 선크스레이디스'(총상금 6000만엔) 3라운드에서 ... 바날레이디스 우승 이후 2년 만에 우승 감격을 맛봤으며 일본 LPGA투어 공식대회에서 통산 23승을 거뒀다. 프로통산 44승째(국내 20승,미국 1승,일본 23승).구옥희는 정확히 48세10개월의 나이로 대회 최연장자 우승 기록도 ...

    한국경제 | 2005.06.19 00:00 | 한은구

  • [LPGA] 크리머, 2타차 단독선두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을 사실상 예약한 폴라 크리머(미국)가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크리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골프장(파72.6천22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단독선두에 나섰다. 이븐파에 그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208타)를 2타차로 제친 크리머는 시즌 두번째 우승의 기대를 부풀렸다. ...

    연합뉴스 | 2005.06.19 00:00

  • [LPGA] 박세리, 이틀 연속 상위권

    박세리(28.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이틀 연속 상위권을 달렸다. 박세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골프장(파72.6천22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합계 3언더파 141타로 김미현(28.KTF)에 1타 뒤진 공동 6위에 랭크됐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합계 8언더파 136타로 단독 1위. 박세리는 첫날 2언더파 ...

    연합뉴스 | 2005.06.18 00:00

  • [LPGA] 박세리, 이틀 연속 상위권

    박세리(28.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로체스터(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이틀 연속 상위권을 달렸다. 박세리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골프장(파72.6천22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합계 3언더파 141타로 김미현(28.KTF)에 1타 뒤진 공동 6위에 랭크됐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합계 8언더파 136타로 단독 1위. 박세리는 첫날 2언더파 ...

    연합뉴스 | 2005.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