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51-20560 / 20,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미섬우화] (29)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29>

    ... 아니유. 아니, 안 할 말로 형님 말씀처럼 에이즈가 판을 치구 있수. 나도 목숨 걸기는 마찬가지유. 백옥자같은 여자를 소개해줘.백옥자의 반만 돼도 참겠어. 이건 아주 프로에다가 과거에 무얼 한 여잔지, 그거 새우젓장사 아니면 ... 하는지 늘 휴대용 전화기를 열어놓고 남자도 소개하고 신사에겐 여자도 소개하는 마음씨좋은 그들의 좋은 복덕방이다. 지금도 지영웅은 소대가리 형님에게 자기의 속사정을 이야기하고 싶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2.03 00:00

  • [장미섬우화] (28)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28>

    ... 끝내려던 손님이다. 도무지 무식하고 징그럽게도 남자를 들들 볶는다. 최하의 손님이다. 지영웅은 이 징그러운 여자를 소개한 형님에게 호통을 쳤었다. "그따위 새우젓장사를 소개한 형이 원망스럽소. 나는 물이 다르지 않소. 형님, ... 인도어 골프의 배사장은 그가 그런 생활을 하는 것은 모르지만 여성들에게 그만큼 인기가 있고 옷도 철철이 귀공자처럼 갈아입는 데에 가끔 번쩍하고 일어나는 의혹을 품을 때가 많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3일자).

    한국경제 | 1997.02.03 00:00

  • [골프 라이벌] "규칙하면 우리에게 물어봐요"..김동휘-이학

    골프는 심판이 없는 게임이라고 하지만 오픈대회같은 경우에는 심판격인 경기위원들이 있다. 경기도중 문제가 발생할 경우 그들이 달려가 규칙을 해석하고 적용하는 것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고문인 김동휘씨(75)와 한국프로골프협회 ... 골프규칙 전파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이부회장은 APGA출범의 산파역을 맡았고, 사업도 아들에게 물려준채 아시아골프발전을 위해 APGA투어에 매달리고 있다. 골프규칙의 양대산맥격인 두 사람 모두 오늘의 한국골프를 있게한 공로자들이라 ...

    한국경제 | 1997.01.17 00:00

  • 휠라코리아(주), 정준 가세 '식구' 9명으로 늘어

    ... 국가대표 출신 김창민, 유망주 김항진과 새로 계약을 체결, 총 9명의 계약프로를 거느리게 됐다. 계약금은 정준이 2천2백만원, 김창민이 1천8백만원이다. 휠라코리아는 또 기존계약선수인 박남신과는 1천만원 오른 5천만원에, 96 여자프로 상금랭킹 4위 정일미와는 4천만원에 각각 재계약을 맺었다. 휠라코리아는 계약금외에 선수들이 원하는 골프클럽을 지원하며, 국제대회 출전편의도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5일자).

    한국경제 | 1997.01.14 00:00

  • 골프천재 우즈/미녀 소렌스탐, 시즌 첫 우승 .. 경쾌한 출발

    ... 우즈(21)는 PGA투어 사상 가장 짧은기간에 상금 100만달러를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우는 등 시즌 초반부터 "골프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또 96 LPGA 최우수선수인 애니카 소렌스탐도 시즌 첫대회에서 "여자 백상어 "캐리 ... LPGA 투어도 풍성한 기록의 한해가 예상된다. .타이거 우즈가 97 메르세데스 챔피언십 (총상금 1백20만달러) 골프 우승을 차지한 데에는 행운도 따랐다. 13일 (이하 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 칼즈배드 라코스타리조트 (파72) ...

    한국경제 | 1997.01.13 00:00

  • [장미섬우화] (5)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5>

    ... 지났을까. 지영웅이 휘파람을 불면서 나타났다. 그는 급하게 진료실 도어를 노크하더니 "들어오세요"하기가 무섭게 골프 장갑을 벗으면서 고개를 푹 수그린다. 언제나처럼 사향냄새같은 콜롱의 향기를 풍기면서, 90도로 너무 정중하게 ... 가짓말 하는 것은 아니지요?" 김영신은 공박사의 여고 동기동창이다. 사업도 잘 하고 잘 놀고 공치는 솜씨도 프로를 뺨치는 멋쟁이다. 돈도 많고 바람기도 세고 결혼을 두번이나 한 플레이걸이다. "그 여자의 사업장이 바로 이 ...

    한국경제 | 1997.01.06 00:00

  • [골프 화제] 첫발 디딘 제주서 '5연속 버디'

    ... 동반자들이 진기록 이라고 추켜세우는 바람에 그제서야 자신의 기록을 되돌아보게 됐다고. .국내외 연속버디 기록은 어떤가. 세계기록은 "8"개홀이다. 남자프로중에서는 퍼지 젤러 (76년) 등 모두 3번 있었고, 여자프로는 84년 매리 베스 짐머만이 유일하게 8개홀 연속 버디를 낚았다. 한국은 남자가 7, 여자가 5개홀이다. 채영태 프로(35)가 96 팬텀오픈 4라운드 (88CC 서코스)에서 이 기록을 달성했으며, 여자는 박세리가 국가대표시절 ...

    한국경제 | 1997.01.03 00:00

  • 박세리 '올해 최우수선수' 2년연속 선정 .. 대한골프협회

    박세리 (19.삼성물산)가 2년연속 대한골프협회 (KGA) 선정 최우수 선수의 영예를 차지했다. KGA는 30일 프로데뷔 첫해에 우승 4회, 2위 3회 등을 기록하며 한국프로골프사상 단일 시즌 최고 상금액을 획득한 박세리를 ... 그친 박을 따돌렸다. 한편 최우수아마추어에는 제17회 세계여자아마추어 골프팀선수권대회에서 첫 우승을 이끌어낸 여자대표팀에 돌아갔다. 협회는 97년 1월16일 있을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이들에 대한 시상을 한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6.12.30 00:00

  • '박세리 세계 무대 신고합니다' .. 내년 2월 미 LPGA 투어

    97년초 도미하는 박세리 (19.삼성물산)의 미국 LPGA투어 데뷔무대는 호주에서 열리는 "알파인 호주 레이디스 마스터즈" 골프대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97년 2월27일부터 3월2일까지 호주 퀸즈랜드 로열파인즈 리조트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한국의 박세리 김미현 박현순 정일미가 초청됐다고 밝혔다. 총상금 65만달러 규모의 이 대회는 올해까지 호주 국내대회였으나 97년부터 미 LPGA투어의 한 경기로 열린다. 97대회에는 ...

    한국경제 | 1996.12.30 00:00

  • 한국골퍼는 '외화박스'..구옥희 3억3천 1위 등 총 24억 벌어

    한국 남녀프로골퍼들이 올 한햇동안 상금으로 벌어들인 외화는 모두 300만달러 (약 24억6,560만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여자프로골퍼가 남자보다 82만3,500달러 (약 7억원) 더 많은 외화를 획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에 따르면 96년 한햇동안 여자프로골퍼가 187만2,456달러, 남자프로골퍼가 104만8,916달러의 상금을 획득, 총 292만1,372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

    한국경제 | 1996.1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