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41-20850 / 24,3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2부투어] 김송희, 시즌 3승

    국가대표 출신 유망주 김송희(18)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투어인 퓨처스투어에서 시즌 3승을 거뒀다. 김송희는 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레이크 제네바의 제네바내셔널골프장(파72.6천430야드)에서 열린 퓨처스투어 오로라헬스케어챔피언십에서 3라운드 합계 2언더파 214타로 애슐리 호그랜드(미국) 등을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김송희는 지난 5월 ISO퓨처스골프클래식과 4월 루이지애나클래식에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번 ...

    연합뉴스 | 2006.06.05 00:00

  • [LPGA] 이선화, 2타차 선두 추격

    이선화(25.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 2라운드에서 2타 차로 선두를 추격했다. 이선화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시뷰리조트 베이골프코스(파71. 6천071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날 2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8언더파 134타로 공동 3위를 달렸다. 선두는 5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 132타를 기록하고 있는 일본의 골프스타 미야자토 아이.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합계 9언더파 ...

    연합뉴스 | 2006.06.04 00:00

  • 위성미, 미 프로골프 US오픈 출전 여부 관심

    위성미(16.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출전권을 획득할지 여부에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1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전했다. 지난 5월16일 여자골퍼로는 사상 처음으로 하와이 1차 예선을 ... PGA투어에서도 2001년 존디어클래식에서 1위에 오른 적이 있다. 하트먼은 유럽투어에서 10년간 활약했으며 지금은 애틀랜티골프장 헤드프로로 일하고 있는 선수. 출전자 153명 가운데 63명이 PGA투어 프로인데, 메이저대회 우승기록이 있는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thumbnail
    美 일간 독자 80% "미셸위, 여자대회 나가라"

    ... USA 투데이는 1일 독자들의 80%는 남자 대회에 계속 출전하고 있는 위성미(17)에 대해 남자대회 보다는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 대회에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위성미는 지난달 15일 여자 골퍼로는 ... 위성미는 여자 아마추어 대회에서 한 차례 우승한 바 있으며, 14살때 예외적으로 PGA에 출전한 바 있다. 지난해 프로로 전향한 위성미는 올해 2차례 LPGA 대회, 1차례 PGA 대회와 한국에서의 SK 텔레콤 대회에 참가했다. 이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LPGA 선수 래릭, 음주운전하다 체포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 신디 래릭(47.미국)이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2일(한국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래릭은 지난달 28일 뉴욕주 코닝 시내를 전조등도 켜지 않고 안전띠도 매지 않은 채 차를 몰다 경찰의 검문을 받았고 조사결과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나 곧바로 경찰에 연행됐다. 현장에서 음주측정을 거부한 래릭은 혈액검사에서 혈중 알코올 농도가 무려 0.08%에 이르렀다고 경찰은 밝혔다. 래릭은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제니아엔조이골프] 김현지, 3차전 우승

    김현지(18.인천 인명여고)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부 투어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현지는 경기도 가평의 썬힐골프장(파72.6천189야드)에서 열린 제니아-엔조이골프투어 3차전 최종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며 합계 6언더파 138타로 1위에 올랐다. 1차전과 2차전에서 각각 공동 8위를 해 상금랭킹 8위였던 김현지는 이번 3차전 우승으로 상금랭킹 1위(721만원)로 뛰어올랐다. 태권도 공인3단이기도 한 김현지는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thumbnail
    이미나.김주미 "US여자오픈 출전권 되찾아라"

    6월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 시뷰리조트의 베이골프코스(파71. 6천071야드)에서 사흘간 열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에 나서는 이미나(25.KTF)와 김주미(22.하이트맥주)의 각오는 남다르다. 다음 달 30일 개막될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 출전하려면 이 대회부터 맥도널드 LPGA챔피언십, 웨그먼스 LPGA 등 3개 대회에서 무조건 한번은 우승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미나와 김주미는 당초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박현순. 이선희 영입 보그너골프단 창단

    독일 골프 웨어 브랜드 보그너를 수입, 판매하는㈜보그인터내셔널은 29일 한국여자프로골프 통산 6승의 박현순(34), 3승의 이선희(32), 그리고 기대주 김상희(24) 등을 영입해 DFD보그너골프구단을 창단했다. 지난해 출산 ...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무대에서 활동에 나선 이선희는 새로운 후원자를 만나 재도약을 노리게 됐다. DFD보그너골프구단은 또 여자 국가대표 출신 유망주인 최송이(21)와 한국프로골프 2년차 최진호(22) 등도 영입했다. 또 ㈜보그인터내셔널은 ...

    연합뉴스 | 2006.05.29 00:00

  • 한희원, LPGA 한국 '낭자군' 에이스로 부상

    한희원(28.휠라코리아)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낀 세대'에 해당한다. '1세대' 박세리(29.CJ)와 김미현(29.KTF)에 이어 LPGA 투어에서 한국인으로 세번째 신인왕 타이틀을 차지했던 한희원의 투어생활은 이들의 그늘에 가려 있었다. 한때 박세리, 김미현과 함께 '트로이카'체제를 구축하나 했던 그는 1년 뒤 투어에 합류한 후배 박지은(27.나이키골프)에게 밀렸다. 통산 승수에서도 박세리(22승), 김미현, 박지은(이상 ...

    연합뉴스 | 2006.05.29 00:00

  • [LPGA] 잇단 행운에 웃은 한희원

    '집중력도 빛났지만 행운도 따랐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 들어 세번째 치러진 한국선수끼리 연장전에서 한희원(28.휠라코리아)은 이미나(25.KTF)를 누른 것은 집중력에서 앞선 결과이기도 하지만 이어진 행운 덕도 ... 아무런 지장이 없는 위치에 떨어졌다. 두번이나 계속된 한희원의 행운에 기가 질린 이미나는 두번째샷을 그린 오른쪽 러프로 날려보냈고 홀인을 노린 공격적인 칩샷마저 3m나 지나가고 말았다. 이미나의 칩샷이 길어 퍼팅을 먼저 해야 하는 ...

    연합뉴스 | 2006.05.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