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11-20820 / 23,7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소식] 나인브릿지 꿈나무 선수단 발족

    제주 나인브릿지골프장이 꿈나무 선수단을 발족한다. 초등학생 12명으로 구성된 나인브릿지 꿈나무 선수단은 나인브릿지골프장 부설 잭니클라우스골프아카데미 무료 레슨, 퍼블릭코스 뿐 아니라 회원제 코스 무료 사용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 ... 퍼팅 훈련, 클럽 피팅과 최첨단 장비를 이용한 과학적 레슨 등이 특징이다. 2005년 아시안타이오픈 우승자인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정회원 조현순과 8년 잭 니클로스의 캐디를 맡았던 잭니클라우스아카데미 헤드프로 빌리 마틴 등이 강사로 나선다. ...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김주연, '별들의 무대' 우승 도전

    4년간 인고의 세월을 견뎌낸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고 대회인 US여자오픈 정상에 우뚝 선 김주연(24.KTF)이 '별들의 무대'에서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김주연은 오는 30일(이하 한국시간) 밤 미국 ... 1만달러를 받을 수 있다. 출전 선수는 지난 21일 현재 상금랭킹 60위 이내, 그리고 스폰서 초청 선수 2명, 일본여자프로골프 상금랭킹 1위 등으로 이미 채워졌고 US여자오픈 챔피언을 위해 비워놓은 남은 한자리를 김주연이 꿰찼다. ...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thumbnail
    [US여자오픈] 김주연, 한국인 세번째 메이저퀸

    김주연(24.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최고 권 위와 전통의 US여자오픈(총상금 310만달러)을 제패, 한국 선수로는 세번째 LPGA 투 어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안았다. 김주연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 체리힐스빌리지의 체리힐 스골프장(파71.6천749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 72타를 쳐 4라 운드 합계 3오버파 287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김주연은 박세리(28.CJ), 박지은(26.나이키골프)에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US오픈여자골프 우승자 김주연]

    27일(한국시간) 끝난 US오픈여자골프대회에서 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김주연(24.KTF)은 아마추어 시절부터 `제2의 박세리'로 불렸던 기대주였다. 초등학교 5학년 때 골프숍을 운영하던 프로야구 선수 출신 ... 청주 상당여고 시절이던 98년 국가대표로 발탁돼 같은 해 방콕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따냈다. 또한 99년 한국주니어골프선수권과 중고골프연맹회장배 우승을 비롯해 국내 아마추어대회에서 19차례나 정상에 오르는 등 아마추어 최강자로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인터뷰] US여자오픈 우승한 김주연

    "나름대로 힘든 시간이 많았는데 오늘 하루로 싹 잊혀지는 것 같아요." 27일(한국시간) 끝난 US오픈여자골프대회에서 깜짝우승을 차지한 김주연(24.KTF)은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지난 4년간의 고생을 메이저대회 우승컵으로 ... 동안 그를 찾지 않았는데 작년 8월에 다시 그에게 돌아갔다. --골프는 언제부터 시작했나. ▲11살 때부터다. 골프숍을 운영하던 아버지 친구(전 프로야구 선수 김일권씨)의 권유로 시작했다. --부모님은 한국에 남아계시는데 자주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평양 골프대회 8월말로 잠정 확정

    ... 소속 랭킹 1∼30위까지 참가하는 정규대회로 치러질 예정이다. 사정이 여의치 않아 KLPGA 정규대회가 힘들어질 경우 우선 프로암대회만 열어 남북 골프 교류의 물꼬를 튼 다는 계획이다. 이번 평양 골프 대회에 한국측은 프로선수, 재계인사, 기자단 등 총 120명의 대표단을 전세기를 이용해 방북할 계획이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에서 뛰는 한국인 특급 스타도 초빙해 자리를 빛낼 생각이다. 이를 위해 박 사장은 이번 여자프로복싱 남북 대결에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US여자오픈 우승 김주연 돈방석

    여자골프대회 최고 상금을 자랑하는 US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거머쥔 김주연(24.KTF)이 하루아침에 돈방석에 앉게 됐다. 김주연은 27일(한국시간) US여자오픈 우승상금으로 무려 56만달러를 챙겨 지금까지 2년 동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면서 받은 상금 9만여달러의 5배가 넘는 거금을 한꺼번에 손에 쥐었다. LPGA 투어 대회 우승 상금은 대부분 12∼15만달러. 상위 랭커들만 초청해 치르는 일부 상금 규모가 큰 대회도 우승 상금은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이시각 간추린 기업소식]

    ... 드릴링 설비 제작과 설치 등은 유럽 조선소가 수행해왔지만 이번에는 설계에서부터 자재구매, 제작, 설치, 시운전 등 프로젝트 전체를 일괄로 수주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현대중 5월 매출 8,984억 15% 상승 ... 대비 24%, 전달 대비 70.1%씩 줄었습니다. 3)KTF 김주연 우승 광고효과 대박-사진 김주연이 미국여자프로골프 LPGA 최고 권위와 전통의 US여자오픈 우승컵을 거머쥐면서 후원사인 KTF가 예기치 않은 엄청난 광고 효과를 ...

    한국경제TV | 2005.06.27 00:00

  • [US여자오픈골프] 10대돌풍, 콜로라도 강타

    ... 최연소 우승기록인 20세9개월7일을 가볍게 넘어서는 셈이다. 특히 위성미와 프리셀은 지난 1952년 사라소타오픈(18홀)에서 말린 해지(당시 18세14일)가 세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연소 우승기록 경신마저 노려볼 만하다. 메이저대회 우승 경력자(2004년 브리티시여자오픈)인 카렌 스터플스(잉글랜드)가 공동선두로 버티고 있고, 한국인 듀오 김주연(24.KTF)과 조령아(21)가 1타차 공동 4위에 올라있지만 10대 3총사의 기세는 조금도 ...

    연합뉴스 | 2005.06.26 00:00

  • [US여자오픈골프] 위성미, 공동 선두

    '장타소녀' 위성미(15.미셸 위)가 올해로 60회를 맞은 US여자오픈(총상금 310만달러)에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위성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 체리힐스빌리지의 체리힐스골프장(파71.6천749야드)에서 ... 214타로 카렌 스터플스(잉글랜드), 모건 프리셀(미국)과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서 2번이나 준우승을 차지했던 위성미는 마지막 4라운드만을 남겨두고 공동 1위로 나서 ...

    연합뉴스 | 2005.06.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