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81-20590 / 20,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켈리 큔, 프로 전향 .. 내달 JC 페니클래식 우즈와 플레이

    ... 없다. 현재로서는 예선면제된 4개 대회와 US여자오픈등 5개대회만 확정됐기 때문에 미니투어나 해외대회에서 주로 뛸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물론 데뷔전에서 의외의 성적을 내면 출전가능대회는 더 늘어나지만. 어쨌든 미국여자랭킹 1위인 큔의 프로전향으로 내년 미국 남녀프로 골프계는 어느해 못지않은 흥행과 흥미가 예상된다. 물론 우리에게는 내년 미국무대에 데뷔하는 박세리와 큔의 대결이 더 흥미거리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6.11.21 00:00

  • 스폰서 다양화/총상금 고액화 시대 .. 골프대회 잇달아 창설

    우리나라도 골프 선진국처럼 자동차와 통신기기업체가 국내 최대 규모의 골프대회 주최자로 잇따라 나서고 있다. 한국프로골프협회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한국이동통신은 내년에 각각 "현대모터스 오픈"과 "KMT (Korea Mobile ... 일동레이크GC에서 KMT 클래식을 열기로 했다. 총상금은 역대 국내 대회 최고인 50만달러로 확정지었다. 현대자동차나 한국이동통신의 골프대회 참여는 우리나라 골프대회 스폰서도 이제 골프용품업체 일변도에서 벗어나 선진국처럼 다양화하고 ...

    한국경제 | 1996.11.19 00:00

  • [인사이드 골프] "40대 우승은 아름답다"..구옥희/오자키 등

    ... 엘르에어오픈 우승이고 또 하나는 96 호주여자 매스터즈에서의 제인 크래프트 (호주) 우승이다. 56년생인 구옥희는 한국나이로 41세. 크래프트도 동갑이다. 남자프로도 40세가 넘으면 하향길에 접어드는 게 일반적인데 그들은 그 나이에도 ... 한홀 플레이 했을 뿐이다. 내년부터 나는 다시 제로에서 시작한다" 국내용이든 국외용이든 오자키의 존재가 일본 프로골프의 밑바탕임은 분명하다. 49세의 나이에 100승을 올리며 18홀 그린에서 샴페인 세례를 받는 인물. 한국에도 ...

    한국경제 | 1996.11.18 00:00

  • 김미현, 한일그룹 간다 .. "박세리에 버금가는 조건" 알려져

    ... 오는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이나 박세리에 버금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대표를 지낸후 지난 4월 프로에 뛰어든 김은 프로원년에 3승을 기록, 박세리와 함께 국내여자프로골프계의 쌍벽을 이뤄온 주인공. 작은 체구에도 ... "36홀 최저타수" 기록과 최연소 우승기록도 수립했다. 김은 미도파오픈외에 8월의 유공인비테이셔널대회, 10월의 한국 여자오픈도 석권했다. 김을 스카우트한 한일그룹은 계열사인 국제상사에서 프로메이트 골프용품 및 프로스펙스 스포츠용품을 ...

    한국경제 | 1996.11.18 00:00

  • [골프 라이벌] 세계 정상 향해 매진 .. 한희원-박지은

    박세리가 프로로 전향한뒤 빈 자리가 클것으로 예상됐던 한국 여자 아마추어골프는 한희원 (18.서문여고3)과 박지은 (17.미 호라이즌고3. 그레이스박)이라는 당찬 신예들이 세계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은 지난 10일 끝난 제17회 세계 아마추어 여자골프대회에서 한국이 최초로 우승하는데 주역이었다. "골프올림픽"으로 불리는 이 대회는 지금까지 미국이 12번, 스웨덴이 4번, 그리고 한국이 세번째로 우승등록을 할만큼 ...

    한국경제 | 1996.11.15 00:00

  • 태영CC, '코스사랑' 박성자 프로 모범선수 선정

    ... 코스 등을 나중에 보수하려면 상당한 노력이 뒤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해마다 2개의 골프대회를 개최해온 태영CC는 이같은 점에 착안, 대회기간 모범적인 행동을 한 프로를 선정해 올해부터 시상을 하기로 했다. 1회 수상자는 박성자 프로(31). 태영CC측은 14일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연수원으로 찾아가 상패와 조그마한 부상을 전달했다. 박프로는 지난봄 톰보이여자오픈과 가을의 SBS 최강전 (예선)때 자신이 남긴 디보트와 볼마크를 캐디에게 ...

    한국경제 | 1996.11.14 00:00

  • [골프] 박종환 감독, 75타로 1위 .. 필라자선대회

    ... 남서울CC에서 열린 96 스포츠서울 FILA컵 자선골프대회는 주로 스포츠계 인사와 연예계스타들이 출전한 대회. 이날 골프를 가장 잘 친 출전자는 축구감독 박종환씨로 75타를 기록했고 프로야구 하기룡 코치가 280m를 날려 롱드라이빙상을 받았다. 여자 메달리스트는 92타를 친 가수 김부자씨였다. 다음은 이날 출전자중 "알만한 인물들"의 스코어 목록. 스타들의 골프솜씨는 과연 어느정도일까. 스포츠계 = 백인천77 이회택80 허구연79 유승안93 ...

    한국경제 | 1996.11.12 00:00

  • [데스크칼럼] 골프 동네북인가 .. 김영철 <체육부장>

    ... 오른 적이 있다. 여론은 국민의 세금으로 정치를 하는 국회의원이 "근무시간중"에 골프를 칠 수 있느냐는 꾸중이 대부분이었다. 골프 자체가 나쁘다는 꾸지람은 없었다. 골프가 다시 관심을 끌었던 것은 지난달 국내에서 열렸던 삼성 세계 여자 골프대회였다. 세계 여자골프최고수들이 참가한 이 대회에서 올해 고교를 갓 졸업한 박세리가 당당 3위를 차지했다. 한국골프에 대한 잠재력을 확인해준 대회로써 국내골퍼들에게 자신감마져 갖게해줬다. ...

    한국경제 | 1996.11.07 00:00

  • [골프단신] 여자프로골프협회, 자선대회..4일 용인프라자CC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회장 성하현)는 4일 용인프라자CC에서 자선골프대회를 열었다. 협회는 이날 모아진 성금 1,000만원을 용인군 관내 고아원에 전달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6일자).

    한국경제 | 1996.11.05 00:00

  • 데이비스-웹, 상금 1위 경쟁

    올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의 최우수 선수를 결정짓는 중요한 변수인 상금 순위가 투어챔피언십에서 최종 가려지게 됐다. 3일 일본에서 끝난 토레이퀸즈컵대회까지 정규대회 상금순위는 장타자 로라 데이비스가 89만7천3백2달러를 ... 503,209 7. 켈리 로빈스 (미국) 502,458 8. 미셸 맥건 (미국) 478,561 9. 에밀리 클레인 (미국) 403,793 10. 발 스키너 (미국) 402,419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