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7401-207410 / 208,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국의칼] (14) 제1부 전야

    ... 이끌고 와서 공포를 쏘아댄 것으로 미루어 보아 거절을 할경우 틀림없이 무력을 사용할 터인데,화력(화력)이 월등 그들을 상대로 싸워서 이길 자신이 없었던 것이다. 설령 우선은 흑선을 물리칠수 있다 치더라도 대통령의 친서에 정면으로 ... 셈이니 결코 미국이 그대로 주저앉을 것같지가 않았다. 이미 중국에 아편전쟁(아편전쟁)이 일어나 영국군에게 청나라가 굴복 일이 있었고,막부도 그 사실을 잘알고 있었다. 기로에 선 막부는 단독으로 결정을 내리기가 어려워서 교토에 ...

    한국경제 | 1993.01.16 00:00

  • [제국의칼] (12) 제1부 전야

    ... 남태평양을 누비고 다니는 처지였다. 그러나 아직 후지산처럼 반듯하고 단아(단아)하게 솟아있는 거산(거산)을 딴나라에서 본 적이 없었다. "흠-좋은데.저런 멋진 산이 있다니,괜찮은 나라군. 이나라의 문을 기어이 열어젖히고 말아야지" ... 그 배들의 안전과 장기간의 조업을 위해 일본의 협조가 필요했던 것이다. 그것이 당장의 직접적인 목적이었다면,편으로는 미국도 서구 여러나라의 동양 진출에 뒤지지 않기 위해서 일본과 국교를 수립하여 극동 지역에 발판을 구축할 ...

    한국경제 | 1993.01.15 00:00

  • 비상장회사 감사보고서 관리권, 공인회계사회로 위임 예정

    비상장회사의 감사보고서에 대 감리권한이 증권관리위원회에서 공인회계사회로 위임될 예정이다. 15일 증권당국은 기업의 분식회계를 방지하기 위 회계사업계 자율감리기능을 강화키로 하고 지금까지 증관위가 가지고 있던 비상장사의 ... 또 "미국의 공인회계사회는 2천개가 넘는 회계법인이 상호감리를 실시,부실회계방지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어 우리나라도 앞으로 상호감리를 통 자율감리를 더 확대할 계획"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편 공인회계사회는 외감법이 ...

    한국경제 | 1993.01.15 00:00

  • [천자칼럼] 현대판 결초보은

    ... 되갚은 일화는 중국의 고사에도 흔히 등장한다. 입에 오르내리는 결초보은이라는 말이 대표적인 것이다. 춘추시대 진나라에 사는 위무자라는 사람의 아들 과가 아버지의 유언을 어기고 서모를 개가시켜 남편을 따라 죽는 것을 면하게 해 주었다. ... 혼백이 적군의 앞길에 풀을 잡아매어 두회를 사로잡게 했다. 죽어 혼백이 되어도 은혜를 잊지 않고 갚은 것이다. 편 중국의 "채근담"에는 그 반대의 경우를 경계하는 말이 나온다. "입은 은혜는 비록 깊을지라도 갚지않고 원망은 ...

    한국경제 | 1993.01.14 00:00

  • [정가산책] YS 민자당 친정체제 운영 태세

    .민자당총재인 김영삼차기대통령은 자신의 집권초기에 각종 개혁정책을 과감히 추진한다는 방침아래 민자당을 강력 친정체제로 운영할 태세여서 "포스트YS"를 겨냥하고있는 여권중진실세들의 향후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 김차기대통령은 ... 나라사랑실천운동본부 중청의 해체를 지시한데 이어 최근 김윤환 이한동의원등 민정계실세들과도 은밀히 만나 향후 처신과 관련 모종의 주문을 했다는 후문. YS를 장시간 독대한뒤 지난 9일 일본으로 출국 김윤환의원은 민자당대통령후보경선당시 ...

