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801-201810 / 205,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 SW산업] 미국 "독무대" .. 시장 누가 이끄나

    "소프트웨어 대국은 어느 나라인가" 이 물음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없다. 미국은 지구촌 소프트웨어 세계를 사실상 지배해온 소프트웨어 부문의 "빅 브라더"이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부문에서 미국이 차지하고 있는 무게를 ... 상당기간 지속될 것이라는게 컴퓨터전문가들의 일반적인 견해다. 인터넷등으로 인해 독점적 강도는 약간 떨어질수 있겠지만 미국에 견줄만 성장잠재력을 가진 나라는 찾아볼수 없다는 얘기다. (국경제신문 1996년 6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06.04 00:00

  • [천자칼럼] 질서의식

    ... 특성을 결정짓게 된다. 일본 가정의 이같은 교육은 일본인이 공중도덕을 존중하고 공공질서를 준수하는 국민성을 형성하게 만드는 편 이기적이고 소극적이며 개성 없게 국민을 만든다는 비판이 없지않다. 반면 우리 가정교육은 개성이 뚜렷하고 리더십이 강 성격을 형성하지만 공중도덕이나 공공질서 또는 협동심에 약 국민을 만든다고 지적이 있다. 우리 국민이 열망하던 2002년 월드컵이 .일 두나라에서 공동개최키로 됐다. 반쪽 개최라는 아쉬움이 ...

    한국경제 | 1996.06.03 00:00

  • [수도권면톱] 지자체, 월드컵 경기 유치 경쟁 돌입

    2002년 월드컵의 국과 일본 공동개최 결정에 따라 전국의 각 자치단체들이 경기 유치를 위 "제2의 월드컵 유치경쟁"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같은 자치단체들의 움직임은 월드컵 경기의 유치가 지역발전을 꾀할 수 있고 ... 따라 나라별 경기 개최지는 단독개최때의 10~12개 도시에서 6개도시 정도로 줄어들게 되어 자치단체간의 치열 유치경쟁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치열 관심사로 등장하게 됐다. (국경제신문 1996년 6월 2...

    한국경제 | 1996.06.02 00:00

  • [데스크칼럼] 월드컵드라마 제2부 .. 조태현 <체육부장>

    ... 제1부의 내용을 음미하면서 이어질 제2부의 극전개방향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인기드라마 "월드컵"에는 동안 보기 어려웠던 흥미진진 내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 사생결단에 가까웠던 국과 일본이라는 두주인공의 치열 ... 더해질 수있다는 얘기이다. 첫대회가 열린 지난 1930년부터 오는2002년까지의 72년 월드컵 역사상 전무후무 첫 공동개최가 이뤄지는 만큼 앞으로의 준비과정은 어려움도 많을 것 같다.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과의 관계는 순수 ...

    한국경제 | 1996.06.02 00:00

  • [월드컵 공동개최] (인터뷰) 정몽준 <축구협회장>

    ".일 국민의 반응 등을 포함해 어려운 문제가 많지만 잘 해결되리라 확신합니다" 월드컵 공동개최 유치의 주역 정몽준 대한축구협회장 겸 국제축구연맹 (FIFA) 부회장은 1일 오전(국시간 1일 오후) 취리히 사보이호텔에서 ... 그같은 감정을 털어버릴 때다. FIFA 실무그룹의 방 계획은 = 달 후쯤 국에 올 것으� 달 후쯤 국에 올 것으로 생각한다. 실무위원에 선임된 카네도(멕시코)와마타레세(이탈리아)는 월드컵을 이미 개최 나라의 ...

    한국경제 | 1996.06.02 00:00

  • [여성칼럼] 경인미술관을 헐다니 .. 최정자 <시인>

    인사동에 가면 화랑이 많다. 그중 오래되고 괜찮은 곳이라면 "경인미술관"을 꼽아야 다. 경인미술관은 양옥과 옥, 세개의 전시실을 갖추고 있었다. 미술관계 잡지도 잘 만들어 냈다. 다른 어느 미술관보다 운치도 있었고 많은이들이 ... 할것도, 어느새 헐리고 없어지고 마는걸 본다. 이제 남아날게 없구나. 오히려 외국에 가서 그곳에 전시된 우리나라것을 보게 되는 것은 당연하구나 싶다. 서울에 올때마다 변함없는 인심과 변함없는 친구들을 보지만 편에서 있어야할 ...

    한국경제 | 1996.06.02 00:00

  • [월드컵 공동개최] 부가가치 등 최소 4조 예상..경제적 파급

    "황금알을 낳는 거위" "단순 스포츠행사가 아닌 최고의 비즈니스" 월드컵을 두고 하는 말이다. 4년마다 번씩 열리는 월드컵 축구대회는 종전 단일종목 지구촌 최대의 스포츠축제에서 이제는 최고 수익을 보장하는 이벤트로 바뀌고 ... 때문이다. 지난 1930년 우루과이대회후 94미국월드컵까지 월드컵이 15차례 열렸지만 그동안 적자를 낸 곳은 단 나라도 없다. 적자는 커녕 78아르헨티나대회이후 대회마다 평균 54%의 흑자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미국월드컵조직위원회는 ...

    한국경제 | 1996.06.01 00:00

  • [사설] (2일자) -일 협력의 새 장을 열자

    ... 우리는 높이 평가하지 않을수 없다. 무엇보다도 "축구전쟁"이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불꽃튀는 상황에서 어느 한나라의 단독개최로 낙찰된다면 월드컵의 정신에도 맞지 않을 뿐더러 .일 양국민의 민족감정에도 오래도록 치유되기 어려운 ... 셈이지만 막상 그 열매를 입안에 넣기까지 넘어야할 장애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말이 좋아 공동개최이지 두나라가 실무적으로 해야할 문제가 어디 두가지겠는가. 조직위원회의 구성과 운영에서부터 대회 명칭 경기배분 개막식과 ...

    한국경제 | 1996.06.01 00:00

  • [사회면톱] "단독개최 무산 아쉽다"..월드컵 공동개최 반응

    31일의 국제축구연맹 (FIFA) 집행위원회에서 2002년 월드컵이 일 공동개최로 결정되자 대부분의 국민들은 이번 일이 양국간에 쌓인 그동안의 앙금을말끔히 해소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일부 국민들은 ... 없다면 공동개최를계기로 양국이 해묵은 과제를 풀 수 있기를 바란다. 양민석군 (9.서울 갈산초등교 2년) = 우리나라가 일본을 제치고 88올림픽을 개최 것처럼 이번에도 우리나라가 일본을 이기고 월드컵을 단독개최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

    한국경제 | 1996.06.01 00:00

  • [월드컵 공동개최] 국과 월드컵 .. 본선 4번 진출 위업

    "꿈의 구연" 전세계 인구의 절반이 지켜본다는 월드컵은 흔히 이렇게 표현된다. 국은 그 열광의 잔치에 지금까지 모두 4번 출전했다. 54년 스위스에서부터 94년 미국월드컵까지. 아시아권에서 본선에 4번 진출 나라국이 ... 내용은 "좌절의 연속"이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그만큼 월드컵축구, 아니 세계축구의 벽은 높았던 것이다. 국이 처음 본선무대에 오른 것은 6.25의 상흔이 채 가시지 않은 54년 스위스 월드컵(5회대회)이다. 첫 경기가 ...

    한국경제 | 1996.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