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8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스페인, 승부차기 패배…모로코 사상 첫 8강 진출

    ... 부누…승부차기서 두 차례 선방 '아랍의 유일한 희망' 모로코가 승부차기 끝에 '무적함대' 스페인을 누르고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 출전한 지 52년 만에 첫 8강 진출을 이뤘다. 모로코는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 월드컵에서 두 번 연속으로 승부차기 끝에 탈락했다. 스페인은 2018 러시아 대회 16강을 시작으로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16강, 8강, 4강에서 모두 연장전에 돌입했다. 전반 25분 마르코 아센시오가 수비 ...

    한국경제 | 2022.12.07 03:03 | YONHAP

  • thumbnail
    尹 대통령, 축구대표팀 만난다…이르면 8일 '격려 오찬'

    윤석열 대통령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축구대표팀을 만난다. 이르면 8일 '격려 오찬'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벤투 감독, 손 선수와 통화하며 16강 진출 성과를 낸 것에 대해 격려한 바 있다. 김 수석은 이날 새벽 치러진 한국-브라질전과 관련 "많은 분이 긴 밤 지새웠을 것 같은데 월드컵 16강전은 국민이 함께 뛴 경기"라면서 ...

    한국경제 | 2022.12.06 23:38 | 이보배

  • thumbnail
    [포토] '투혼 드라마' 쓴 한국축구…그대들은 '최고'였습니다

    대한민국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이라는 기록을 남기고 카타르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6일 ‘우승 후보’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놓고 승부를 벌였지만 1-4로 패하며 2026년 북중미 월드컵(캐나다 멕시코 미국)을 기약했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 대표팀 주장이 브라질 골피커 알리송 베커의 위로를 받은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2.06 18:28

  • thumbnail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최강' 브라질과 악착같이 싸웠다

    6일 한국과 브라질 간 월드컵 16강전이 열린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 오전 6시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태극전사들은 그대로 주저앉았다. 결과는 한국의 1-4 패배. 90분 넘게 모든 것을 쏟아낸 선수들의 얼굴에는 허탈함과 ...)은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월드컵에서 1차전 교체 출전 이후 브라질과의 16강전까지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며 한국 축구의 최전방을 책임졌다. 특히 가나와의 2차전에서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대표팀의 ...

    한국경제 | 2022.12.06 18:27 | 조수영

  • thumbnail
    대표팀 떠나는 벤투…'4년 빌드업' 마침표

    월드컵에서 사상 두 번째로 원정 16강을 달성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사진)이 카타르월드컵을 끝으로 결별을 택했다. 벤투 감독은 6일 브라질과의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대표팀의 감독직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팀을 떠나는) 결정은 지난 9월에 내렸다”며 “선수들과 대한체육협회에 이런 뜻을 전했다”고 ...

    한국경제 | 2022.12.06 18:25 | 최지희

  • '카타르 돌풍의 주역' 아시아 3국, 모두 8강행 좌절

    카타르월드컵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었던 아시아가 16강에서 돌풍을 멈췄다. 호주와 일본에 이어 한국까지 8강 진출에 실패하면서다. 이번 월드컵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 6개국이 참가했다. 역대 최고의 성적이다. 한국과 일본 ... 3개국이 16강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2002년 한·일월드컵과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한국과 일본이 16강에 든 것이 유일했다. 이들을 제외하면 사우디아라비아가 1994년 미국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것이 ...

    한국경제 | 2022.12.06 18:24 | 조수영

  • thumbnail
    [월드컵] '12년 만의 16강' 한국대표팀 7일 귀국…벤투·손흥민도 함께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위대한 여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친 한국 선수단 중 미드필더 정우영(카타르 알사드)과 골키퍼 김승규(사우디아라비아 알샤바브), 미드필더 정우영(독일 프라이부르크) 3명을 제외한 전원이 한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표팀은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다만, 항공편이 여의치 않아 선수단은 둘로 나뉘어 귀국한다. ...

    한국경제 | 2022.12.06 18:10 | YONHAP

  • thumbnail
    '정경호♥' 최수영, 브라질전 패배 격려 "모든 과정이 감동"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최수영이 한국 축구 대표팀을 격려했다. 최수영은 6일 "누군가의 노력과 결실을 이렇게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고 결과에 함께 감동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는 게 얼마나 특별한 경험인지"라는 그로가 함께 한국 축구 대표팀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살면서 포기하고 싶을 때 한 번쯤 되새겨볼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는 명어까지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과정이 감동이었어요. 고생하셨습니다"라며 대표팀을 응원했다. ...

    텐아시아 | 2022.12.06 17:35 | 차혜영

  • thumbnail
    [월드컵] 카메룬 전설 에토오, 한국-브라질전 후 시비 휘말려…발길질까지

    카메룬의 '축구 영웅' 사뮈엘 에토오(41) 카메룬축구협회 회장이 한국과 브라질의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관전한 후 돌아가다가 시비에 휘말렸다. 미국의 스페인어 일간 라오피니언은 6일 에토오 회장이 경기장 근처에서 한 남성과 ... 영상은 끝난다. 에토오 회장이 어떤 말을 듣고 분노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에토오 회장 측이나 카메룬축구협회도 이와 관련된 입장을 내진 않았다. 라오피니언은 "에토오 회장은 무슨 일이 일어났냐는 질문에 제대로 된 설명을 ...

    한국경제 | 2022.12.06 17:26 | YONHAP

  • thumbnail
    尹대통령, 이르면 모레 축구대표팀 '격려 오찬'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축구대표팀과 오찬한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오늘(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태극기를 가슴에 품고 온 힘을 다한 대표팀이 귀국하면 ... 벤투 감독, 손 선수와 통화하며 16강 진출 성과를 낸 데 대해 격려한 바 있다. 김 수석은 이날 새벽에 치러진 한국-브라질전과 관련해 "많은 분이 긴 밤 지새웠을 것 같은데 월드컵 16강전은 국민이 함께 뛴 경기"라며 "승패를 떠나 ...

    한국경제TV | 2022.12.06 1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