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01-20810 / 25,0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부상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게 실수"

    "부상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대회 출전을 계속한 것은 실수였다" 2개월여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위성미(18.미셸 위)는 형편없는 경기력으로 눈총을 받으면서도 대회 출전을 강행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털어놓았다. 1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 빅혼골프장에서 열릴 삼성월드챔피언십에 출전할 미셸 위는 10일 인터뷰에서 "부상은 다 나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올해 저지른 유일한 실수는 ...

    연합뉴스 | 2007.10.10 00:00

  • 오초아-페테르센, 삼성월드챔피언십 첫날 '장타 대결'

    '또 만났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의 지존으로 자리잡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대항마로 등장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이 LPGA 투어 '별들의 전쟁' 첫날부터 격돌한다. 대회조직위원회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한 삼성월드챔피언십 1라운드 조편성에서 오초아와 페테르센을 같은 조로 묶어 최대 흥행카드로 내세웠다. 12일 오전 3시30분 티오프할 오초아와 페테르센은 상금랭킹 1, 2위를 달리고 있는 LPGA 투어 최강자이면서 ...

    연합뉴스 | 2007.10.10 00:00

  • thumbnail
    총상금 100만弗 '★들의 전쟁'

    미국 LPGA투어 정상급 선수 20명만이 출전하는 '별들의 전쟁' 삼성월드챔피언십이 12일(한국시간) 막을 올린다. 미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의 빅혼GC 캐년코스(파72·6645야드)에서 커트탈락 없이 4라운드로 펼쳐진다. 총상금은 ... 선수와 올해 4개 메이저대회 우승선수에게 우선권을 주고 남은 자리는 올 상금랭킹에 따라 주어진다. 그리고 유럽여자프로골프(LET) 상금 1위 선수와 1명의 초청선수가 추가된다. 올해는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지난해 우승과 상금왕,평균타수 ...

    한국경제 | 2007.10.10 00:00 | 한은구

  • 신지애, LPGA 투어 선수 상대로 8승 사냥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대회 때마다 기록을 새로 쓰는 '지존' 신지애(19.하이마트)가 또 하나의 신기원에 도전한다. 11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 여주 블루헤런골프장(파72.6천406야드)에서 열리는 제8회 하이트컵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신지애는 시즌 여덟번째 우승과 함께 생애 통산 최다 상금 신기록을 노린다. 한국여자프로골프 최다 상금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 정일미(35.기가골프)가 갖고 있는 8억8천638만원. 신지애는 지난 7일 ...

    연합뉴스 | 2007.10.09 00:00

  • LPGA '별들의 파티' 삼성월드챔피언십 12일 개막

    정상급 20명만 출전...한국계 선수 8명 출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별들의 파티'로 불리는 삼성월드챔피언십이 12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팜데저트의 빅혼골프장 캐년코스(파72.6천645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 그리고 올해 4개 메이저대회 우승자에게 우선권을 주고 남은 자리는 시즌 상금랭킹에 따라 주어진다. 그리고 유럽여자프로골프(LET) 상금 1위 선수에 단 1명의 초청 선수가 추가된다. 올해는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작년에 이 ...

    연합뉴스 | 2007.10.09 00:00

  • 박삼구 회장, 신지애 프로 무료항공권 전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이 신지애 여자프로골프 선수(19)와 부친 신재섭(46)씨에게 아시아나항공의 전노선 비즈니스석을 1년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무료항공권을 전달했습니다. 박 회장은 "어려운 환경에도 훌륭한 선수로 ... 이름을 떨치는 선수로 도약해서 어린 꿈나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길 바란다"고 격려했습니다. 신지애 선수는 작년에 프로무대에 데뷔한 프로 2년차 선수로 올해 KLPGA 투어에서 7승을 달성해 한국남녀프로골프 사상 최초로 한 시즌 7승이라는 ...

    한국경제TV | 2007.10.08 00:00

  • [LPGA] 오초아, 한 시즌 상금 300만달러 돌파

    새로운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우승컵은 갖지 못했지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처음으로 시즌 상금 300만달러를 넘어서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오초아는 8일(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댄빌 블랙호크골프장(파72.6천212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롱스드럭스챌린지 4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1언더파 277타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연장 승부를 벌였지만 패하는 바람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오초아는 시즌 ...

    연합뉴스 | 2007.10.08 00:00

  • thumbnail
    '신의 샷' 거침없다 ‥ 신지애 시즌 7승 '질주'

    한국여자골프의 '지존' 신지애(19·하이마트)가 거침없는 질주를 하고 있다. 시즌 최다승과 최다상금을 이미 경신한 신지애는 국내 '통산 최다상금' 기록을 바꿀 수 있는 발판까지 마련했다. 신지애는 7일 강원도 평창의 휘닉... 기록,문현희(24·휠라코리아)를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올해 들어서만 7승째다. 시즌 7승은 국내 여자프로골프에서는 물론 남자프로골프에서도 달성한 적이 없는 기록이다. 신지애는 우승상금으로 6000만원을 받았다. ...

    한국경제 | 2007.10.07 00:00 | 김경수

  • [LPGA] 박세리 '아깝다, 18번 홀 더블보기'

    ... 두 번째 우승을 노리던 박세리(30.CJ)가 마지막 홀 더블보기로 사실상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박세리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댄빌 블랙호크골프장(파72.6천21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롱스드럭스챌린지 ... 보기 1개를 보태며 8언더파의 맹타를 휘둘렀다. 그러나 2위 로리 케인(캐나다)과 1타 차에 불과하고 새로운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2타 차 3위로 뒤를 쫓고 있어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이 대회에서 단독 ...

    연합뉴스 | 2007.10.07 00:00

  • 소렌스탐 "나 때문에 다른 선수 출전 못하면 안돼"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이후 12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출전했던 삼성월드챔피언십에 결장하게 된 것은 "다른 선수 몫을 빼앗을 수 없다"는 소신에 따른 것으로 6일(이하 한국시간) 알려졌다. 메이저대회 우승자와 상금랭킹 상위 선수 등 20명만 출전할 수 있는 삼성월드챔피언십은 소렌스탐이 올해 한차례 우승도 못한 채 상금랭킹 31위에 그치면서 이 대회 출전이 어렵자 출전 자격에 '현역 명예의 전당 선수' ...

    연합뉴스 | 2007.10.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