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31-20540 / 20,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룰&에티켓] 프로들도 헷갈린다 (5)

    ... 볼마커가 움직인 것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벌타없이" 볼마커를 제자리에 놓아야 한다. (제20조1항) .상황 10 (한국여자오픈) C선수가 그린에서 퍼팅선상에 있는 고인물을 수건으로 닦고 쳤다. C선수는 퍼팅선에 접촉했으므로 2벌타를 ... 볼이 가기를 원하는 선)에 캐주얼워터가 있다 하더라도 로컬룰에서 금지하지 않는 이상 그 상태대로 칠수도 있다. 또 퍼팅선상이 아닌 곳에 캐주얼워터가 있으면 물론 구제받을수 없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2일자).

    한국경제 | 1997.04.01 00:00

  • [골프] 고우순, 시즌 2관왕 좌절 .. 도쿄 여자오픈 공동 2위

    한국의 고우순(32)이 "97 옐로우해트 도쿄 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공동 2위를 차지, 시즌 2관왕 획득에 실패했다. 올시즌 일본여자투어 개막전 챔피언인 고우순은 29일 와카스골프링크스 (파 72)에서 열린 대회 (총상금 5천만엔)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를 쳐 합계 1언더파 2백15타 (70-72-73)를 마크, 구보 미키노 등 4명과 공동 2위에 그쳤다. 이날 경기에서 프로 8년생인 마에다 스즈코는 68타를 치며 합계 2언더파 2백14타로 ...

    한국경제 | 1997.03.31 00:00

  • [단신] 삼성물산 에스에스, 소속 프로골퍼와 계약식

    삼성물산 에스에스 (대표 원대연)는 26일 97 아스트라 소속 프로골퍼들과 계약조인식을 가졌다. 이로써 아스트라는 지난해 오메가 투어 상금랭킹 1위인 강욱순이 가세, 기존의 김종덕 권영석 임형수 등 남자프로들과 국내 여자 상금랭킹 7위인 서아람 조마리 등과 함께 막강 골프군단을 구축하게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7.03.27 00:00

  • [골프] 한국 골퍼 해외무대서 부진 .. 구옥희 8위 등

    한국 남녀 프로골퍼들이 이번주에는 승전고를 울리지 못했다. 21~23일 일본 시즈오카CC(파72)에서 열린 97일 LPGA투어 사이순칸여자골프 대회에서 구옥희는 3라운드 합계 4오버파 2백20타(77.75.68)로 단독 8위를 차지했다. 또 2주전 일투어 개막전에서 우승했던 고우순은 합계 5오버파 2백21타 (73.73.75)로 공동 9위를 기록했다. 일본의 야마자키 지카요는 2백15타로 우승컵을 안았다. 한편 24일 싱가포르 아일...

    한국경제 | 1997.03.24 00:00

  • 올해 골프대회 '찬바람' .. 외국 유명선수 초청 축소 움직임

    ... 국내대회로 한정키로 방침을 바꿨다. 여자대회는 제일모직로즈오픈과 한화컵서울여자오픈 정도가 외국선수들을 초청할 계획이다. 로즈오픈은 호주의 캐리 웹이 출전의사를 밝혔으나 출전료등 제반조건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또 지난해 프로로 전향한 켈리 큔(미국), 한국인으로 유일하게 유럽투어 자격증을 가진 이주은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가을에 열리는 서울여자오픈은 현재 초청대상선수들과 교섭을 진행중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7.03.18 00:00

  • 이주은-현대자동차 3년 계약 .. 기업서 선수 후원 첫 사례

    ...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주은은 13세이던 지난 90년 골프에 입문한뒤 1년3개월만에 첫 우승을 할 정도로 골프에 소질을 보여왔다. 94년에는 미국 여자랭킹 3위에 오르며 이듬해 골프명문 텍사스대에 진학, 1년을 수료한뒤 지난해 8월 프로로 전향했다. 이주은은 지난12월 스페인에서 열린 유럽여자골프투어 테스트에서 3위로 합격, 한국인 최초로 유럽투어 출전자격을 갖고 있다. 이주은은 톰 카이트, 벤 크렌쇼 등을 지도한바 있는 척 ...

    한국경제 | 1997.03.12 00:00

  • 남-최상호/여-박세리 '함께 플레이하고 싶어요'..설문 조사

    ... 플레이를 보고 싶어하는 프로골퍼로 꼽혀 우즈의 인기가 국내에서도 대단함을 보여주었다. 이같은 사실은 월간 "모던골프"가 국내 아마추어골퍼 3백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드러났다. 응답자들은 프로암대회 라운드파트너로 남자프로중에서는 ... (21.3%)이 그 다음이었다. 또 김종덕과 강욱순 타이거 우즈는 똑같이 6.9%의 선호도로 이 부문 3순위 올랐다. 여자프로중에서는 박세리가 46.7%로 압도적이었다. 다음은 김미현으로 11.8%였으며, 캐리 웹 (호)이 4.4%, ...

    한국경제 | 1997.03.07 00:00

  • [골프 룰&에티켓] 프로들도 헷갈린다 (1)

    프로들은 아마추어에 비해 골프규칙을 많이 아는가. 물론 조금은 더 알겠지만 그것은 종이한장 차이에 불과하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지난해 국내대회에서 일어난 규칙위반사례를 모아 발표했다. 아마추어들이 알아서 손해볼것은 없을 것같아 몇회에 걸쳐 소개한다. .상황1 (톰보이 여자오픈) A선수는 드롭한 볼이 땅에 떨어진 곳에서 두 클럽이상 굴러가자 다시 드롭했다. 그런데 또 두클럽길이 이상 굴러가 다시 드롭했다. 세번째는 많이 구르지 않아 ...

    한국경제 | 1997.03.04 00:00

  • 여자프로테스트 모두 124명 응시

    올해 여자프로골퍼 입문에 도전하는 아무추어 선수들은 모두 1백24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3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14일까지 97 프로테스트 응시자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지난해 로즈여자오픈골프대회 우승자인 강수연을 비롯해 총 1백24명이 응시했다. 강수연 이외에 국가대표 출신인 한국아마추어골프의 간판 권오연 등도 프로에 도전. 이들 프로테스트 응시생들은 4~7일 올림픽파크호텔에서 실시하는 이론교육과 오는 27일 ...

    한국경제 | 1997.03.03 00:00

  • 보기가 3배나 된다 .. 호주 매스터즈로 본 박세리 골프 문제

    "박세리 골프"를 분석한다. 한국에서의 박세리와 "태평양을 건너간 박세리"는 어떻게 달라졌는가. 그녀는 과연 이번 알파인호주여자매스터즈에서 아주 잘 친 것인가. --------------------------------... 시간"을 당기는 모습이 긴요하다. 골프의 시간은 생각보다 빨리 흘러가는 법. 그녀는 "6위도 잘했다"는 평범함보다 "이글1개에 버디 20개의 6위"를 뼈아프게 생각해야 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3.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