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891-20900 / 24,6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PGA] 루키 유선영, 선두에 3타차 2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새내기 유선영(20)이 생애 최고 성적에 도전할 발판을 만들었다. 유선영은 7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의 마리아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763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코로나 모렐리아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 6언더파 67타를 때렸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8타의 유선영은 단독 선두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135타)에 3타 뒤진 2위에 올라 슈퍼스타 오초와의 함께 3라운드 경기를 ...

    연합뉴스 | 2006.10.07 00:00

  • [LPGA] 양영아, 첫날 공동 4위

    김미현, 공동 10위로 출발 양영아(28)와 김미현(29.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로나 모렐리아챔피언십에서 순조롭럽게 출발했다. 양영아는 6일(한국시간) 멕시코 모렐리아의 마리아 레시덴티알골프장(파73.6천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70타를 쳐 훌리에타 그라나다(파라과이)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선두는 5언더파를 친 브랜디 버튼(미국)이었고 모건 프레셀(미국)과 켈리 ...

    연합뉴스 | 2006.10.06 00:00

  • 김미현 "한가위 선물로 우승 소식 전할래요"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코리언 군단'의 에이스로 자리 잡은 '슈퍼 땅콩' 김미현(29.KTF)이 시즌 세 번째 우승이자 한국 선수 시즌 10승에 도전한다. 김미현은 한가위도 뒤로 한 채 6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멕시코 모렐리아의 마리아 레시덴티알골프장(파72.6천763야드)에서 열릴 LPGA 투어 코로나 모렐리아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이 대회가 끝나면 LPGA투어는 상금랭킹 상위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인비테이셔널' 대회가 ...

    연합뉴스 | 2006.10.03 00:00

  • thumbnail
    최경주ㆍ김미현 "한가위 우승선물로 팍 쏠게요"

    '한가위 선물,우리가 드리겠습니다.' 최경주(36·나이키골프)와 김미현(29·KTF)이 이번 주 미국 프로골프투어에서 우승을 노린다. 최경주는 지난해 챔피언 자격으로 미국 PGA투어 크라이슬러클래식에 출전하고,김미현은 멕시코에서 ... 2연패에 걸림돌이 될 만한 선수로 꼽힌다. ○김미현,시즌 3승 챙길까 김미현이 자신의 시즌 세 번째 우승,그리고 한국여자골프사상 처음으로 '단일 시즌 미 LPGA투어 10승'을 노리는 대회는 멕시코 모렐리아의 마리아 레시덴티알골프장(파72)에서 ...

    한국경제 | 2006.10.03 00:00 | 김경수

  • 우즈, 최고 스포츠 광고모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최고의 스포츠 광고모델인 것으로 조사됐다. 블룸버그통신은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연고를 둔 마케팅 그룹 '데비 브라운 엔터테인먼트' 조사 결과 우즈가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을 근소한 ... 2위에서 5위는 조던, 무하마드 알리, 조지 포먼(이상 복싱), 랜스 암스트롱(사이클) 순이었다. 20위 내에 든 여자 스포츠 스타는 3명이 있었는데 미셸 콴(13위.피겨스케이트), 메리 루 레톤(14위.체조), 세레나 윌리엄스(...

    연합뉴스 | 2006.10.02 00:00

  • thumbnail
    얼짱 최나연 시즌 첫승 "호호~" ‥ KB스타투어

    최나연(19·SK텔레콤)이 올 시즌 첫 우승컵을 안았다. 최나연은 지난달 30일 전남 함평다이너스티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3차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04타로 정상에 올랐다. 신지애(18·하이마트)의 추격을 3타 차로 따돌린 최나연은 프로에 뛰어든 작년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 이후 485일 만에 통산 2승을 기록했다. 아마추어 시절인 2004년 ADT캡스인비테이셔널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김경수

  • thumbnail
    장정, 日골프 자존심 꺾었다 … 한·일女오픈 모두 석권

    ... 한국 선수가 일본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것은 2002년 고우순(42) 이래 두 번째다. 장정은 또 고우순에 이어 한국여자오픈과 일본여자오픈을 모두 석권한 선수가 됐다. 한국 골프는 이로써 올해 김경태(연세대·일본아마추어골프대회 2연패)와 ... 내셔널 타이틀을 2개나 휩쓸며 일본 골프의 자존심을 뭉갰다. 장정은 2000년 프로가 된 이후 2005년 브리티시여자오픈,지난 6월 웨그먼스LPGA대회에 이어 해외에서만 3승째를 올렸다. 아마추어 시절인 1997년 한국여자오픈 우승까지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김경수

  • thumbnail
    [KB스타투어골프] '얼짱' 최나연, 1년 만에 우승컵

    ... 3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04타로 정상에 올랐다. 신지애(18.하이마트)의 추격을 3타차로 따돌린 최나연은 프로에 뛰어든 작년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 이후 485일 만에 통산 2승을 쌓았다. 아마추어 시절인 2004년 ... 74타로 부진, 공동 5위(5언더파 211타)로 내려 앉았다. 한편 이 대회까지 성적으로 경주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에 출전할 국내 선수 12명이 신지애, 박희영, 최나연, 안선주(19.하이마트), ...

    연합뉴스 | 2006.09.30 00:00

  • thumbnail
    홀인원 … 어! 나도 홀인원 ‥ KB스타투어 2R서 송보배ㆍ박하나 잇따라 진기록

    '홀인원,또 홀인원.' 한국여자프로골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3차전(총상금 2억원) 2라운드에서 선두권을 달리는 두 선수가 같은 홀에서 잇따라 홀인원을 낚는 진기록이 나왔다. 행운의 주인공은 송보배(20·슈페리어)와 박하나(23).두 선수는 29일 전남 함평다이너스티CC(파72·6297야드) 12번홀(164야드)에서 잇따라 홀인원을 기록했다. 송보배는 7번 아이언으로 친 볼이 홀 2m 앞에 떨어진 뒤 구르더니 홀 바로 옆에 섰다. '홀인원성 ...

    한국경제 | 2006.09.29 00:00 | 한은구

  • [KB스타투어골프] 박장순, 첫날 단독 선두

    박장순(35)이 한국여자프로골프 KB국민은행스타투어 3차대회 첫날 단독 선두에 나섰다. 박장순은 28일 전남 함평의 함평다이너스티골프장(파72.6천29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 목마른 최나연(19.SK텔레콤)도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뽑아내 1타차로 박장순을 뒤쫓았다. 또 작년 로드랜드매경여자오픈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한 이가나(19.르꼬끄골프)와 `루키' 윤슬아(20), 우지연(19.하이마트), 프로 3년차인 ...

    연합뉴스 | 2006.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