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8,1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 배임 등 혐의로 피소

    제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낸 홍정욱 올가니카 회장이 과거 헤럴드를 경영할 당시 사옥을 헐값으로 매각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됐다. 홍 회장이 가족들에게 회삿돈을 부정 지급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홍 회장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불순하고 악의적인 주장에 대해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홍 회장의 지인인 A씨는 지난달 26일 홍 ...

    한국경제 | 2020.09.03 17:01 | 이인혁

  • thumbnail
    김종인 "백척간두에 선 심정으로 위원장…혁신 DNA 심겠다"

    ... 있다"며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설 의사를 충분히 갖고 있다. 다만 그게 언제 실현이 될지 아직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당명이나 정강정책 개정이 취임 100일에 맞춰 급조됐다는 지적에는 "과거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정강정책을 바꾼 기간이 한 달밖에 되지 않았다"며 동의하지 않았다. 홍준표 의원 등 무소속 4인방 복당 문제는 "당이 완전히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게 되면 그다음에 거론해도 늦지 ...

    한국경제 | 2020.09.03 12:31 | YONHAP

  • thumbnail
    취임 100일 맞은 김종인 "文, 가장 잘못한 점은 삼권분립 파괴"

    ... 독단적이다' 이렇게 말씀하는다는 분들이 계신다는걸 잘 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당 운영하는데 개인의 의사로 억지로 관철하려고 노력한 적 없다. 정강정책, 당명 바꾸는 데어서 급조한게 아니냐는 말하는 분들도 있는데 과거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 넘어가는 과정에서 정강정책 바꾸는 기간이 1달이었지만 이번에는 3달 동안 토론과정 거쳐서 만들었다. 당명도 당시 새누리당으로 바꿀 때 불과 1주일 과정에서 바꾼 것이지만 이번에는 국민의힘 당명 만드는 데 두어달 가까이 ...

    한국경제 | 2020.09.03 11:27 | 성상훈

  • thumbnail
    '묵직한 조연' 국민의힘 살림 책임진 김선동 [김종인號 100일]

    ... 보직 맡아 살림 챙긴 김선동 김선동 사무총장은 당의 위기 때마다 보직을 맡았다. 비상대책위원회만 4번 거쳤다. 박근혜, 김희옥, 김병준, 김종인. 그가 보좌했던 비대위원장들의 이름이다. 덕분에 맡지 않은 당직이 없을 정도다.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비서실 부실장, 원내부대표,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서울시당위원장, 홍준표 대선 캠프 종합상황실장, 여의도연구원 원장 등이 그가 거쳐온 보직이다. 사무총장은 당의 살림을 책임지는 자리. ...

    한국경제 | 2020.09.03 09:30 | 조준혁

  • thumbnail
    與 "추미애 아들 공격 잔인"…野 "이회창·우병우 아들은?"

    ... '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라스푸틴의 딸이 붙잡혔다는 보도가 나온다. 국제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장관은 민주당 대표를 맡고 있던 시절 불거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 '운전병 특혜 의혹'을 비롯해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 아들 병역비리 의혹도 앞장서 제기했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2 09:36 | 김명일

  • thumbnail
    '국산의힘' 표절 아냐? 통합당 새 당명 놓고 '와글와글'

    ... 국민의당 이름을 잘 모르는데 앞으로 여론조사에서 '국민 뭐라고 하던데' 이러면서 우리 당 지지율이 국민의당 지지율에 반영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당명 자주 바꾸는 게 좋지 않다. 한나라당으로 쭉 왔어도 큰 문제가 있었는가 싶다"며 "대표가 바뀌고 비상대책위원장이 바뀐다고 당명이 바뀌는 건 후진 정치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태흠 통합당 의원도 새 당명에 대해 "추구하는 가치적 ...

    한국경제 | 2020.09.01 13:38 | 김명일

  • thumbnail
    하태경 "새 당명 '국민의힘'? 안철수에겐 좋고, 김종인은 피해자"

    ... 국민의당 이름을 잘 모르는데 앞으로 여론조사에서 '국민 뭐라고 하던데' 이러면서 우리당 지지율이 국민의당 지지율에 반영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당명 자주 바꾸는 게 좋지 않다. 한나라당으로 쭉 왔어도 큰 문제가 있었는가 싶다"며 "대표가 바뀌고 비상대책위원장이 바뀐다고 당명이 바뀌는 건 후진 정치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우리당에 필요한 것은 당명을 바꾸는 게 아니다. ...

    한국경제 | 2020.09.01 09:11 | 조준혁

  • thumbnail
    '국민의힘' 출발부터 흔들…통합, 의총 재소집키로(종합)

    ... 뒤집힐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 했고, 한 재선 의원은 "탐탁지 않다는 사람들은 전체 3분의 1 정도인데 반대표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한 유명 정치 브랜드 전문가는 "당명에는 '더불어민주당'과 과거 한나라당처럼 그 당의 전통과 정체성, 시대정신, 추구 가치 가운데 적어도 한 두개가 담겨야 하는데 '국민의힘'은 90년대 '꼰대 운동권' 이미지가 너무 강하다"며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는 말이 있듯 빨리 털고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8.31 19:06 | YONHAP

  • thumbnail
    당명 윤회설…국민의힘, 국민의당·국민중심당과 뭐가 다르지

    ...21(2002년)·국민중심당(2008년)·국민참여당(2010년) 등 여럿 있다. 정당 이름이 자주 바뀌다 보니 10년 이상 이름을 유지한 정당은 4개에 그친다. 민주공화당(1963년~1980년)과 한나라당(1997년~2012년), 신민당(1967년~1980년), 자유민주연합(1995년~2006년) 등이다. 그간 220여 개 정당(국회의원 배출 기준)이 명멸해 우리 정당의 평균 수명은 2년 6개월에 불과하다. 제헌국회가 출범한 지 72년이 ...

    한국경제 | 2020.08.31 17:05 | 홍영식

  • thumbnail
    반년만에 또 개명한 제1야당…보수당명 잔혹사 종지부 찍나

    미래통합당→국민의힘…'박근혜 탄핵사태' 이후 3번째 당명 교체 1990년 민주계 김영삼 흡수한 민자당이 시초 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제1야당의 새 당명이 31일 베일을 벗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이날 '국민의힘'을 새 당명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 2월 내걸었던 '미래통합당'이란 간판은 불과 반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보수당 역사에서 최단명 기록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8.31 13: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