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5461-75470 / 76,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정운, 2년 연속 최고 연봉

    고정운 (일화)이 1억3천5백만원에 소속구단과 96 시즌 연봉 계약을 마무리, 2년연속 프로축구 최고액 기록을 경신했다. 고정운의 올해 연봉은 지난해 1억5백만원보다 3천만원이 오른 것으로 고액랭킹 2위인 홍명보 (포항, 1억2천만원)보다도 1천5백만원이 많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4.11 총선] (D-12) 쏟아지는 말

    축구 한일전 승리직후 TV에서 "패널티킥"을 "코너킥"이라고 용어를 바꾼 김영삼대통령에게 "코너킥상"을 수여한다. 학생들도 대학시험에 두번 떨어지면 불명스럽게 생각하는데 김대중총재 는 대통령에 3번이나 떨어지고도 다시 나오려 ... 붙었는지 안다. 평가해 달라며> 어젯밤에 박정희대통령이 나타나 "이번총선은 갑자, 을자, 경자, 전자"라며 구미는 물론 경상도 전라도에서 자민련의 승리를 걱정하지 말라고 하셨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해외골프] 일본인들 가장 하고싶은 운동 '골프' 꼽아

    ... 많은 16.2%의 응답자가 골프를 택했다. 골프다음으로는 스키 (15.8%), 테니스 (14.1%), 수영 (12.4%), 그리고 야구 조깅 스쿠버다이빙 등산 순서로 나타났다. 골프는 그러나 보는 스포츠로서는 프로축구 (19.8%) 다음인 15.0%로 8위를 차지했다. 일본이 월드컵 유치활동을 펴면서 내세우는 프로축구 J리그의 인기가 그들의 선전만큼 높은 것이 아님을 나타내주는 대목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축구] 한국, 숙적 일본 꺾고 정상 .. 올림픽 최종예선

    한국 축구가 일본을 제압하며 아시아 최정상을 차지, 일본과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2002년 월드컵유치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한국은 27일 밤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샤알람경기장에서 벌어진 96 애틀랜타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결승전에서 일본을 2대1로 누르며 우승을 차지, 지역예선 1위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이로써 일본을 제압한 한국 축구는 아시아 최정상임을 재확인, 아시아에서 처음 개최될 2002년 월드컵은 한국에서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이탈리아 축구팀, 애틀랜타행 .. 스페인/프랑스 등 4개국도

    이탈리아가 유럽지역에 배정된 96 애틀랜타 올림픽축구 본선티켓 마지막 한장을 따냈다. 이탈리아는 27일 시칠리아섬 팔레르모에서 열린 유럽선수권대회 최종예선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포르투갈을 2-0으로 완파하고 2승1패를 ... 이날 스트라이커 크리스찬 비에리가 전반 41분께 첫골을 성공시킨뒤 후반시작 9분만에 다미나오 토마시의 20m짜리 중거리슛이 작렬해 통산 12번째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올림픽 첫 8강 목표" .. 비쇼베츠 감독 밝혀

    ... 27일 콸라룸푸르의 샤알람 경기장에서 벌어진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통쾌한 승리를 거두며 아시아 정상을 차지한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이 다시 "진짜 목표"인 본선 8강 진입을 목표로 세웠다. 올림픽팀의 3회연속 본선 진출과 일본을 ... 되지않는 힘든 경기가 예상된다"고 말하고 "1차목표인 8강 진입을 위해서는 이번 예선전 우승에 만족하지 말고 다시 축구화 끈을 졸라매는 부지런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4차례 올림픽 본선에 나갔지만 한번도 8강에 오르지못했던 한국축구를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서울은, 복금부 정기예금 판매..월드컵유치 성공땐 축하이자

    ... 1백만원당 한개의 추첨권을 주고 추첨은 97년3월 컴퓨터로 실시한다. 월드컵유치 축하이자는 1등 당첨자에게만 준다. 기본이자외에 추가로 받는 복금금리는 1등 8%, 2등 4%, 3등 2%이며 축하이자는 연0.3%다. 당첨확률은 1등 5%, 2등 10%, 3등 15%로 총 30%이다. 한편 서울은행은 월드컵유치가 성사될 경우 모집금액의 0.2%를 월드컵축구 대회 관련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4.11 총선] (D-13) 표밭현장..가요개사 로고송 "시선끌기"

    ... 시장골목이나 자연부락단위로 개인연설회를 개최하거나 거리유세에 비중을 두는 모습이었다. .정치1번지 종로의 신한국당 이명박후보는 이날 오전 7시께 독립문 전철역으로 나가 1시간30분동안 츨근길의 시민들에게 명함을 나눠 주며 ... 가두연설에 돌입. 국민회의 이종찬후보는 오전 6시30분께 간편복차림으로 행촌동 대신고 운동장에 나타나 배드민턴과 조기축구를 즐기던 1백여명의 지역민들을 상대로 득표활동. 민주당 노무현후보도 이른 새벽 명륜동 체육공원에서 배터민턴을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프랑스 축구팀, 오륜 티켓 획득

    프랑스 축구가 애틀랜타 올림픽 출전 티켓을 따냈다. 지난 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 우승 영광의 재현을 노리는 프랑스는 26일 메스에서 열린 96 유럽 주니어 선수권대회 8강전에서 로베르 피르와 플로리앙 모리스가 각각 2골씩을 넣는 대활약으로 난적 독일을 4-1로 물리쳤다. 이로써 프랑스는 준결승전에 진출함으써 애틀랜타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6.03.27 00:00

  • [인물동정] 여영동(고려포리머대표이사)/김종양(한양대총장)

    여영동고려포리머대표이사는 이 회사가 전액출자,29일 중국 강소성에서 열리는 "고려포장유한공사"준공식에 참석키 위해 27일 상해로 출국했다. 김종양한양대총장은 27일오전 스웨덴왕실 주치의,노벨재단 고문과 2002 년 월드컵축구유치위원회 특별자문위원을 맡고있는 한영우씨에게 한.스웨덴 간 정치.경제발전에 기여한 업적을 인정,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6.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