    한국경제 | 1993.01.14 00:00

  • <정가스케치> 노대통령, 종교지도차 초청해 오찬

    .노태우 대통령은 12일 경직 목사, 김수환 추기경, 서의현 조계종 총무원장 등 종교계 지도자 24명과 점심을 함께하며 그동안 국민정신 계 도에 앞장서준데 대해 감사를 표시. 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재임중 항상 결단을 ... 인내와 관용, 겸손과 절제 속에 성숙한다는 굳은 신념으로 모든 것을 참아냈다"고 언급. 노 대통령은 "그동안 숱 시련 속에 극복의 보람과 영광도 많았으나 아쉬움도 컸다"면서 "나는 장구나라 역사에서 비록 짧으나 소중 ...

    한국경제 | 1993.01.13 00:00

  • 건설부, 토지정책 등 정보교환위 .일 협력회의 열어

    건설부는 일본의 국토청과 국토및 토지정책등에 관 정보교환및 상호협력을 활성화하기로하고 12일오후 건설회관에서 제1회 일국토계획분야협력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는 우리측에서 유상열건설부 제1차관보,일본에서는 후지와라요... 국토개발의 평가와 과제등 토지분과회의에서는 토지정보의 종합적 정비등 각각 4개 의제가 발표된다. 이 회의는 협소 국토,수도권 인구집중,높은 땅값등 여건이 비슷 일 두나라가 국토 수도권 토지정책등의 해결방안을 공동 모색키위 ...

    한국경제 | 1993.01.12 00:00

  • < 천자칼럼 > 과소비 합격선물

    요즘 예년과같이 따뜻 겨울을 보내고 있다. 기상청의 예보가 번번이 빗나간 느낌이다. 눈 대신 비가 잦았는가 하면 봄을 착각하여 이른 매화가 피었다는 소식도 있었다. 삼한사온은 커녕 이러다간 숫제 겨울이 없어져버린거나 아닌가 ... 많고 세상이 좋아져서 걸핏하면 해외나들이에 나서는 이들이 많아졌다. 요즘들어 부쩍 피한여행의 꼬리가 길어졌다. 겨울에도 상하의 나라에서 푸른바다와 야자수 그늘을 즐기고,카누나 스노클링등의 수상레포츠에 열을 올린다. 주로 ...

    한국경제 | 1993.01.12 00:00

  • <경사설(11일자)>`국병'치유는 건축/건설 비리 척결부터해야

    ... 밖에 안된 충북 청주시소재 지하1층 지상4층 우암상가아파트가 지난 7일새벽1시쯤 원인모를 불과 함께 폭삭 무너져내려 며칠째 온 나라가 시끄럽다. 엄청난 재산과 인명피해가 난건 말할것 없고 현재 사고원인규명과 수습노력이 창 진행중이다. 지하와 1층의 60여점포 입주상인들은 그만두고라도 자정을 막 지나 곤 잠에 빠졌던 2~4층의 59가구 3백98명 아파트주민에겐 그야말로 아닌밤중의 날벼락이었던 이 사고를 보면서 우리는 문득 저 옛날 서울의 ...

    한국경제 | 1993.01.10 00:00

  • <독자의견> 대우해체발언 김회장에 찬사/문민정부 발전 앞당겨

    ... 김우중회장이 올해부터 계열기업의 독립경영을 본격적으로 추진,수년내 소유와 경영을 완전 분리하는 그룹해체를 하겠다고 말은 반가운 소식이다. 자유시장경제체제를 바탕으로 하는 나라라면 어느나라든 대기업은 존재하게 마련이지만 선진국의 ... "정경유착"의 폐해를 경험하기도 했다. 국가경제가 올바르고 균형있게 성장 발전하기 위해서는 몇몇 대기업들에 의 경제적 편중을 가져오거나 독점적으로 운영되어서도 안될 것이다. 이번 대우그룹의 조치가 계획대로 잘 성사되기를 바라며 ...

    한국경제 | 1993.0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