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韓銀 "가계빚 늘어 민간소비 위축…경제성장률도 갉아먹을 것" 경고

    ... 외국인 투자금 유출 가능성을 제기하는 방식으로 한은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 명분을 쌓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6월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10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한은법 제96조 1항에 따라 통화신용정책 결정 내용과 배경, 향후 통화정책 방향 등을 담아 작성한 뒤 연간 2회 이상 국회에 제출한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주택가격 오름세와 맞물려 가계부채가 빠르게 늘었다”며 “명목 ...

    한국경제 | 2021.06.10 17:09 | 김익환

  • thumbnail
    韓銀 가계부채·자본유출 경고…연내 금리인상 '명분쌓기'[김익환의 BOK워치]

    ... "기준금리를 한 두번 올리는 것이 긴축적 통화정책이라고 볼 수 없다"고 밝힌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한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6월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10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한은법 제96조 1항에 따라 통화신용정책 결정 내용과 배경, 향후 통화정책 방향 등을 담아 작성한 뒤 매년 2회 이상 국회에 제출한다. 한은은 보고서를 통해 "주택가격 오름세와 맞물리며 가계부채가 빠르게 늘었다"며 "명목 ...

    한국경제 | 2021.06.10 12:00 | 김익환

  • thumbnail
    정권말 국회서 벌어지는 부처 '밥그릇 싸움'

    ... 소속)로 국회에 올랐다. 금융위와 한국은행은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 중 지급결제 권한을 두고 영역 다툼 중이다. 금융위는 정무위 소속이었던 윤관석 의원을 통해 유리한 법안을 발의했다.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주영 의원이 발의한 한은법은 한은에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부처 역할을 축소하는 법안을 발의한 의원에게 온갖 채널로 읍소가 이어지고, 의견이 반영되지 않으면 다른 의원을 설득해 자신들의 입장을 반영한 ‘청부 입법’을 부탁하는 사례도 많다. ...

    한국경제 | 2021.06.01 17:40 | 고은이

  • thumbnail
    [일문일답] 이주열 "암호자산 확대, 금융안정에 부정적 영향 가능성"

    ... 가능성이 있다. 한은은 가계대출의 동향, 암호자산 거래와 연동된 은행 계좌 입출금 규모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정부와 긴밀히 협조할 필요가 있다. -- 한은 정책목표에 고용안정을 넣는 법안 논의가 활발하다. ▲ 고용책무를 한은법 목적조항에 반영하기 위한 개정안이 5건이 발의돼 있고, 각 안건은 서로 책무 간의 우선순위 등에서 상이하다. 고용책무 도입을 통해서 국민경제에 대한 중앙은행 기여도가 높아져야 한다는 취지에는 원칙적으로 공감한다. 다만 도입된다고 하더라도 ...

    한국경제 | 2021.05.27 13:05 | YONHAP

  • thumbnail
    "중앙은행 역할? 파티가 무르익을 때 펀치볼을 치우는 것"

    ... 무역수지를 포함한 국제수지표 등이 한은이 작성하는 대표적 통계입니다. 한은 임무에 고용안정도 포함시킬지 논란 최근 정치권에서 한은의 정책목표로 물가안정과 금융안정 외에 고용안정을 추가하려는 움직임이 일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한은법 개정을 추진하는 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충격으로 실업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고용안정은 국가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합니다. 한은이 금리를 낮추고 현금 유동성을 높이면 기업의 투자가 확대되고 이를 통해 고용이 늘어날 ...

    한국경제 | 2021.05.24 09:00 | 정태웅

  • thumbnail
    양경숙 "고용안정도 정책목표" 한은법 개정안 발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은 중앙은행의 정책목표에 '고용'을 추가하는 내용의 한국은행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현행 한은법은 '물가안정'과 '금융안정'을 양대 책무로 규정하고 있다. 개정안은 '통화신용정책을 수행할 때 물가안정과 금융안정을 해치지 아니하는 범위에서 고용안정에 유의해야 한다'는 규정을 추가하는 내용이다. 해외 사례를 보면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는 물가와 고용을 '이원적 책무'로 나란히 ...

    한국경제 | 2021.04.18 08:00 | YONHAP

  • thumbnail
    윤호중 "통화 정책으로 코로나 회복"…與 '한은 팔 비틀기' 예고

    ... 보편적 지원할 수 있도록 여력을 이끌어내겠다"라고 강조했다. 한은 안팎에서는 집권 여당이 중앙은행을 통해 '무제한 돈 찍기'를 시도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회 과반을 차지한 여당이 한은법을 개정하거나 각종 지원법을 만들어 한은의 자금조달을 강제화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윤 의원은 이날 구체적인 방안을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정부의 부담을 줄인다'는 발언을 미루어 짐작해 볼 때 정부가 국민에게 현금을 ...

    한국경제 | 2021.04.13 16:13 | 조미현,전범진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의 징후 `비트코인`…디지털 달러 시대가 온다 [국제경제 읽기 한상춘]

    ... 통화정책을 운용해 오고 있다. 3년 전 비트코인 투기 악몽으로 디지털 원화 도입을 주저했던 한국은행은 다른 나라보다 뒤쳐진 시간을 메우기 위해 디지털 통화지표 개발, 통화정책 관할 범위 확대, 통화정책 전달경로 유효성 점검, 경기 예측력 제고 등의 과제와 함께 고용 창출 목표를 넣을 것인가를 포함한 한은법 개정문제를 마무리해 놓아야 한다. 한상춘 / 한국경제TV 해설위원 겸 한국경제신문사 논설위원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3.15 13:25

  • thumbnail
    [다산 칼럼] 금융의 정치 도구화를 우려한다

    ... 예금한 돈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 사람들은 은행에 예금하지 않을 테고 대규모 인출이 발생하면 금융시장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 최근 중앙은행이 국채를 발행시장에서 직접 인수하도록 만들려는 정치적 시도도 매우 위험하다. 한은법 75조에 중앙은행의 국채 발행 시장 인수를 허용한 것이 이 방법을 평화 시에 사용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다. 이 규정은 전쟁과 같이 국회가 재정 지출에 대해 토의하기 어렵고, 더욱이 민간이 참여하는 발행시장 운영이 안 되는 ...

    한국경제 | 2021.03.11 18:03

  • thumbnail
    한국은행, 작년 순이익 7조 '사상 최대' 법인세 2.8조…삼성전자 이어 2위

    ... SK하이닉스 법인세비용이 1조4321억원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한은의 법인세비용은 2018년 SK하이닉스보다 적었지만 2019년부터 2년째 웃돌았다. 한은은 법인세를 빼고도 지난해 결산 후 5조1500억원을 올해 추가로 국고에 귀속시켰다. 한은법에 따라 한은은 당기순이익의 약 31~32%만 내부에 적립할 수 있고 나머지 70%에 육박하는 돈은 정부에 내야 하기 때문이다. 법인세까지 포함하면 정부는 지난해 결산 후 총 8조원을 한은으로부터 받게 된 셈이다. 김익환 기자 ...

    한국경제 | 2021.03.11 17:22 | 김익환