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601-20610 / 23,4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집단 무기력증에 신음하는 LPGA 투어 한국 낭자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한국 선수들의 집단 무기력증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올들어 전경기 출전권자가 무려 26명에 이를만큼 LPGA 투어의 '주류'로 성장한 '한국군단'이지만 8개 대회를 마치고 중반기에 ... 모습을 보여온 한국 선수들이 6∼8월에 우승 물꼬를 트지 않는다면 자칫 우려가 현실로 나타날 수도 있기 때문. 골프팬들은 기온 상승과 함께 한국 낭자군이 침체에서 벗어나기를 고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thumbnail
    [LPGA] 커, 시즌 첫 승

    `코리안 킬러' 크리스티 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커는 9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306야드)에서 열린 미켈롭울트라오픈(총상금 220만달러) ... 악천후로 순연되면서 36홀 승부를 치른 마지막날 경기에서 커는 버디 7개를 건져내고 보기는 5개로 막았다. 그러나 한국 군단의 애타는 첫 승 사냥은 이번에도 무위로 돌아갔다. 그나마 박희정(25.CJ)이 합계 1언더파 283타로 공동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LPGA] 안시현, 공동 4위로 점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낭자군이 미켈롭울트라오픈(총상금 220만달러) 이틀째 힘겹게 상위권을 지켰다. 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27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안시현(21.코오롱엘로드)이 1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3언더파 139타로 단독선두 크리스티 커(미국.136타)에 3타 뒤진 공동4위에 올랐고 김미현(28.KTF), 강지민(25.CJ)이 5타차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LPGA] 미켈롭울트라오픈 2라운드 순연

    7일(한국시간) 열릴 예정이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켈롭울트라오픈(총상금 220만달러) 2라운드가 악천후로 순연됐다. 대회장인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270야드)에는 많은 비가 내려 경기를 진행할 수 없자 대회조직위원회는 8일 2라운드를 치르고 9일 3, 4라운드를 한꺼번에 치르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5.07 00:00

  • [LPGA] 한국선수 6명 '톱10'...소렌스탐 최악의 부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사상 첫 6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최악의 부진에 빠진 가운데 한국선수 7명이 '톱10'에 이름을 올려 시즌 첫 우승의 기대를 높였다. 6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리조트 리버코스(파71.6천27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미켈롭울트라오픈(총상금 220만달러) 1라운드에서 박지은(26.나이키골프), 김미현(28.KTF), 안시현(21.코오롱엘로드), 장정(25), ...

    연합뉴스 | 2005.05.06 00:00

  • [PGA] 스턴트맨 출신 존슨의 선전

    스케이트보드에 스턴트까지 온갖 이색 경력을 지닌 리처드 S. 존슨(29.스웨덴)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와코비아챔피언십(총상금 600만달러) 첫날 선전이 이채롭다. 작년 상금랭킹 148위로 올해 제한 시드를 받은 투어 3년차 존슨은 6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와코비아챔피언십(총상금 600만달러) 첫날 단독 선두인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에 2타 뒤진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2위에 자리잡았다. 존슨은 6세 때 우선 테니스를 ...

    연합뉴스 | 2005.05.06 00:00

  • 박세리, "내겐 골프말고 다른 즐거움이 필요하다"

    작년부터 최악의 슬럼프에서 허덕이는 박세리(28.CJ)는 "내게 골프 말고 다른 일상생활을 즐기는 게 필요하다"고 자가진단을 내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켈롭울트라오픈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박세리는 대회 개막 하루 전인 5일(한국시간)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온통 골프 뿐인 생활에 지쳤다"고 털어놓고 "골프가 아닌 다른 즐거움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박세리는 이날 '아니카 소렌스탐이 다른 선수와 다른 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

    연합뉴스 | 2005.05.05 00:00

  • 박지은, "소렌스탐 연승 끝장내고 싶다"

    박지은(26.나이키골프)이 `골프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6연승 저지를 당당히 선언했다. 박지은은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미켈롭울트라오픈 출전에 앞서 4일(한국시간)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지은은 이번 대회에서 LPGA 사상 유례가 없는 6연승에 도전하는 소렌스탐을 저지하는 것이 특별한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직접 한번 해볼 것"이라고 응수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

    연합뉴스 | 2005.05.04 00:00

  • [골프소식] '대형신인' 박희영, 이수건설과 계약

    이수건설이 아파트 브랜드 '브라운스톤'을 내세워 골프팀을 창단하고 작년 하이트컵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을 차지했던 '대형신인' 박희영(18.한영외고)을 3년간 6억원의 파격적 조건으로 영입했다. 이수건설은 3일 박희영, ... 출전경비, 그리고 인센티브 등을 별도로 받는 초특급 대우를 받고 KLPGA 투어에 데뷔하게 됐다. 또 박희영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하면 퀄리파잉스쿨 출전 경비를 포함해 2억원의 보너스를 따로 받는다. 이는 SK텔레콤과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박지은, 시즌 첫 우승 도전

    '이번에는 믿어 주세요' 올들어 단 1승도 따내지 못하며 집단 무기력증에 빠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군단이 시즌 8번째 대회인 미켈롭울트라오픈(총상금 220만달러)에서 시즌 첫 승 합작에 나선다. 5일(이하 ... 꾸준한 페이스의 한희원(27.휠라코리아)과 관록의 김미현(28.KTF)도 정상을 노크한다. 오는 13일부터 열리는 한국여자오픈과 20일부터 개최되는 XCANVAS 여자오픈에 차례로 출전하느라 이 대회를 마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인 ...

    연합뉴스 | 2005.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