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71-20580 / 22,0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경주 우승 이모저모] 우승 축하 쏟아져

    ... 0... 국내 골퍼들은 최경주의 우승에 대해 하나같이 너무 감격스럽다며 자신의일처럼 기뻐했다. 한때 국내 최고 프로골퍼였던 김승학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은 "남자들은세계 무대에서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우리 협회는 ... 남자선수들도 외국에 나가 어깨를 펼 수 있게 됐고 젊은 선수들에게는 꿈과 희망을 심어줬다"고 말했다. 국내 정상급 여자프로골퍼인 정일미(30)는 "새벽까지 뜬 눈으로 경기를 지켜보면서 감격해 눈물이 날 뻔했다"고 한 뒤 "남자선수들은 ...

    연합뉴스 | 2002.05.06 00:00

  • [LPGA] 박세리.박지은 공동 4위 분루

    악천후에 2라운드로 축소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125만달러)에서 줄리 잉스터(42.미국)가 통산 27승을 거둔 가운데 박세리(25.삼성전자)와 박지은(23.이화여대)이 공동 4위에 올랐다. 특히 한국 선수가 4명이나 10위권에 진입함으로써 지난 롱스드럭스챌린지대회에이어 2개 대회 연속 '한국 강세'가 이어졌다.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의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 6천187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

    연합뉴스 | 2002.05.06 00:00

  • 최경주 PGA 투어 첫 우승의 의미

    최경주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대회 우승은 박세리에 이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심어줬다는 점에서 무엇보다 의미가 각별하다. 지난 98년 박세리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우승이 나라살림이 거덜나 국제통화기금(IMF)에 ... 있다는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최경주의 우승을 높이 사는 것은 당연하다. 게다가 한 세기를 훨씬 넘긴 미국의 프로골프 역사에서 아시아 선수로 불과 세번째인 최경주의 우승은 백인들의 전유물이나 다름없는 PGA 투어에 신선한 충격을 ...

    연합뉴스 | 2002.05.06 00:00

  • "최경주는 우리 학교 학생".. 광주대

    "최경주 선수는 우리 학교 학생입니다" 6일 한국인 최초로 미국 PGA 우승의 영예를 차지한 최경주(32) 선수가 광주대학교 무역학과 4학년에 재학중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최경주는 일본 프로골프(JPGA)에 진출하기 1년 전인 지난 98년 광주대에 입학했다. 최 선수의 광주대 입학에는 광주대 김혁종(44) 기획실장의 도움이 컸다. 김 실장은 무명시절 최선수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던 주변 사람들과의 친분으로자연히 최 선수를 알게 됐으며 ...

    연합뉴스 | 2002.05.06 00:00

  • [LPGA] 박세리 2위 도약...대회 2라운드로 축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125만달러)이 악천후 때문에 2라운드로 축소된 가운데 박세리(25. 삼성전자)가 2타차 공동2위로 뛰어 올랐다. 박세리는 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의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 6천187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이틀째 전날 치르지 못한 1라운드 경기를 3언더파 69타로 마무리짓고 곧바로 2라운드에 돌입, 7번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탔다. 중간성적 6언더파를 달린 ...

    연합뉴스 | 2002.05.05 00:00

  • 박지은, 첫날 공동 4위 .. LPGA 칙필A채리티 1라운드

    박지은(23.이화여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125만달러) 첫날 경기에서 공동 4위에 올라 한국선수 9명 중 가장 좋은 출발을 보였다. 박지은은 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 6천18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몰아쳐오전 6시15분 현재 레이철 테스키(미국) 등 4명과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8언더파 64타로 단독 선두인 ...

    연합뉴스 | 2002.05.04 00:00

  • [LPGA] 박지은, 공동4위 .. 악천후로 경기 중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125만달러) 첫날 경기가 악천후로 중단된 가운데 박지은(23.이화여대)이공동 4위에 올라 한국선수 9명 중 가장 좋은 출발을 보였다. 박지은은 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 6천18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몰아쳐 레이철 테스키(미국)등 4명과 공동 4위에 자리했다. 무려 271야드에 이르는 장타를 앞세워 버디 6개를 잡고 ...

    연합뉴스 | 2002.05.04 00:00

  • 美교포 신모씨도 "홍걸씨와 골프 안쳤다"

    ... 바람에 골프클럽 직원에게 진 사장을 라이드(카트로 경기중인 홀까지 데려다주는 것)를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신씨는 "프로숍(골프용품판매점) 직원에게 롱티(공을 올려놓는 자리)를 달라고했더니 수리.정비실에 있다고 해서 중남미계 직원에게 한주먹 만큼 받았다"고 자신이 골프쳤음을 분명히했다. 신씨는 "우리 팀 전후로 미국인 팀이 쳤으며 티오프를 하기전 한국여자들이치고 나가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신씨는 홍걸씨 측근이나 한국 정부측으로부터 골프회동과 관련해 어떤 주문을받은 ...

    연합뉴스 | 2002.05.03 00:00

  • 최경주, 올 상금 박세리 추월할까 .. 현재 45만弗 두배 앞서

    박세리(24.삼성전자)와 최경주(32.슈페리어).두 말할 것도 없이 두 선수는 미국 프로골프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의 간판 남녀선수다. 두 선수 가운데 지금까지는 박세리가 더 팬들의 뇌리에 강하게 인식돼 있는 것이 사실이다. ... 박세리보다는 투어 3년차로서 적응도를 점점 높여 가고 있는 최경주가 가능성이 더 크다. 또 대회 상금액수도 남자가 여자에 비해 3배 정도 많은 점이 최경주에게 유리한 요소다. 양 투어의 대회 수를 비교해 보아도 박세리가 불리하다. ...

    한국경제 | 2002.04.30 17:16

  • 무이자할부.골프대회로 고객잡기 .. '수입자 마케팅 어떻게'

    ... 대납해 주고 있다. 3년,10만km 품질보증에 소모성 부품을 3년간 무상교환해준다. 골프마케팅도 활발=본격적인 골프시즌을 맞아 각 업체들은 주요 고객층인 프로 및 아마추어 골퍼와 갤러리들을 겨냥한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다. 한국도요타자동차는 ... 다음달 13일 태영CC에서 유명 연예인과 프로골퍼,아마추어 여성 골퍼 1백20명이 참가하는 선키스트 우수고객 초청 골프대회에도 렉서스 IS200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올해 총 18회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대회 ...

    한국경제 | 2002.04.29 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