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01-20810 / 23,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산케이신문 "한국 여자 프로골퍼 부모 과열"

    ... 아이의 경우도 2만5천-3만엔이 든다. 프로의 레슨을 받으면 한 달에 50만엔 이상 레슨비가 소요된다. 하지만 골프를 시킨 부모는 이를 '투자'라고 생각해 딸을 프로로 만들기 위해 필사적이다. 하지만 한국 국내 여자투어는 상황이 ... 역시 딸의 미국 투어 뒷바라지에 돈이 많이 드는 등의 이유로 기업 스폰서를 필사적으로 희망한다. 하지만 딸은 프로가 되는 순간 가족을 부양해야 할 의무가 생긴다. 한국 여자 선수들은 그러나 유명해지고 돈을 벌어도 문득 돌이켜보면 ...

    연합뉴스 | 2005.07.16 00:00

  • [LPGA] 한국낭자군, 2라운드에서 약진

    한국 낭자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O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이틀째 경기에서 일제히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16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먼드플레인스의 글렌아버코스(파72.6천54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정일미(33.기가골프)가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선두 재니스 무디(스코틀랜드)에 2타 뒤진 단독 2위에 자리했다. 양영아(27)는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3위, ...

    연합뉴스 | 2005.07.16 00:00

  • [LPGA] 정일미, 3타차 공동4위

    유럽 특급 대회에 앞서 열리는데다 항공기 운항 차질 등으로 상위 랭커들이 대거 불참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O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첫날 정일미(33.기가골프)가 선두권에 올랐다. 정일미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먼드플레인스의 글렌아버코스(파72.6천54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선두 재니스 무디(스코틀랜드. 66타)에 3타 뒤진 공동4위를 달렸다. ...

    연합뉴스 | 2005.07.15 00:00

  • thumbnail
    [社告] 한경 골프박람회 참가업체 모집

    한국경제신문사는 '2005 한경 골프박람회' 참가업체를 모집합니다. 이번 박람회는 골프클럽 골프웨어 등 골프용품은 물론 골프관련 서비스까지 총망라해 전시하는 국내 최고의 골프전문 박람회입니다. 참가업체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 마감) ◇문의:한국경제신문사 문화전시부 ☎(02)360-4523·4508,팩스(02)360-4503 주 최:한국경제신문사 협 찬:우리투자증권 후 원:대한골프협회 한국프로골프협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한국골프용구공업협동조합...

    한국경제 | 2005.07.12 00:00 | 문화부

  • thumbnail
    '대박날 걸!' 미셸 위..'아마옷' 벗으면 스폰서 줄줄이

    요즘 세계 골프선수 중 가장 바쁜 사람은 '장타 소녀' 미셸 위(16·미국·한국명 위성미)다. 여자아마추어인데도 여자프로대회-남자프로대회-남자아마추어대회에 잇따라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달 말에는 미국LPGA투어 에비앙마스터스와 브리티시여자오픈에 출전한 뒤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US여자아마추어대회에 나간다. '눈코 뜰새 없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그런데 골프선수가 대륙을 오가며 대회에 참가하는 데는 거액의 '비용'이 필요하다. 항공료 ...

    한국경제 | 2005.07.12 00:00 | 김경수

  • LPGA 신세대 낭자군, 캐나다 오픈 도전

    한국여자골프의 신세대 낭자군이 14일(한국시간) 밤 개막하는 BMO 캐나다여자오픈대회(총상금 130만달러.우승상금 19만5천달러)에 출격해 우승을 노린다.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먼드플레인스의 글렌아버코스(파72.6천544야드)에서 ...과 함께 세계 3대 내셔널타이틀 대회로 꼽힌다. 하지만 다음주부터 거액의 상금이 걸린 에비앙마스터스와 브리티시여자오픈이 유럽에서 잇따라 열리는 바람에 여자골프의 강호들은 출전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미나(24), 김초롱(21), ...

    연합뉴스 | 2005.07.12 00:00

  • [LPGA] 박희정, 아쉬운 준우승

    '코알라' 박희정(25.CJ)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3번째 우승을 아깝게 놓쳤다. 박희정은 11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즈미도우스골프장(파71.6천40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제이미파오웬스코닝클래식(총상금 12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헤더 보위(미국)와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날 5언더파 66타의 불꽃타를 터트린 박희정은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보위와 공동1위로 정규 라운드를 ...

    연합뉴스 | 2005.07.11 00:00

  • [LPGA] 한희원.장정, 나란히 1,2위

    '미시골퍼' 한희원(27.휠라코리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제이미파오웬스코닝클래식(총상금 120만달러)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장정(25)도 한희원에 2타차 뒤진 단독 2위에 올라서면서 한국낭자군의 우승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한희원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즈미도우스골프장(파71.6천408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쳐 중간합계 11언더파 202타로 선전을 계속했다. 이로써 한희원은 ...

    연합뉴스 | 2005.07.10 00:00

  • 위성미, 마스터스 출전권 사냥 출격

    '장타소녀' 위성미(15.미셸 위)가 이번에는 '꿈의 무대' 마스터스골프대회 출전권 획득에 나선다.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클래식에서 2타차로 컷 통과에 실패한 위성미는 ... 없다. 게다가 상대할 선수들은 매치플레이로 치러지는 아마추어대회에서 우승경력이 풍부한 강호들이다. 작년 US주니어골프챔피언십에서 15세의 어린 나이로 정상에 올랐던 한국골프신동 김시환(16.미국 라마다고교)과 작년 이 대회 4강에 ...

    연합뉴스 | 2005.07.10 00:00

  • [LPGA] 김주연.한희원, 우승 경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파오웬스코닝클래식(총상금 120만달러)이 '코리안 파티'로 치러질 전망이다.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즈미도우스골프장(파71.6천40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US여자오픈 챔피언 김주연(24.KTF)과 '미시골퍼' 한희원(27.휠라코리아)이 선두에 1타차 공동2위를 달렸고 장정(25)과 박희정(25.CJ)이 2타차 공동4위에 포진하는 등 4명의 한국 선수가 선두권에 올랐다. ...

    연합뉴스 | 2005.07.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