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11-20520 / 25,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초아-소렌스탐, 골프여제 대결 무산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여제 대결이 미뤄졌다. 29일(한국시간) 밤 개막하는 LPGA 투어 긴트리뷰트에 출전하려던 오초아는 멕시코에 있는 삼촌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자 대회를 포기하고 멕시코로 떠났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 대회는 소렌스탐이 주최하는 대회로 오초아는 작년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선두를 지키지 못하고 연장전으로 끌려가 니콜 카스트랄리(미국)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

    연합뉴스 | 2008.05.29 00:00

  • 미셸 위, 유럽여자골프 독일오픈에 출전

    미셸 위(19.나이키골프)가 유럽여자골프투어(LET) 독일오픈에 출전한다고 AP통신이 28일 전했다. 2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뮌헨에서 시작되는 이 대회에 스폰서 초청을 받은 미셸 위는 8일부터 열렸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대회 출전이다. 미셸 위는 "몸 상태가 좋아진 것 같고 더 많은 대회에 나가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 목표는 골프를 즐기면서 낮은 타수를 기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위성미가 28일 양희영(19.삼성전자)과 함께 연습라운드를 ...

    연합뉴스 | 2008.05.28 00:00

  • 신지애, 시즌 첫 타이틀 방어 도전

    ... 방어전을 펼친다. 상금, 다승, 평균 타수 등 모든 부문에서 1위에 올라 있는 신지애가 시즌 처음으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할 가능성은 아주 높다. 레이크사이드 동코스가 여자 선수들에게 힘겨운 6천608야드에 이른다는 점은 장타자 신지애에게 절대 유리한 대목이다. 같은 기간 열리는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안투어 금호아시아나오픈 개최지 아시아나골프장 동코스 전장이 6천800야드로 레이크사이드 동코스보다 고작 200야드 길다. 특히 신지애는 6천300야드 ...

    연합뉴스 | 2008.05.28 00:00

  • thumbnail
    '무릎여왕' 고가미호, 오는 6월 KPGA투어 출전차 내한

    일본 프로골퍼 고가 미호가 오는 6월 한국여자프로골프(KPGA) 투어에 출전하기 위해 내한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늘씬한 몸매에 미니스커르틑 즐겨입어 '무릎여왕'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고가미호는 외모 ... 올해 일본투어에서 랭킹 2위에 올라 있으며 필드에서도 항상 미소를 지어 매너 좋은 선수로도 알려져 있다. 이번에 한국을 처음 방문하게 되는 고가미호는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츠호치를 통해 "일본과 미국 투어는 잘 알고 있지만 한국은 ...

    한국경제 | 2008.05.28 00:00 | minniee

  • thumbnail
    버라이어티 '그린 쇼'…이번주 국내외 골프대회 7개나 열려

    ... 메모리얼토너먼트와 긴트리뷰트오픈이,일본에서는 미쓰비시다이아몬드컵과 코사이도레이디스컵대회가 치러진다. 미셸 위(19)도 유럽여자골프투어 독일오픈에 출전한다. 이번 주 관전 포인트는 두 가지다. ◆최경주,연속 커트탈락 부진 벗어날까 세계랭킹 ... 최경주가 부진에서 벗어나 타이틀을 방어할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시아나CC에서 '베테랑 우승' 전통 이어질까 한국프로골프 금호아시아나오픈(총상금 5억원)이 29일 아시아나CC 동코스(파72)에서 열린다. 이곳 총길이는 6800야드로 ...

    한국경제 | 2008.05.28 00:00 | 김경수

  • 오초아-소렌스탐, 열흘 만에 리턴매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달구고 있는 '신구(新舊) 골프여제'의 대결이 열흘 만에 다시 벌어진다. 29일(이하 한국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리버타운골프장(파72.6천459야드)에서 개막될 LPGA 투어 긴트리뷰트를 앞두고 팬들의 관심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 몰려 있다. 오초아가 1인자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지만 내년에 은퇴하겠다며 마지막 불꽃을 화려하게 지피려는 소렌스탐의 기세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

    연합뉴스 | 2008.05.27 00:00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10·10·35·3' 비전 선포

    ... 골프전문가를 육성하고 KLPGA를 올림픽과 월드컵축구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KLPGA는 이와 함께 자선골프대회 개최와 유소년 골프 발전을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눔의 경영을 실천하겠다는 네 가지 비전을 밝혔다. 1978년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내 여자프로부에서 출범한 KLPGA는 1988년 독립했다. 홍석규 회장은 "KLPGA가 세계 여자프로골프의 중심으로 떠오르며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08.05.26 00:00 | 김경수

  • [일본여자골프] 이지희, 시즌 첫 우승

    이지희(29.진로)가 역전승으로 일본여자프로골프 시즌 첫 우승을 장식했다. 이지희는 25일 일본 아이치현 추쿄골프장(파72.6천381야드)에서 열린 추쿄TV 브리지스톤 레이디스오픈 최종 3라운드에서 4타를 줄인 8언더파 208타를 쳐 연장전으로 끌고 간 뒤 첫 번째 홀 버디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지희는 올 시즌 일본 무대에서 다섯 번째 한국인 우승자가 됐고 시즌 상금 3천770만엔으로 상금랭킹 3위에 자리했다.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5위로 3라운드를 출발한 ...

    연합뉴스 | 2008.05.25 00:00

  • thumbnail
    매치귄 탄생‥김보경, 최혜용 제치고 우승

    한국여자프로골프에 또 한 명의 '다크 호스'가 나왔다. 프로데뷔 4년째인 김보경(22·던롭스릭슨·사진)이 주인공이다. 김보경은 25일 춘천의 라데나CC(파72·길이 638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총상금 ... 확인한 김보경은 차분히 버디퍼트를 성공하며 감격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에 앞서 16강전에서 박지은(29·나이키골프)을 5&3으로 따돌린 데 이어 8강전에서 신지애(20·하이마트)마저 2홀차로 물리친 김혜윤(19·하이마트)은 ...

    한국경제 | 2008.05.25 00:00 | 김경수

  • 김보경, 매치플레이의 여왕

    <<김보경 우승 소감 등 추가>> 김보경(22.던롭스릭슨)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7년 만에 펼쳐진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여왕의 자리에 올랐다. 김보경은 25일 춘천 라데나 골프장(파72.6천381야드)에서 ... 올렸다. 김보경은 1억원의 상금을 받아 시즌 상금 랭킹도 2위(1억2천100만원)로 단숨에 뛰어올랐다. 2006년 프로 데뷔 이후는 물론 아마추어 시절 때도 우승컵이 없었던 김보경은 이날 4강전에서 우승 후보 박지은(29.나이키골프)과 ...

    연합뉴스 | 2008.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