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41-20550 / 20,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주 매스터즈 골프대회] '세계 선수와 당당히 겨루겠다'

    .미 LPGA투어 알파인 호주레이디스매스터즈 골프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27일의 1라운드 티오프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박세리 원재숙 김미현 박현순 정일미 한명현 등 6명의 한국 낭자들은 연습라운드와 ... 표정. .이곳 도박사들은 캐리 웹 (호)과 로라 데이비스를 우승 1순위로 지목하고 있다. 웹은 지난해 세계 여자프로골프사상 최초로 연간상금 1백만달러를 돌파한 "밀리언 우먼"인데다 호주출신이라는 점이 작용, 우승확률 30%가 ...

    한국경제 | 1997.02.26 00:00

  • 박세리 세계정상 도전..김미현등과 함께 호주 매스터즈 출전

    세계 정상급 골프에서 한국여자프로의 수준은 어느 정도일까. 박세리 (21.삼성물산) 김미현 (21.프로메이트) 등 한국의 간판주자 6명은 27일 호주 골드코스트 로열파인리조트코스 (파72)에서 시작되는 미 LPGA투어 알파인 ... 댈리" 로라 데이비스 (영국) 등 톱랭커들이 총출동, 세계 정상을 놓고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벌인다. 여기에 한국선수 6명이 도전장을 내놓아 국내 골프팬들의 관심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 당초 이번대회는 지난해 국내 상금 1-4위인 ...

    한국경제 | 1997.02.24 00:00

  • [골프] 마이어스, 소렌스탐 울려 .. 97 LA 오픈 여자대회

    .테리 조 마이어스(34)가 97 LA오픈 여자골프대회에서 우승, 프로데뷔 2승째를 챙겼다. 마이어스는 16일 미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오크몬트CC (파72)에서 열린 대회 (총상금 65만달러) 3라운드에서 코스레코드 타이인 ... 9만7천5백달러를 받았다. 한편 시즌 2승째를 노리며 1,2라운드에서 66타와 69타를 치며 3타차 단독선두를 달렸던 소렌스탐은 이날 2오버파로 부진, 마이어스에 무릎을 꿇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7.02.17 00:00

  • 여자골퍼 120명 지원 .. 프로테스트 응시자 교육

    ... 이번 프로테스트 응시자중에는 강수연 (경희대3) 권오연 (건국대4) 박나미 등 국가대표 출신들이 포함돼 있어 올시즌 프로무대에서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또 연령 제한 상한인 만 30세의 응시자들이 5명이나 끼여 있어 여자프로 골퍼가 직업으로서 인기가 높음을 반영했다. 응시자들은 오는 3월4~7일 이론교육, 3월27~28일 실기교육을 받은뒤 최종 실기테스트를 통과하면 바로 프로로 활약하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7.02.17 00:00

  • [골프의 세계엔 별일도 많다] (15) 골프 아닌 골프

    ... 골프에서 그럴 수가 있는가. 1936년 미 애틀란타의 드루이드 힐스CC회원들은 바로 이 점에 착안, 아예 "골프채 던지기 시합"을 만들어 냈다. 한번 골프채를 마음껏 던져 보라는 얘기였다. 클럽 헤드프로인 해리 스티븐스가 ... 수영모자를 썼다. 어쨋거나 파37의 9홀코스에서 거행된 이 대회 우승팀은 3오버파 40타를 친 드빌과 월더 커플이었다. "골프를 벗어난 골프"로 한번 웃어 보는 것은 어떨까.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7.02.17 00:00

  • 박세리없는 여자프로 골프계 춘추전국시대..13개대회서 격돌

    ... 맞게 될것 같다. 1인자 박세리의 미국행으로 그 자리가 공백이 생긴데다 강수연 권오연 등 대어급 아마추어들이 프로로 전향, 프로 2~3년차의 대표출신 선배들과 우승다툼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올 여자프로골프 판도를 전망해본다. ... 그보다 더많은 승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슈퍼루키" 박세리가 없기 때문이다. 절대 강자가 없는 여자프로 골프계는 시즌 오픈전인 톰보이오픈 (4월24~26일)을 치러보면 어느정도 그 판도를 가늠해볼수 있을 듯하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7.02.14 00:00

  • '스타없는 남자프로골퍼' 몸값에서도 홀대..여자골퍼와 큰차

    ... 프로골퍼들간 몸값이 이처럼 심한 불균형을 보이고 있는 것은 상품가치의 차이에서 비롯된다. 박세리와 김미현은 지난해 프로 1년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기량으로 4승 3승씩을 올렸다. 두 선수는 전체 여자프로골프대회의 절반을 휩쓸면서 ... 만료되므로 아직 시간은 있다. 하지만 앞으로 재계약이 이뤄지기까지는 순탄치 않을 것이란 전망이 있다. "남자프로 최고대우를 해달라"는 최의 요구는 자존심말고도 여자프로들이 계약금 인플레이션에 자극을 받았기 때문이다. 엘로드측은 ...

    한국경제 | 1997.02.12 00:00

  • [골프] 켈리 로빈스, "연장전은 즐거워"..내셔널프로암 우승

    켈리 로빈스(27)가 연장 접전끝에 총상금 50만달러가 걸린 "97 내셔널프로여자골프대회에서 우승했다. 로빈스는 10일 오전 (한국시간) 이비스컨트리클럽 레전드코스 (파 72) 에서 열린대회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5개의 ... 3.7m 옆에 공을 붙이고 침착하게 파퍼팅으로 마무리, 대어를 낚았다. 상금 7만5천달러. 이로써 로빈스는 프로데뷔 5년여만에 5승째를 거두면서 5승 가운데 4승을 연장전에서 승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

    한국경제 | 1997.02.11 00:00

  • '프로다운 프로만 살아남는다'..여자프로골프협 시드제 도입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 성하현.KLPGA)가 발빠른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97년부터 전격 시드제를 도입하는가 하면, 입회한지 1년이 안된 선수라도 해외대회에 출전할수 있도록 했다. 시드제 도입은 KLPGA의 획기적 변화다. 여자프로들은 그동안 프로테스트에 통과만 하면 어떤 대회라도 출전할수 있는 자격이 있었다. 그러나 프로의 세계에서 이는 어불성설이다. 프로자격증을 갖고 있다고 해서 그 선수가 프로의 기량을 지녔다고 말할수는 ...

    한국경제 | 1997.02.05 00:00

  • [골프의 세계엔 별일도 많다] (14) 골프는 농구가 아닌데...

    이번주 "별일"은 역사상 "가장 기상천외한 티샷"과 "가장 팔자 좋은 골프 볼"에 관한 얘기다. .프로암대회에 처음 출전한 아마추어는 "떨게" 마련이다. 1986년 미쇼다운클래식 프로암대회때 전 NBA스타였던 핫 로드 헌들리는 ... 걸음을 치며 사라졌다. 분명한건 다음이다. 첫째 그녀의 가슴이 아주 컸을 것이고 당연히 그 사이도 깊었을 것이다. 둘째 어윈의 골프 볼은 세상에서 가장 팔자 좋은 골프 볼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3일자).

    한국경제 | 1997.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