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41-20550 / 23,4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여고생 김하늘 선두

    ... 입상했던 김하늘은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가 260야드에 달하는 장타력을 가진 데다 두둑한 뱃심 플레이를 펼치는 것이 장점. 김하늘은 지난달 태영배한국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지만 최종 라운드에서 무려 11오버파 83타를 치며 '톱10' 입상마저 놓친 아픈 기억이 있다. 김하늘은 "올해 프로대회에서 우승을 해 내년에 프로로 전향하고 싶다"면서 "한국여자오픈에서는 캐디를 처음 했던 아버지가 사인이 잘 맞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그런 실수가 없을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시니어여자골프] 노환순, 1차전 우승

    노환순(46)이 연장 승부 끝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05 이동수골프시니어여자오픈 1차전 정상에 올랐다. 노환순은 31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 합계 1오버파 145타로 심의영(45)과 함께 연장에 돌입, 첫번째 홀에서 파를 세이브해 승리를 확정지었다. 우승 상금은 540만원. 노환순은 작년 이 대회 2차전에서 연장 승부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LPGA 한국 군단 2주 연속 우승 도전

    시즌 11번째 대회만에 우승 물꼬를 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낭자군이 2주 연속 우승 사냥에 나선다. 내달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매리어트시뷰리조트의 베이코스(파71.6천71야드)에서 열리는 LPGA 투어 시즌 12번째 대회 숍라이트클래식(총상금 140만달러)에 나서는 한국 선수는 22명. 강지민(25.CJ)이 30일 코닝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발판으로 우승을 일궈내며 시즌 우승 물꼬를 튼 한국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thumbnail
    토종 그린 여왕은 누구? ‥ 레이크사이드女오픈 개막

    ... 용인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파72·길이 6409야드)에서 열린다. 해외 유명선수를 초청하지 않고 순수 '국내파'끼리 대결하는 이 대회는 단일 규모로는 국내 최대 골프장인 레이크사이드CC(총 54홀)가 국내 여자프로골프 발전을 위해 상금과 비용을 전액 부담하며 주최하고 있다. 출전선수는 프로(103명)와 아마추어(5명) 등 108명이다. 우승후보로는 한국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상금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지영(20),시즌 개막전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 ...

    한국경제 | 2005.05.31 00:00 | 한은구

  • thumbnail
    노환순, 시니어女오픈 연장 V

    노환순(46)이 연장 접전 끝에 한국여자프로골프 시니어대회인 '2005 이동수골프 시니어여자오픈 1차전'(총상금 3000만원) 정상에 올랐다. 노환순은 31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CC(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 합계 1오버파 145타로 심의영(45)과 동타를 이룬 후 연장전 첫 번째 홀에서 파를 세이브해 보기를 기록한 심의영을 제치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우승 상금은 540만원. 노환순은 "어제가 어머님 생신이어서 ...

    한국경제 | 2005.05.31 00:00 | 한은구

  • thumbnail
    캐나다 장타 전문 골퍼 국내 무대 도전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 367야드를 자랑하는 캐나다 프로 골퍼 리암 머클로(26.하이옥테인코리아)가 한국 프로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다. 머클로는 내달 1일 강원도 원주시 센추리21골프장에서 열리는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3월에는 비거리를 늘려 보려는 여자 프로 골퍼 문현희(22.하이마트), 김소희(23,빈폴골프)에 드라이브샷 원포인트레슨을 하기도 했다. 골프 관련 업체인 하이옥테인 한국지사에 5년간 계약한 머클로는 "한국의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골프 내달 1일 개막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총상금 2억원)이 내달 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서코스(파72.6천409야드)에서 열린다. 프로(103명)와 아마추어(5명) 108명이 출전하는 이번 ... 한국여자오픈에서 `신데렐라' 안시현(21.코오롱엘로드)을 제치고 생애 첫 우승컵을 거머쥐는가 하면 이어 열린 XCANVAS여자오픈에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차세대 주자인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함께 11위를 차지했다. 특히 XCANVAS ...

    연합뉴스 | 2005.05.30 00:00

  • [LPGA] 강지민, 생애 첫 우승

    3년차 강지민(25.CJ)이 행운의 홀인원을 발판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우승 물꼬를 텄다. 또 한국여자프로골프 4관왕 출신 이미나(24)가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함께 공동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모처럼 LPGA 투어에 '한류 열풍'이 거세게 몰아쳤다. 강지민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코닝골프장(파72.6천62야드)에서 열린 LPGA 코닝클래식(총상금 11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비롯해 버디 6개, ...

    연합뉴스 | 2005.05.30 00:00

  • [인터뷰] LPGA 첫 우승 강지민

    "더할 나위없이 기쁘다.시련이 있었기 때문에 기쁨이 곱절이다" 30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닝클래식을 제패,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낸 강지민(25.CJ)은 다음 대회 장소인 뉴저지로 이동하는 자동차 안에서 휴대전화를 ... 선수들이 번갈아 우승했으면 너무 신나겠다. --박세리의 부진에 대해 한마디 한다면. ▲세리 언니는 누가 뭐라 해도 한국이 낳은 최고의 골프 스타다.한국 선수가 이렇게 많이 미국 무대를 누비는 것도 다 언니 덕이다. 곧 일어설 것이다. ...

    연합뉴스 | 2005.05.30 00:00

  • LPGA 투어 첫 승 강지민

    30일 새벽 한국 골프팬들에게 고대하던 한국 선수 우승 소식을 전한 강지민(25.CJ)은 고교 시절 미국으로 건너간 유학파. 13살 때 아버지 강주복씨의 손에 이끌려 골프채를 잡은 강지민은 1년만에 75타를 칠만큼 일찌감치 소질을 ... 진학했다. 애리조나주립대는 박지은(26.나이키골프)과 필 미켈슨(미국) 등이 골프 스타를 숱하게 배출한 곳. 골프 실력도 부쩍 향상된 강지민은 2001년까지 미국 아마추어 대회에서 7승이나 거둬들였고 대학 2학년 때 프로로 전향했다. ...

    연합뉴스 | 2005.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