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591-20600 / 20,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의 세계엔 별일도 많다] (1) 스튜어트, 바지 벗다

    ... 자선경기를 가졌다. 상대는 미 LPGA 선수들인 신디 피기 쿠리어와 데보라 매커필, 그리고 크리스 존슨 등 3명의 여자프로. 티오프 직전 스튜어트가 말했다. "자, 매치플레이경기를 하지. 물론 나 혼자 여러분 3명을 상대하는 거야. ... 1,500달러에 팔린 것. 골프의 세계엔 참 별일도 많군. 그런데 독자들이나 그 당시 남성갤러리들은 무척이나 아쉬울 것이다. "바보같은 놈. 그럴때 이기면 남 주냐" ( 김흥구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6.10.28 00:00

  • [골프] 김미현, 대회 2연패 .. LG패션컵 한국여자오픈

    ...미현(19)이 시즌 대미를 장식했다. 25일 한양CC신코스 (파72.전장 5,779m)에서 열린 LG패션컵 제10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총상금 1억원) 최종일 경기에서 김은 이븐파 72타를 기록, 3라운드 합계 이븐파 216타로 박세리를 2타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의 이번 우승은 미도파여자오픈 유공인비테이셔널에 이어 시즌 3승째이다. 김은 우승상금 1,800만원을 획득, 시즌 총상금 1억5,419만원으로 박에 이어 ...

    한국경제 | 1996.10.25 00:00

  • [골프] 박세리, 첫날 선두..LG패션컵 한국여자오픈 뒷이야기

    LG패션컵 제10회 한국여자오픈은 첫날 두가지 인상깊은 사례가 있었다. 슈퍼신인 박세리 (19.삼성물산)는 한달동안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라운드를 하는 강행군속에서도 역시 선두를 지켰다. 일본에서 일시 귀국한 고우순(32)은 ... 나섰다. 박은 추석전인 9월24일부터 이날까지 한달동안 하루도 빼지 않고 라운드를 했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여자오픈 KLPGA선수권 삼성월드챔피언십, 그리고 이번대회까지 4개대회가 연속 열렸다. 연습라운드 프로암대회를 포함해 ...

    한국경제 | 1996.10.23 00:00

  • [골프계] 올 마지막대회 한국여자오픈 '티오프'

    .설명이 필요없는 박세리, 그 박세리를 꺾고 2주전 여자프로골프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고우순, 지난주 일 LPGA투어 기분클래식에서 2위를 기록한 이영미. 이 3명을 포함, 국내 정상급 여자 프로.아마추어들이 참가하는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가 23일부터 3일동안 한양CC 신코스에서 열린다. 시즌 마지막 공식대회인 이 대회는 올해 LG패션을 타이틀스폰서로 맞이하고 총상금도 1억원으로 올렸다. 또 대한골프협회 방우영 회장이 취임한뒤 처음으로 ...

    한국경제 | 1996.10.22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 연재를 시작하며

    삼성월드챔피언십여자골프대회 첫날 대회장인 일동레이크GC에서 김영일 프로를 만났다. "여기까지 웬일이냐"고 말을 건넸더니 "미국까지 일부러 가서 봐야 할 대회인데 한국에서 열리고 있으니 안올 수 있느냐"는 답이 돌아왔다. ... 우리와 한 차원 다른 골프라는 것이죠" 김프로의 얘기는 골프를 바라보는 "관점의 차이"를 예시한다. 그 차이는 한국과 세계의 차이이기도 하겠지만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이기도 하다. 골프의 속성은 어떤 골프에서도 같다. 볼에 ...

    한국경제 | 1996.10.22 00:00

  • 박세리, 미 프로무대 진출 .. 내년 IMG 주관 투어 초청받아

    박세리가 내년3월 핑 웰치선수권대회를 시발로 미국 프로골프무대에 진출한다. 20일 일동레이크 GC에서 끝난 96 LPGA투어 삼성월드챔피언십 여자 골프대회를 공동주관하고 있는 IMG (국제매니지먼트그룹)는 "이번대회에 주최측 ... 박세리가 미LPGA상금랭킹에 오르기 위해서는 프로테스트라는 관문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세리는 세계적인 골프교습프로인 데이비드 리드베터에게 특별 레슨을 받기위해 이달말 출국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1...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삼성세계여자선수권] 세계유명 프로골퍼 사용 클럽은

    세계적 여자프로들은 어떤 클럽을 사용할까. 96 삼성세계여자골프선수권대회 참가선수 16명의 사용클럽 조사에 따르면 드라이버등 우드는 "캘러웨이"가 압도적이고 퍼터는 "오딧세이"가 "핑"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오딧세이" 사용자가 총 7명으로 10여년간 지속되온 "퍼터=핑" 이라는 등식을 깨뜨리고 있다. 박세리는 "S-야드"드라이버 및 페어웨이우드와 "토미아머 855" 아이언을 쓰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6.10.18 00:00

  • [삼성세계여자선수권] '한국엔 박세리가 있어요' .. 2R

    ... 퍼팅할때 얼지 않고, 남이 버디를 잡아도 덤덤하면" 골프의 집중이 이뤄지는 법. 박세리는 어린나이에 그런 승부사적 골프를 선보이고 있다. 18일 일동레이크GC (파72,6,377야드)에서 벌어진 96 삼성세계여자골프 선수권대회 2라운드 ... 됐다. 공동 3위 (발 스키너, 마리안 모리스)는 6언더파 138타로 선두와 3타차이다. 이날 2라운드 경기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 출전중인 현대의 김재박 감독이 관전하며 머리를 식히기도 했다. 김감독은 80대중반 스코어를 낸다고. ...

    한국경제 | 1996.10.18 00:00

  • [삼성세계여자선수권] 소렌스탐/클레인, 공동선두 .. 첫날

    .차이는 무엇인가 96 삼성세계여자골프선수권대회를 보는 독자들의 시각은 크게 두가지로 나뉠 것이다. 하나는 "세계 최정상 여자프로들과 박세리 (19.아스트라)는 분명 수준차가 날 것인데 구체적으로 어떤 점이 다를 것인가"이고 ... 핀까지 90야드가 남았으나 피칭웨지로 친 샷은 홀컵 옆으로 9m가량 벗어났다. 반면 소렌스탐의 105야드 어프로치는 홀컵방향에서 약 5m가 짧았다. 그린에서 = 9번홀 (파4.380야드)에서 소렌스탐은 10m, 박은 11m정도거리의 ...

    한국경제 | 1996.10.17 00:00

  • 삼성월드챔피언십 17일 티오프 .. 참가선수 기자회견

    캐리 웹 (호), 애니카 소렌스탐 (스웨덴) 등 세계 정상급 여자프로골퍼 15명이 96 삼성월드챔피언십골프대회 (17~20일.일동레이크GC)에 참가차 내한했다. 선수들은 15일 오후 5시 서울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기자회견을 ... 출신이 3명이나 된다. 스웨덴이 골프강국으로 부상한 이유는. 헬렌 알프레드슨 - "스웨덴에서는 어렸을 적부터 골프를 체계적으로 배울수 있는 시스템이 거의 완벽하게 갖춰졌다. 예컨대 아동 골프프로그램이나 클럽별 프로그램이 있고, ...

    한국경제 | 1996.10.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