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81-20590 / 23,4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오픈골프] '루키' 이지영, 생애 첫승

    '루키' 이지영(20.하이마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메이저대회인 태영배한국여자오픈선수권대회(총상금 3억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신고했다. 데뷔 2번째 대회인 이지영은 15일 경기도 용인 태영골프장(파72.6천395야드)에서 ... 아마추어 초청 선수인 박인비(17)는 합계 7오버파 223타로 공동 13위. 한편 지난 95년 영남오픈을 2연패, 한국프로골프 통산 2승의 현역 프로인 공영준(46)이 조만간 열릴 예정인 지산오픈을 포기하며까지 자신이 키운 이지영의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한국인들은 자녀에게 1등 되라고 가르쳐"

    박세리, 박지은 등 한국 낭자 23명이 참가중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칙필A 채리티 챔피언십을 계기로 조지아주에서 발행되는 일간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이 한국인들의 골프 열기를 소개했다. 이 신문은 대회 첫날인 13일자 ... 말했다. 이 신문은 "요즘 미국에서는 선수권 대회든지, 동네 골프장이든지 이러한 미국과 한국의 (서로 다른) 골프 문화가 그물처럼 엮여져 있다"고 설명했다. 샌더 씨는 130명의 회원을 갖고 있는 애틀랜타 지역 한국여성골프협회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스마일퀸' 이지영, 스승의날 값진 선물

    "캐디님, 선생님 다 고마워요" 15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메이저대회인 태영배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총상금 3억원)에서 우승한 이지영(20.하이마트)은 소속 대학인 용인대 총장과 자신을 키워주며 캐디까지 도맡아준 공영준(46) ... 빼놓지 않았다. 이날이 마침 스승의 날이기 때문이다. 이지영은 2005 KLPGA 시드전에서 1위를 한 뒤 프로 데뷔 2번째 대회인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을 했다. 신인왕 등 3관왕 출신의 차세대 주자 송보배(19.슈페리어)도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LPGA] 소렌스탐, 통산 60승 '눈앞'

    `골프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PGA) 통산 60승을 눈 앞에 뒀다. 소렌스탐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의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7천394)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 2위인 에밀리 클라인(미국.8언더파)과는 무려 10타차. 소렌스탐은 지난 1986년 신디 맥키가 마스터카드인터내셔널프로암대회에서 세운 14타차 우승 기록 경신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소렌스탐은 이날 보기를 3개나 범했지만 이글 1개와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한국여자오픈골프] '여고생' 김하늘 선두 돌풍

    해마다 한국여자프로골프 무대를 강타해온 '여고생 아마추어 돌풍'이 올해도 여전할 조짐이다. 여고 2년생 아마추어 김하늘(서문여고)은 14일 경기도 용인 태영골프장(파72.6천39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3억원) 이틀째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김하늘은 이 대회에 초청받은 7명의 아마추어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국가대표 경력이 없는 무명. 그러나 장타력과 두둑한 배짱을 앞세운 김하늘은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LPGA] 박세리, 올들어 첫 60대 타수

    ... 허덕이던 박세리(28.CJ)가 올들어 처음 60대 타수를 때려내며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박세리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의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6천37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 5번홀(파4)에서는 두번째샷을 그대로 홀에 꽂아넣은 이글을 뽑아내 행운도 따랐다. 박세리가 부활 조짐을 보였지만 한국 선수들은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기세에 눌려 우승 경쟁에는 뛰어 들 엄두도 내지 못했다. 장정(25)과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위성미, US오픈 예선 낙방

    ...오픈 본선 진출에 도전장을 던진 '장타소녀' 위성미(16.미셸 위)가 첫 걸음에서 좌절했다. 위성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의 터틀베이골프장(파72)에서 열린 US오픈 지역 예선에서 4오버파 76타를 쳐 지구 예선 진출에 ... 지구 예선 출전이 성사되면 메릴랜드주 지구 예선에 출전하게 된다. 위성미는 지난 2월 같은 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SBS오픈 때 3일 연속 2언더파 70타씩을 쳐 공동2위에 올랐지만 7천199야드에 이르는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thumbnail
    '여고생 프로골퍼' 박희영 첫 날 1위

    13일 경기도 용인 태영CC에서 개막된 '태영배 제19회 한국여자오픈골프' 첫날 경기에서 1위를 기록한 박희영이 18번홀 세컨 샷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5.13 18:06

  • [한국여자오픈골프 이모저모] 박희영, '장염 투혼'

    태영배한국여자오픈골프대회 첫날 단독 선두에 나선 `대형 신인' 박희영(18.이수건설)이 장염 투혼을 발휘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박희영은 13일 경기도 용인 태영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로 선두에 나선뒤 ... 어려움을 호소했다. 안시현은 "평소에 커피를 안 마시는데 오늘은 졸릴까봐 커피를 몇 잔이나 마셨다"면서 "태영골프장은 프로암 1라운드를 한 것을 제외하면 처음이어서 생소하고, 그린에 모래가 뿌려져 있어 퍼트도 쉽지 않았다"며 이런저런 ...

    연합뉴스 | 2005.05.13 00:00

  • 안시현 배꼽샷 "여전하네~".. 한국여자오픈 첫날 7위

    '여고생 프로골퍼' 박희영(17·이수건설·한영외고3)이 국내여자골프 내셔널타이틀인 태영배 제19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3억원) 첫날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제치고 선두에 나섰다. 박희영은 13일 경기도 용인의 태영CC(파72)에서 ... 좋은 성적을 낸 요인인 것 같다"고 말했다. 2004미국LPGA투어 신인왕인 안시현(21·엘로드),지난해 국내여자골프를 평정한 송보배(19·슈페리어),2002US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자 박인비(17)는 같은 조로 플레이한 결과 송보배가 ...

    한국경제 | 2005.05.1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