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21-20830 / 20,9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정길자 단독선두/아마 김미현 5위..톰보이여오픈 1R

    올시즌 여자골프 개막전인 제4회 톰보이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총상금 7,000만원) 첫날 경기에서 정길자(37.던롭)가 단독선두에 나섰다. 27일 태영CC 서중코스(파72.전장 5,66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에서 정길자는 버디4 보기2개로 2언더파 70타를 기록, 1타차의 선두를 마크했다. 국내여자프로 제1의 장타자인 정길자는 이날 태영CC의 까다로운 그린 에서도 6~10m의 중장거리 퍼팅이 버디로 연결되는 호조를 보임으로써 ...

    한국경제 | 1995.04.27 00:00

  • [골프계] 골프도 "지방시대" .. 각종대회 수도권 집중탈피

    ... 골프대회 개최에 유다른 관심을 보여온 대구CC는 7월중 2개 대회를 개최한다. 지난해 창설된 송암배 전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와 제1회 매일여자오픈이 그것이다. 매일여자오픈은 대구매일신문이 주최, 총상금이 1억3,000만원으로 ... 가장 많다. 경주조선CC는 지난92년 1회대회 개최후 중단됐던 영남오픈을 오는 7월26~29일 개최한다. 93한국프로골프선수권대회를 개최해 지방골퍼들의 환영을 받았던 동래CC는 오는 10월 APGA투어 한국 2차전을 개최한다. ...

    한국경제 | 1995.04.27 00:00

  • [X이론 골프] "골프는 연애와 같은것"

    ... 미소지을수 있으면 골프볼도 당신의 태연함에 한수 접히고 들어간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이 신경질적이거나 조급하면 골프볼도 여자와 같이 당신을 믿을수 없는 남자로 보는 것. 지금은 비록 보기플레이어라도 샷할때 만큼은 "나는 프로다"라고 ... 승리자로 만든다. 결론 "연인"과 같이 골프를 다루며 한번 플레이 해보자. 연인과 같이 "다룬다는 것"은 최소한 골프에 끌려다니지는 않는다는 의미이다. 여자를 정복하는 자, 골프도 정복할수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

    한국경제 | 1995.04.26 00:00

  • [골프계] 톰보이 여자오픈, 27일 개막..프로/아마 86명 열전

    .95년 국내여자골프 시즌오픈 대회인 제4회 톰보이여자오픈골프 선수권대회가 27일부터 3일동안 태영CC에서 열린다. 총상금이 지난해보다 2,000만원보다 오른 7,000만원, 우승상금이 1,500만원인 이대회는 국내 프로 ... 보인다. 아마추어들은 역대 대회 챔피언들인 김미현 박세리등이 주목할 만한 선수인데, 송채은 서아람 정일미등 전국가대표 6명이 프로테스트에 응시함에 따라 다소 전력이 약화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5.04.25 00:00

  • [한경월요캘린더] 24일 (월) ~ 29일 (토)

    ... 대한의무기록협회제35차 학술대회(삼성의료원) 창립기념일 극동건설(48주년) 세신실업(30주년) 현대미포조선소(20주년) *** 29일 (토) *** 유엔 범죄방지회의(이집트 카이로) 세계보건기구(WHO)총회(5월7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재경원 4월중 물가동향 발표 제4회 톰보이여자오픈골프대회 최종일(오전8시 태영CC) 95프로야구(오후2시 잠실 마산 대구 광주구장) 창립기념일 연합인슈(12주년)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4일자).

    한국경제 | 1995.04.24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68) 180m면 장타자

    ... 가장 잘 맞았을 때를 기준으로 말하는 경향이 있다. 골퍼들이 그토록 염원하는 장타,도대체 어느정도 볼을 날려야 "장타자"라는 소리를 들을수 있는가.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지 조사에 따르면 세계 제1의 장타자 존 데일리의 드라이버샷 평균거리가 288.9야드(264m)이다. 여자프로 최장타자인 로라 데이비스는 평균 253.9야드(232m)를 날린다. 이 잡지는 또 미국골퍼들의 평균 드라이버샷 거리가 남자는 193야드 (176m), 여자는 ...

    한국경제 | 1995.04.20 00:00

  • 김윤경, 파인월드골프대회 출전 .. 한국선수론 5번째

    김윤환 정무제1장관의 딸인 김윤경 프로(23)가 국내선수로는 5번째로 95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에 출전한다. 지난해 7월 프로에 입문한 김윤경프로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파인헌트의 파인윌드골프클럽에서 열리는 파인윌드골프 선수권대회에 한국선수로는 유일하게 초청을 받아 출전하게 됐다. 파인윌드선수권대회는 정식 미국 LPGA투어 대회 중 하나로 총상금이 65만달러에 이르는 상급대회인데 이 대회에 한국선수가 출전하기는 김선수가 처음이다. ...

    한국경제 | 1995.04.1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52) 스윙의 수준

    미인은 미인이다. 보는 눈이 아무리 다르더라도 "최진실"을 못생긴 여자로 평하는 사람은 없다. 골프스윙도 마찬가지다. 좋은 스윙은 누구나 좋은 스윙으로 보고 나쁜 스윙은 누구나 나쁜 스윙으로 본다. 요즘은 위성TV등의 ... 바로 그같은 스윙의 수준이다. 미투어를 보다가 유럽투어를 보면 역시 한수 아래의 스윙을 보는듯 하고 거기서 일본프로들의 스윙으로 내려오면 "아시아 골프"의 한계를 느낀다. 매스컴의 영향으로 스윙에 대한 한국골퍼들의 눈은 매년 ...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골프] 펄신, 커트오프 통과..나비스코 다이나쇼어 2R

    여자프로골프투어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 다이나쇼어대회(총상금 85만달러)에 출전중인 3명의 한국선수중 펄신이 유일하게 커트오프를 통과하고 원재숙과 박지은은 탈락하고 말았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미션힐즈CC(파72)에서 ... 커트오프(153타)를 넘어서지 못했다. 2라운드결과 타미 그린이 합계 3언더파 141타(71.70)로 단독선두에 나섰고 켈리 로빈스와 로리 머튼이 143타로 공동2위를 마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5.03.26 00:00

  • 여성골퍼 메이저대회 출전 .. 펄신등 3명 동시참가는 처음

    한국 남자프로골퍼들이 우물안 개구리에 그치고 있는 반면 여자골퍼 들은 세계 무대에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여자골프 세계 최고의 수준을 자랑하는 미LPGA투어, 그것도 메이저 대회인 나비스코 다이나쇼어대회에 펄신(28) ...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미션힐즈CC(파72) 한 장소에서 벌어지는 이 대회는 US여자오픈 LPGA선수권대회 두모리에클래식과 함께 미국 여자 골프 4대 메이저대회이다. 한국출신으로는 유일하게 미국에서 ...

    한국경제 | 1995.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