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731-71740 / 76,0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지역 관광업계, 아쉬움 속 미국 특수 기대

    ... 보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우리 나라를 오가는 항공편이 가장 많은 편이고 경제적으로 안정된 국민이 많다는 점에서 미국과 한국의 경기를 즈음해 지역 업계는 약간의 특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이 이번 대회까지 4회 연속 월드컵을 출전하면서 세계 최고의 소비수준을 자랑하는 미국인들 사이에 축구 열기가 달아 오른 것도 지역 관광업계에 희망을 던져주고 있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미국 경기를 전후해 경주와 안동의 불교.유교 ...

    연합뉴스 | 2001.12.02 10:36

  • 월드컵 단체비자.티켓실명제 추진

    ... 검토중인 것으로 2일 알려졌다. 정부가 검토중인 단체비자 발급방안은 티켓을 외국의 지정 여행사에서 단체로 판매하고 한국 입국비자를 이들 여행사가 단체로 신청하는 대신 한국 체류기간의 활동 관리 및 월드컵 관람 이후 방한단의 귀국을 이들 ... 한꺼번에 몰릴 경우 지금과 같이 정밀한 심사를 통해 비자발급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도저히 불가능하다"면서 "순수한 축구팬들의 입국을 원활히 하고 불법체류 목적의 입국은 방지할 특단의 대책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2.02 10:13

  • [월드컵 조 추첨 각국 반응] 베트남

    ... 방송에서 직접중계를 하지않은 탓으로 현지시간 7시뉴스(한국시간 9시)를통해 조추첨 결과를 들은 베트남인들은 한국인들을 만나 "한국이 강호들과 같은 조에 들어 16강 진출이 쉽지는 않겠지만 한국축구가 강한팀에 강한 특징이 있는만큼그리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격려. 축구를 국기처럼 사랑하는 이들은 "한국축구가 아시아축구의 상징인만큼 홈의잇점을 살려 꼭 16강에 올라주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이들은 베트남이 아직 경기력이 떨어져 월드컵축구대회에는 출전하지 ...

    연합뉴스 | 2001.12.02 06:16

  • [월드컵 조 추첨 각국 반응] 멕시코

    북중미 축구의 맹주이자 FIFA랭킹 9위인멕시코는 이탈리아, 에콰도르, 크로아티아 등과 함께 G조에 속한 것에 안도해 하면서도 월드컵에서 3회 우승한 유럽의 강호 이탈리아와 다크호스 크로아티아와의 대진에 적지않게 부담스러워하는 ... 멕시코는 2002년 월드컵까지 12차례나 본선에 나서면서 월드컵의 `단골손님'으로 잘 알려져 있으나 올해 컨페드컵때 한국에 패하며 예선탈락한데다 내년 월드컵 출전권도 북중미3위로 간신히 따내는 등 하향세가 뚜렷했다. 현지 축구전문가들은 ...

    연합뉴스 | 2001.12.02 06:15

  • [월드컵 조 추첨 각국 반응] 브라질

    ... 불운'이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약체팀'들과 함께 조 편성이 된 브라질은 벌써부터 흥분하는 표정이 뚜렷하다. 한국에서 경기하는 C조에 포함된 터키와 중국, 코스타리카 모두 브라질로서는한 두 수 아래인 팀들이기 때문이다. 브라질의 ... 현지언론들은 브라질의 C조 편성을 톱기사로 전하면서 "비록 남미지역 예선에서는 마지막으로 본선행 티켓으로 따내 `삼바축구'의 자존심을 구겼지만 추첨결과로 볼 때 충분히 승산이 있다"며 들뜬 분위기이다. 오히려 숙적이자 남미축구의 강호인 ...

    연합뉴스 | 2001.12.02 06:14

  • [월드컵조추첨] 아르헨 우승확률 25%...한국 16강 20%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우승확률이 가장 높은 팀은 아르헨티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도박전문업체인 '윌리엄힐(www.willhill.com)'이 1일 조추첨 결과를 토대로 본선진출국 32개국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발표한 ... 또 이탈리아(20%), 프랑스(18.2%), 스페인, 브라질(이상 12.5%)이 각각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한국의 우승확률은 일본, 스웨덴, 남아공, 아일랜드, 멕시코, 에콰도르 등 6개국과 함께 약 1.5%이었으며 16강 진출 ...

    연합뉴스 | 2001.12.02 00:23

  • [월드컵] 조별 16강진출 가능팀은(1)

    운명의 조가 갈렸다. 내년 5월31일 프랑스-세네갈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월30일까지 진행될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 오른 32개 진출국에 대한 8개 조편성이 끝나면서 나라별 희비가 엇갈렸다.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스웨덴, 나이지리아가 속한 팀은 한치앞을 내다보기 힘든 `죽음의 조'가 됐고 한국은 포르투갈 이외에 결코 쉽지 않은 폴란드, 미국과 대결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공동 개최국인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톱시드 팀들의 무난한 16강행이 ...

    연합뉴스 | 2001.12.01 23:39

  • [월드컵] 태극전사, 내년초부터 숨가쁜 행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본선 카운트다운을 의미하는 조추첨이 끝남에 따라 태극전사들의 숨가쁜 담금질도 시작된다. 월드컵 본선에서 맞닥뜨릴 미국과 오는 9일 서귀포에서 대결한 뒤 올해 일정을 마감하는 거스 히딩크 감독은 연말연시동안 ... 최정예 멤버들을 본격 가동한다. 1월 18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개막되는 골드컵에서는 다시 미국과 격돌한다. 한국은 미국, 쿠바와 예선을 하는데 미국전은 월드컵 본선에서의 결과를 점쳐볼 수 있는 맛뵈기인 셈이다. 이어 2월에는 ...

    연합뉴스 | 2001.12.01 23:34

  • 월드컵 조추첨,국민들 환호.탄식

    세계 10억 인구의 이목이 집중된 2002년 월드컵 본선 조추첨이 열린 1일 저녁 국민들은 한국 축구 염원인 월드컵 16강 진출의 명운을 가를 조 추첨 실황을 TV로 지켜보며 큰 관심을 보였다. 서울시민들은 주말 저녁 대부분 ... 포함되자 실망에 찬 탄식을 쏟아냈지만, 폴란드, 미국이 차례로 같은 조에 편성되자 "쉽진 않지만 해볼만한 팀"이라며 '한국 필승'을 외치며 16강 진출을 기원했다. 월드컵 16강 진출 기원 'Be the Reds' 캠페인이 열린 서울 ...

    연합뉴스 | 2001.12.01 23:30

  • [월드컵] 같은 조에 편성된 팀들의 갖가지 인연

    1일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대진이 결정된 뒤같은 조에 편성된 팀들의 갖가지 인연이 화제다. 우선 이번 대회 개막전에서 맞붙는 프랑스와 세네갈의 경기는 한지붕에 아래에 사는 선수들의 대결장이 될 전망이다. 세네갈은 60년 ... 영향으로 팀의 주축 선수들인 엘 하지 디우프,콜리 페르디낭드(이상 랑스), 앙리 카마라(세당) 등 상당수가 프랑스 프로축구리그에서 뛰고 있는 것. 세네갈의 감독인 브루스 메추도 지난 달 한국과의 친선경기를 위해 방한했을 때"프랑스에는 ...

    연합뉴스 | 2001.12.01 2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