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0,8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 20일 개막…임희정·박현경 등 출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이벤트 대회 격인 LF 헤지스 포인트 왕중왕전이 20일부터 이틀간 전남 장흥의 JNJ골프리조트에서 열린다. 이 대회는 KLPGA 투어 2021시즌 순위 및 타수 등을 포인트로 환산해 정한 순위 상위 8명과 초청 선수 2명 등 10명이 총상금 1억7천만원(우승 상금 5천만원) 규모로 치르는 이벤트다. 올해 대회에는 임희정(21), 박현경(21), 이소미(22), 김지영(25), 유해란(20), 안나린(25), 김수지(25), ...

    한국경제 | 2021.11.16 10:14 | YONHAP

  • thumbnail
    [권훈의 골프확대경] KLPGA 시즌 최종전 4라운드 노컷 대회 된다

    ... 개인 타이틀의 주인공은 시즌 최종전에서 가려지는 경우가 많다. 시즌 최종전은 컷 없이 치르는 게 '상식'이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그리고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와 일본의 남녀 프로골프투어 모두 '투어 챔피언십'은 4라운드 '노컷' 대회다. 개인 타이틀 경쟁 선수들은 대회 최종 라운드 마지막 홀까지 승부를 펼친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의 시즌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역시 4라운드 '노컷'으로 치러졌다. 김주형(19)의 ...

    한국경제 | 2021.11.16 09:45 | YONHAP

  • thumbnail
    고진영·코다, 2021시즌 '마지막 승부'…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고진영, 타이틀 방어와 함께 올해의 선수·상금왕 '뒤집기' 도전 최근 2년 한국 선수 우승…올해는 출전자 60명 중 11명 한국 선수 2021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여왕'의 자리를 놓고 경쟁을 이어 온 고진영(26)과 ... 승부'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번 시즌 LPGA 투어는 1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56야드)에서 열리는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 달러)으로 막을 내린다. 시즌 성적을 ...

    한국경제 | 2021.11.16 09:43 | YONHAP

  • thumbnail
    코다, 여자골프 세계 1위 유지…2위 고진영과 0.95점 차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 2위인 넬리 코다(미국)와 고진영(26)의 포인트 차이가 0.95점으로 벌어졌다. 15일 자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코다는 랭킹 포인트 9.98점으로 2주째 1위를 지켰다. 2위 고진영의 9.03점과는 ... 9.0278점으로 둘의 간격은 0.004점 차이였다. 그러나 코다가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고진영과 격차를 벌렸다. 고진영은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공동 ...

    한국경제 | 2021.11.16 00:36 | YONHAP

  • thumbnail
    '퍼팅 공포증'에…톰슨, 우승 문턱서 또 무너져

    ... 톰슨(26·사진)이 또 퍼팅에 발목이 잡혀 ‘주연급 조연’에 머물렀다. 톰슨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GC(파70·636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 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그의 퍼팅 실력은 ‘아마추어급’이라는 평가다. 지난 6월 US여자오픈에서는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다 퍼팅으로 5타를 잃고 무너졌다. 당시 챔블리는 “프로 선수가 퍼터 ...

    한국경제 | 2021.11.15 17:48 | 조희찬

  • thumbnail
    오수현, 람보르기니 키 받고 웃지 못한 까닭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들이 ‘슈퍼카’로 불리는 람보르기니(사진) 열쇠를 손에 쥐고도 웃지 못했다. 감당하기 힘든 보험료 때문이다. 호주 교포 오수현(25)은 15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 홀 안으로 들어갔다. 이번주 12번홀 홀인원은 오수현이 세 번째다. 오스틴 언스트(29·미국)가 프로암에서 홀인원을 했고 태국의 파바리사 요크투안(27)이 2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홀인원에 걸린 ...

    한국경제 | 2021.11.15 17:47 | 조희찬

  • thumbnail
    코다,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우승…김세영은 연장 첫 패배(종합2보)

    코다, 시즌 4승째 '고진영과 동률'…8승 미국은 '최다승 국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코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6천36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코다는 김세영(28), ...

    한국경제 | 2021.11.15 14:15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코다, 시즌 4승째…김세영 공동 2위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달러)에서 우승했다. 시즌 4승째다. 코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GC(파70)에서 열린 대회 ... 낚아채 우승했다. 우승상금은 26만2500달러(약3억원)다. 이 우승으로 코다는 지난 6월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이후 5개월만에 시즌 4승을 달성했다. 시즌 4승을 달성한 선수는 고진영(26)에 이어 코다가 두 ...

    한국경제 | 2021.11.15 08:27 | 조희찬

  • thumbnail
    고진영 vs 코다, 18일 개막 최종전서 올해의 선수 '정면 대결'

    고진영, 최근 6개 대회 우승 세 번…코다는 하반기 첫 우승으로 반격 고진영(26)과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최종전에서 세계 랭킹과 각종 LPGA 투어 개인상 부문 승자를 정하는 '정면 대결'을 벌이게 됐다. 코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에서 끝난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17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17번 홀(파4) 트리플보기로 선두에 ...

    한국경제 | 2021.11.15 08:03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코다,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우승…김세영은 2위(종합)

    코다, 시즌 4승째 '고진영과 동률'…8승 미국은 '최다승 국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코다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파70·6천36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로 1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코다는 김세영(28), ...

    한국경제 | 2021.11.15 07: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