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001-21010 / 25,0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민나온, 최연소 '메이저퀸 ' 도전

    조건부 출전권을 받아 어렵사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를 밟은 새내기 민나온(19)이 한국인 다섯번 째 '메이저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민나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골프장(파72.6천59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의 '데일리베스트샷'을 터트렸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민나온은 1타차 2위인 수잔 ...

    연합뉴스 | 2007.06.10 00:00

  • 이번엔 11오버파 위성미 "부상 회복 과정이다"

    지난 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긴 트리뷰트 1라운드에서 16번 홀까지 14오버파를 치고 기권해 논란을 낳았던 위성미(18.나이키골프.미국명 미셸 위)가 이번엔 하루에 11타를 잃었다. 위성미는 10일(한국시간)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 골프장(파72.6천596야드)에서 열린 맥도널드 LPGA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11오버파 83타를 쳐 합계 14오버파 230타로 컷을 통과한 선수들 가운데 최하위인 84위로 처졌다. 특히 이날 6오버파 ...

    연합뉴스 | 2007.06.10 00:00

  • [LPGA 이모저모] 신예 민나온 캐디는 25년 베테랑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멕도널드 L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깜짝 선두'에 나선 민나온(19)의 캐디가 경력 25년차의 베테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 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 ... 나이 때 선수들 중 최고다. 그녀는 나이에 비해 재능이나 자신감이 뛰어나다"고 평했다. 한편 민나온은 10일(한국시간) 3라운드를 끝낸 뒤 기자회견에서 비교적 괜찮은 수준의 영어 실력을 보였는데 민나온은 "중학교 1학년 때부터 ...

    연합뉴스 | 2007.06.10 00:00

  • thumbnail
    LPGA 메이저 대회 최연소 우승 눈앞에 둔 민나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정상 정복을 눈앞에 둔 민나온(19)은 미국은 물론 국내 골프 팬들 사이에서도 이름이 낯선 무명 선수. 작년 LPGA 투어 퀄리파잉 스쿨에서 18위에 그쳤던 민나온은 ... 전문 기자들은 물론 선수들도 '민나온이 누구냐'고 서로 물어볼 정도였다. 그러나 민나온은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여자골프가 배출한 '숨겨진 보석'같은 선수. 동갑인 신지애(19.하이마트), 김송희(19.휠라코리아) 등이 국가대표로 ...

    연합뉴스 | 2007.06.10 00:00

  • LPGA 주요 선수들 "민나온이 누구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 L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오른 무명 민나온(19)에 대해 LPGA의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한 목소리로 "누군지 모르겠다"고 신기해했다. 10일(이하 ... 박세리'에 비유했다. 민나온은 "12살 때 골프를 시작했는데 한국의 내 또래 선수들은 대부분 박세리 선배를 보고 골프를 시작하게 된 경우가 많다"면서 "박세리 선배가 10년 전 이 대회와 US 여자오픈을 우승할 때 장면을 기억한다"고 ...

    연합뉴스 | 2007.06.10 00:00

  • 명예의 전당 가입 박세리, 골프장 내 기념 표지판 등장

    박세리(30.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됐음을 실감하고 있다. 맥도널드 LPGA 챔피언십이 열리고 있는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 골프코스(파72.6천596야드)에는 역대 명예의 전당 ... 말했다. 현지 언론들도 박세리의 명예의 전당 가입을 비중있게 다뤘다. 워싱턴 포스트는 "그를 우상으로 삼아 골프를 시작한 많은 한국 선수들이 이날 기자회견장에 찾아와 박세리의 명예의 전당 가입을 축하했다"고 전했다. 이그재미너 ...

    연합뉴스 | 2007.06.09 00:00

  • 5천배 좋아졌다는 미셸 위, 가까스로 컷 통과

    전 세계 골프계에서 가장 큰 이슈가 돼 있는 위성미(18.나이키골프)가 극적으로 컷을 통과했다.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골프장(파72.6천59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맥도널드 L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5개를 친 위성미는 중간합계 3오버파 145타로 컷을 통과해 3라운드에 나가게 됐다. 하지만 위성미의 컷 통과는 2라운드가 끝날 때까지 안개 속이었다. 오전 조에서 ...

    연합뉴스 | 2007.06.09 00:00

  • 박세리는 한국 골프의 선구자…AP통신

    8일(이하 한국시간) 맥도널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챔피언십 1라운드를 끝내면서 LPGA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박세리(30.CJ)에 대해 외신과 현지 언론들도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AP통신은 이날 박세리가 ... 사진과 박세리의 과거 사진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놓은 것이 눈에 띈다. 특히 LPGA 뿐 아니라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도 가입된 만큼 미국프로골프(PGA) 인터넷 홈페이지에서도 박세리가 명예의 전당 가입에 필요한 조건을 ...

    연합뉴스 | 2007.06.08 00:00

  • [LPGA] 한국인 세 번째 '메이저 퀸' 김주연 부활 선언

    2005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대회 가운데 가장 우승 상금이 많은 최고 권위의 US여자오픈을 제패한 '메이저 퀸' 김주연(26)이 메이저대회에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김주연은 8일(한국시간)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 LPGA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선두에 올랐다. 박세리(30.CJ), 박지은(28.나이키골프)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경험한 김주연은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2년이 넘도록 기나긴 부진의 ...

    연합뉴스 | 2007.06.08 00:00

  • [LPGA 이모저모] 한국 선수들 몰려와 축하

    8일(한국시간) 맥도널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치고 LPGA 명예의 전당 가입이 확정된 박세리를 축하해주기 위해 많은 한국 선수들이 기자 회견실을 찾았다. 이지영, 김주연, 이미나, 유선영, 양영아, 이정연 등 한국 선수들은 미리 기자 회견실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박세리가 기자 회견실에 입장하자마자 폭죽을 터뜨리며 박세리의 '대업 완수'를 축하했다. 이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기자 회견이 끝난 뒤 축하 케이크를 갖고 나가 ...

    연합뉴스 | 2007.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