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7,8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8년 기다린 무대 끝낸 김진수 "어떻게든 막아보려 했지만…"

    ... 몸이 안 움직였다" (도하=연합뉴수) 장보인 기자 = 8년 만에 밟은 월드컵 본선 무대를 마무리한 벤투호의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몸이 안 움직였다"고 아쉬워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백승호의 만회 골이 터졌으나 결국 1-4로 졌다. 왼쪽 풀백으로 출전한 김진수는 ...

    한국경제 | 2022.12.06 06:53 | YONHAP

  • thumbnail
    [속보] 벤투 감독 "한국 감독직 재계약 안 한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6일(한국시간) "한국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면서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고 전했다.

    한국경제 | 2022.12.06 06:48 | 신현보

  • thumbnail
    한국, 브라질에 1 대 4 완패…일본도 8강 진출 실패

    한국 축구가 세계 최강 브라질에 무너지며 아쉽게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진출 꿈을 접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 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백승호(전북)의 만회 골이 터졌으나 결국 1-4로 졌다. 한국은 킥오프 휘슬이 울린 지 7분 만에 수비가 뚫리면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13분에는 ...

    한국경제TV | 2022.12.06 06:48

  • thumbnail
    [1보] 16강 올려놓은 벤투 감독 "한국 감독직 재계약 안 한다"

    한국 축구를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6일(한국시간) "한국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이날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2.06 06:46 | YONHAP

  • thumbnail
    "졌지만 열심히 뛴 선수들에 만족" 광주서도 뜨거운 응원 열기

    ...규성 모교 광주대서 새벽 2시부터 수백명 모여…피켓·응원봉 들고 '대한민국∼'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과 브라질 경기가 열린 6일 조규성 선수 모교인 광주대학교 학생들이 우리나라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새벽부터 모였다. ... "후반전에 골이 들어갔을 때는 기적 같은 마음이었다"며 "졌지만 열심히 뛰어주셔서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축구부 권순호(19) 씨도 "우리나라 선수들이 16강까지 와준 거에 대해 너무나도 대견하고 한편으로는 안쓰럽기도 하다"며 ...

    한국경제 | 2022.12.06 06:36 | YONHAP

  • thumbnail
    "졌잘싸"…눈 내린 광장서 울려퍼진 "대~한민국!"

    ... 영하권을 맴도는 기온에 눈까지 내리면서 시민들은 패딩 점퍼를 입고 담요를 덮은 채 경기 시작을 기다렸다. 대형 스크린에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소개되자 시민들은 큰 함성을 내질렀다. 주심의 휘슬과 함께 경기가 시작되자 시민들은 응원의 함성을 높였다. 시민들은 “오 필승 코리아”를 외치며 한국 축구팀을 응원했다. 시민들의 바람과 달리 경기는 브라질의 압도적인 우위였다. 전반전이 4대0으로 끝나자 자리를 뜨는 시민들도 있었다. ...

    한국경제 | 2022.12.06 06:34 | 이광식/원종환

  • thumbnail
    백승호의 대포알 중거리골…한국, 희망을 쐈다

    백승호(25·전북 현대)가 대포알 중거리포로 월드컵 데뷔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졌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면서 힘없이 ... 클래스를 보여줬다. 1-4로 패했지만, 희망을 쐈다. 1997년생 백승호는 이강인(21), 조규성(24)과 함께 한국 축구를 이끌어나갈 재목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이번 대회 첫 출장이자 월드컵 본선 무대 데뷔전에서 화려한 득점포로 ...

    한국경제 | 2022.12.06 06:29 | 신현보

  • thumbnail
    '마스크 투혼' 손흥민 "결과 죄송…최선 다했지만 어려운 경기"

    한국 축구 국가대표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브라질과 16강전 완패에 "죄송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1-4로 졌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끌려간 한국은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으나 세계 랭킹 1위 브라질과 실력 차를 이겨내지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팬 ...

    한국경제 | 2022.12.06 06:28 | 김은지

  • thumbnail
    [월드컵] 황희찬의 눈물 "대한민국 국민이라 자랑스러워…기쁨 드리겠다"

    ... 참지 못하면서도 "대한민국 국민이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 팀들과 경쟁할 수 있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축구로 기쁨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거듭 "새벽까지 보고 계시는 팬분들께 죄송스럽다"고 ...

    한국경제 | 2022.12.06 06:2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손흥민 "결과 죄송하지만, 최선 다해…이해해주시면 좋겠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브라질과 16강전 완패에 "죄송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1-4로 졌다.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끌려간 한국은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으나 세계 랭킹 1위 브라질과 실력 차를 이겨내지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팬 ...

    한국경제 | 2022.12.06 06: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