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71-20580 / 20,8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박세리 3언더 단독선두..서울여자오픈 선수권대회 1R

    "우리속에 갇힌 야생 호랑이" 제6회 서울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30만달러)에 참가중인 세계랭킹1위 로라 데이비스(32.영)의 첫라운드를 지켜본 사람들의 대체적인 소감이다. 데이비스는 평균 250m를 상회하는 드라이버샷을 가지고도 OB를 두번씩이나 내는등 한국 골프코스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더욱이 그녀는 티잉그라운드를 앞으로 당겨놓은데다 타이트한 한국 코스의 특성으로 말미암아 마음대로 샷을 할수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1995.10.06 00:00

  • '남자투어서 뛰고싶어'..서울여오픈등 참가 로라 데이비스

    ... 블랙잭,룰렛등 도박이 취미이고 포커를 즐기는 여자. 당구도 프로소릴 듣는 여자. 남자프로만큼 거리를 내는 여자. 체중이 80kg이 넘는 여자. 이세상의 모든 게임은 "이기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주장하는 여자. 그런 여자프로한국에 온다. 이름하여 로라 데이비스(31,영국). 로라 데이비스는 제6회서울여자오픈 (6-8일,프라자CC)과 95미LPGA투어대회인 삼성여자세계골프선수권대회 (12-15일,제주파라다이스GC)에 연속 출전하는 "거물중 ...

    한국경제 | 1995.10.04 00:00

  • '마흔둘의 집념'..쏘나타컵 골프최강전 우승 한명현 스토리

    .이제까지의 모든 회한이 녹아져 내려오는 눈물. 쏘나타컵 95 SBS 남녀프로골프최강전 여자부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한명현(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부회장)의 가슴은 미어질수 밖에 없었다. 여자나이 42세에 7살난 아이의 어머니, ... 동시에 "부회장"으로서 후배들을 향한 질책의 효과를 더한다. 한명현의 우승은 최상호(41)의 막판 2승과 함께 한국프로골프에 잔잔한 감동을 던져주고 있다. 40대의 언더파 우승에 "스토리"가 있으면 그것은 아름답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5.10.0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22) 폴로스루를 길게

    메이저 우승을 노리는 프로골퍼나 친선경기를 벌이는 주말골퍼나 할것없이 승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쇼트퍼팅이다. 그런 쇼트퍼팅의 중요성을 모르는 골퍼는 없다. 너무 의식하고 있다는 편이 옳을지도 모른다. 그런나머지 ... 임팩트순간에는 퍼터헤드를 멈춰버린다. 이는 실전과 같이 신중하지 않고 대충 시늉만 해보기 때문이다. 84US여자오픈 챔피언 할리스 스테이시는 이같은 퍼터헤드의 감속을 막기 위해서는 연습스트로크를 할때 폴로스루를 의식적으로 길게 ...

    한국경제 | 1995.10.02 00:00

  • [골프] 최상호, 단독선두 질주 .. 쏘나타컵 골프최강전 3R

    ... 드라머틱한 우승을 하고나자 "특유의 여유를 찾으며" 다시 날기 시작했다. 30일 태영CC에서 계속된 쏘나타컵95SBS프로골프최강전 3일째경기에서 최상호는 5언더파 67타(버디6,보기1)를 기록,3라운드합계 9언더파 207타로 단독선두에 ... 궁금하다. 한은 금년만해도 2위만 두번(동일레나운,미도파오픈)했었다. 이번대회 우승상금은 남자 4,000만원에 여자 2,000만원으로 남자부에서 최상호가 우승할 경우 그는 한국골프사상 처음으로 단일시즌 총상금이 2억원을 돌파하게 ...

    한국경제 | 1995.10.01 00:00

  • [골프] 최경주, 단독선두 나서 .. 쏘나타컵골프최강전 2R

    ... 꾸준히 우승경쟁을 하는 선수"가 스타급 골퍼라 할수 있다. 금년시즌 막바지경기들을 종합해 볼때 최경주(26.반도골프)는 이제 한국프로골프 차세대주자로서의 이미지를 굳힌것 같다. 신한동해오픈 2위의 그는 쏘나타컵 95SBS프로골프최강전 ... 139타)이었고 첫날 선두 최광수는 이날 76타로 합계 141타의 공동 5위그룹(이강선 유재철)으로 내려갔다. 한편 여자부에서는 송채은 고우순 한명현이 모두 2라운드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선두그룹을 형성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

    한국경제 | 1995.09.30 00:00

  • [골프] 백전노장 한명현, 단독선두 .. 쏘나타컵최강전 3R

    한명현(42)의 골프는 정말 대단하다. 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부회장인 한명현은 54년생이다. 여자의 나이,그것도 결코 젊지않은 나이를 들먹여 안쓰럽지만 한국나이로 42세에 필드에서 홀컵을 맹공하는 모습은 어느때나 박수를 보낼만 ... 올 상금랭킹 9위에서 보듯,그녀의 골프는 여전히 빛나고 있다. 미국이나 일본등에서는 40세 넘어서도 나름대로의 골프를 유지하는 수가 많지만 그 저변이 결코 넓다고 볼수 없는 한국골프계와 여자나이에 특히 민감한 국내풍토에서 볼때 ...

    한국경제 | 1995.09.30 00:00

  • [골프] 최광수, 7언더 '단독선두' .. SBS 골프최강전 첫경기

    최씨들의 골프가 좋다. 28일 태영CC(파72)에서 개막된 95SBS프로골프최강전 첫날경기에서 올 슈페리어오픈우승자 최광수(36.엘로드)는 7언더파 65타의 호기록으로 단독선두에 나섰다. 최광수는 이날 거의 "한 홀 건너 ... 선수등 남자 45명, 여자 21명이 출전, 총 1억500만원의 상금을 놓고 4라운드 스트로크플레이로 우승을 가린다. 남자 우승상금은 4,000만원이고 여자는 2,000만원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5.09.28 00:00

  • [골프] 박현순, 프로 첫우승 쾌거 .. KLPGA 마지막날

    박현순(23.뉴코리아CC.엘로드)이 91년프로가 된후 처음으로 우승했다. 박현순은 24일 뉴서울CC남코스에서 벌어진 95삼성카드배 한국여자프로골프 ( KLPGA)선수권대회 최종일경기에서 1언더파 71타를 기록,4라운드합계 ... 5개나 잡았으나 파5홀인 2번홀 (499m)에서 OB를 두번이나 내며 9타를 쳤다. 이홀에서는 배윤주가 국내여자공식대회사상 처음으로 알바트로스를 기록하기도 했다. 배는 스푼으로 친 세컨드샷이 그대로 홀컵을 향해 굴러 떨어졌다. ...

    한국경제 | 1995.09.25 00:00

  • [골프] 박현순, 선두 '뒤집기' 9언더 135타 .. KLPGA 2R

    박현순(23,뉴코리아CC,엘로드계약프로)이 95삼성카드배KLPGA선수권대회 이틀째경기에서 5언더파 67타의 기염을 토하며 2라운드합계 9언더파 135타로 단독선두에 나섰다. 22일 뉴서울CC남코스(파72)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 고우순은 이날 1언더파 71타로 주춤, 합계 6언더파 210타(단독3위)로 박을 3타차로 추격중이다. 이번대회가 여자대회중 유일하게 4라운드경기로 치러진다고 볼때 아직 무승의 박으로서는 남은 3,4라운드가 꽤 긴 이틀이 될 것이다. ...

    한국경제 | 1995.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