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731-24740 / 25,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계] '휠라여자오픈' 30일 개최 .. 남서울CC

    .지난주 APGA투어 FILA오픈을 개최한 휠라코리아(주)가 이번주에는 FILA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총상금 1억원)를 30일~9월1일 남서울CC에서 개최한다. 한 기업체가 2주연속 골프대회를 개최하기는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 프로첫승을 올린 그의 상승세가 이번대회에도 지속될 것인지 관심이 쏠려있다. 여기에 이미 시즌 2승씩을 올린 김미현과 박현순의 "3승 도전"도 갤러리들의 흥미를 돋울 전망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6.08.27 00:00

  • [골프] '클럽' .. 일본제 본격 상륙 "일대 격전 예고"

    ... 선수들이 사용, 압도적 사용률을 기록하고 있다. GBB를 사용한 프로골퍼들은 여타 타사 티타늄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프로 골퍼보다 3배나 많은 승수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96US여자 오픈챔피언 애니카 소렌스탐이 사용하는 ... 임팩트 바가 있어 밀어주는 힘을 가중시켜 거리를 낸다고. 특히 파5홀에서 투온을 노리는 골퍼들에게 권할만하다. 여자프로골프계에 혜성처럼 떠오른 김미현이 사용하는 클럽으로 유명하다. 로프트는 10,11,12도 세가지가 있고, 샤프트 ...

    한국경제 | 1996.08.23 00:00

  • [골프] 박세리 주춤/김명이 '선두질주' .. 동일레나운 2R

    박세리 (아스트라)는 프로가 된 후 우승부담이 꽤 있는 모양이다. 23일 중부CC에서 벌어진 96 동일레나운 클래식 여자골프대회 2라운드 에서 전날 65타의 호타를 뽑아냈던 박세리는 74타로 주춤, 합계 5언더파 139타로 ... 선두는 이날 2언더파 70타에 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한 김명이였다. 물론 박세리가 2위. 박은 올 4월 프로가 돼 4개대회에서 2위만 3번했었다. 박세리의 뒤에는 서아람과 송채은이 각각 4언더파 140타로 3위그룹을 형성, ...

    한국경제 | 1996.08.23 00:00

  • [골프] 박세리, 7언더 선두 .. 동일레나운 1R

    이번에는 박세리 (19.삼성물산)의 진면목을 볼수 있을 것인가. 국내 여자골프 정상의 기량을 갖고도 프로데뷔후 번번이 2위에 그친 박세리가 제4회 동일레나운 레이디스클래식 골프대회 (총상금 1억2,000만원) 첫날 경기에서 ... 3위를 달리고 있다. 일본에서 온 이영미는 71타로 7위,구옥희는 74타로 28위를 마크했다. 상금랭킹 1위 김미현은 이날 더블보기만 2개 범하며 76타로 50위에 머물렀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6.08.22 00:00

  • [골프] 김미현, 데뷔 첫해 2승 '기염'..96 유공인비테이셔널

    김미현(19)이 국내여자프로골프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지난4월 프로데뷔후 6월의 미도파여자오픈에서 최단기간 우승기록을 세운 김미현은 96유공인비테이셔널 여자골프선수권대회에서 잇따라 코스레코드를 갈아치우며 우승을 차지, ... 박세리가 어렵게 따라붙으면 김은 한걸음 더 도망치는 형국이었다. 김은 서비스홀인 17번홀(파4.289야드)에서도 어프로치샷을 핀 2.5m에 떨어뜨려 버디로 연결, 박의 추격에 쐐기를 박았다. 김은 우승상금 5,400만원을 받아 총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박세리 프로진출 2위 징크스..4개대회중 3개 우승문턱 좌절

    박세리는 유공 인비테이셔널 여자골프선수권대회에서도 2위를 차지, 프로데뷔후 치른 4개대회중 3개대회에서 2위에 그치는 수모(?)를 당했다. 박은 데뷔대회인 크리스찬디올오픈에서 복병 김명이를 만나 2위에 그치더니 매일여자오픈에서는 ... 장타에 두둑한 배짱으로 골퍼로서는 나무랄데 없는 조건을 갖춘 박세리. 아마추어시절 오픈대회를 평정하던 박으로서는 프로 첫승을 올릴때까지 "골프가 마음대로 안되네"를 되뇔수밖에 없게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9일...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상품가치 높인뒤 계약" .. 프로 새내기 2관왕 '김미현'

    ... 선수로서의 상품가치가 없어서인가. 그렇지도 않은 것같다. 김은 아마추어시절 이미 오픈대회 2승 (94 톰보이 95 한국여자오픈)을 기록, 일찍이 두각을 나타냈다. 대구CC 우기정 사장이 김의 소질을 간파하고, 일체의 후원을 자원하고 ... 용품사가 있었으나 조건이 맞지 않았을 뿐더러 상품가치를 높인다음 계약하자는 생각에 따라 미뤄왔을 뿐이라는 것. 여자프로골프계의 지각변동을 예고한 김미현. 집안사정이 넉넉지 않음에도 프로골퍼로서 그녀의 자세는 초년생 답지 않게 ...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월드골프] 클레인, 2주연속 우승 '기염' .. 브리티시 오픈

    ...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클레인은 18일 영국의 워번GC 듀크스코스 (파73)에서 열린 96 브리티시 여자오픈골프대회 4라운드에서 1언더파 72타를 쳐 합계 15언더파 277타 (68.66.71.72)를 기록, 페니 함멜과 ... 7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지난주 핑웰치스챔피언십에서 프로데뷔 첫 승리를 일궈냈던 클레인은 2주연속 정상에 오르며 상금 12만달러를 추가, 차세대 스타탄생을 예고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6.08.19 00:00

  • "세계 톱골퍼 한국 온다" .. 남녀랭킹 10위권 7명정도 내한

    ... 몽고메리(영.세계랭킹 2위), 어니 엘스(남아공.3위), 닉 프라이스(짐바브웨.4위), 코리 페이빈(미.6위). 세계 남자프로골프랭킹 10위권 선수중 무려 4명이 올가을 내한, 한국 골프장을 수놓는다. 이들뿐 아니다. 93US오픈 챔피언 ... 어니 엘스, 닉 프라이스, 이안 우즈넘등 수퍼스타와 아시아권에서 한국의 박남신을 비롯 4명이 나와 동.서양 골프기량의 수준을 가늠한다. 한국에서는 11월7일 서울CC에서 제2라운드가 벌어진다. 여자대회 = 지난해 파라다이스CC에서 ...

    한국경제 | 1996.08.16 00:00

  • [골프] 김미현, 5언더파 '단독선두' .. 유공인비테이셔널 1R

    96 유공인비테이셔널 여자골프선수권대회 (총상금 3억원)는 첫 라운드부터 국내 간판선수들과 재일선수들간의 선두각축이 치열하다. 폭염속에서도 코스레코드가 나왔고, 104명의 출전선수가운데 18명이 첫날 언더파를 쳤다. 16일 ... 김미현은 이날 보기없이 버디만 5개 노획했는데 모두 2~6m의 거리였다. 김미현은 올해 4월 박세리와 함께 프로에 데뷔, 6월의 미도파 여자 오픈에서 "국내 최단기간 우승" 기록을 세웠던 주인공. 데뷔 대회인 크리스찬디올오픈에서 ...

    한국경제 | 1996.08.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